모바일
인기글
댓글
전체방 유머·감동 이슈·소식 정보·기타 뮤직(국내)
지수 ll조회 10044l 3

수동적인 '캔디형' 벗어나 '걸크러시' 매력 공통점…이하늬·한소희, 미모 뛰어넘는 액션 '통쾌'

예전에는 ‘민폐 여주’가 대중문화 도처에 널렸었다. 여자 주인공이 수동적인 모습으로 극 중 인물들에게 민폐를 끼치는 캐릭터로 등장해, 까칠한 천재형 남자 주인공 혹은 모든 것을 다 가진 왕자형 남자 주인공의 도움없이 성장하지 못하는 식이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사이 흐름은 완전히 뒤바뀌었다. 대중은 ‘여풍’ ‘걸크러시’라 불리는 강한 여성 캐릭터에 환호를 보낸다. 최근 인기인 SBS드라마 ‘원 더 우먼’의 조연주(이하늬)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 네임’의 윤지우(한소희)도 이런 여성 캐릭터의 연장선상인데, 특히 한국에서 흔치 않은 여성 액션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더 이상 민폐 여주는 없다, '마이 네임' is '원 더 우먼' | 인스티즈

더 이상 민폐 여주는 없다, '마이 네임' is '원 더 우먼' | 인스티즈

더 이상 민폐 여주는 없다, '마이 네임' is '원 더 우먼' | 인스티즈

더 이상 민폐 여주는 없다, '마이 네임' is '원 더 우먼' | 인스티즈

더 이상 민폐 여주는 없다, '마이 네임' is '원 더 우먼' | 인스티즈

더 이상 민폐 여주는 없다, '마이 네임' is '원 더 우먼' | 인스티즈

더 이상 민폐 여주는 없다, '마이 네임' is '원 더 우먼' | 인스티즈

‘원 더 우먼’과 ‘마이 네임’은 동일선상에서 비교하기에 어려움이 많다. 한쪽은 안방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한 지상파 드라마요, 한쪽은 전 세계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다. 한쪽은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라는 슬로건처럼 철저하게 코믹을 내세운 장르이고, 한쪽은 ‘괴물이 되어도 좋다. 넌 내가 죽인다’라는 슬로건을 내건 범죄 액션 누아르 장르다. 공통점은 여성이 원톱 주연을 맡고 있고, 주연을 맡은 이하늬와 한소희 모두 원톱 주연을 처음 맡았으며, 두 배우 모두 극중에서 시원시원한 액션을 선보인다는 정도. 장르가 다르기에 액션의 결이나 분위기도 다르지만, 두 배우의 노력이 눈에 훤히 보이는 건 같다. (중략)

대중문화 영상매체의 모든 여주인공이 강하고 주체성 뚜렷한 ‘걸크러시’일 순 없다. 현실에서 여자든 남자든 성별 상관없이 착한 사람, 나쁜 사람, 용감한 사람, 비겁한 사람 등 제각각이듯, 영화나 드라마 속 인물들도 서사에 따라 부여 받은 역할이 있을 것이니까. 다만 오랜 기간 능력 있는 남자 주인공에 캔디형, 민폐형 여자 주인공을 붙이는 관습이 이어져 왔기에, 그간 보기 힘들었던 ‘걸크러시’ 여자 주인공들에 대중이 환호를 보내는 것이리라. 제일 좋은 건 ‘걸크러시’라는 말이 아예 쓰이지 않을 만큼 남녀 캐릭터 모두 현실을 반영해 고루고루 등장하는 것일 테지만, 어쨌거나 지금은 이 흐름을 즐겨봐도 좋다. 그 흐름 속에 빛나고 있는 이하늬와 한소희의 다음 작품을 응원한다.

https://www.bizhankook.com/bk/article/22740


추천   3
← 빈공간을 더블탭 해보세요 →
 
1개월 전
Yuna kim  피겨의미학
몇몇부분 별로인 부분도 좀 있지만
그래도 다른 여성상을 보여준 점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부분이에요
너무 전형적으로 취급되었던 여성상들은 실제와는 맞지 않을 뿐더러 가끔보면 화나고 불쾌하기도 했어서 좀더 주도적이고 능동적인 캐릭터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네요

•••답글
1개월 전
직딩이된초딩
민폐 여자 캐릭터로 대표적인 게 뭐가 있을까요? 제가 드라마를 보는 시점에서는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여성들이 많아서요!!!
•••답글
저는 뭔가 상속자들..? 생각나네여
•••
아하!!
•••
꽃남 금잔디? 확실히 옛날 드라마들은 대부분 그렇지 않나요
•••
근데 꽤 되지 않았나여?
•••
김은숙 드라마
•••
1개월 전
아이구손가락에살이쪘네에  0518♟태민의 Advice
제일 좋은 건 ‘걸크러시’라는 말이 아예 쓰이지 않을 만큼 남녀 캐릭터 모두 현실을 반영해 고루고루 등장하는 것

이 문장 좋네요!

•••답글
1개월 전
아주평범한닉네임  지나가는 사람
저는 캔디형도 싫지만 술에 취해서 주정부리는 여주도 싫은데 정말 매번 나오는것같아요 꼭여주는 술 좋아하고 맨날 마시다가 남주 등장.. 털털한 캐릭터만들려고 그러는걸까요?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1조 8천억 당첨복권 실물521 마유 12.01 19:33 81005 14
이슈·소식 윤석열 "최저임금 보다 낮은 조건에서 일할 사람은 많다"462 미니온즈 12.01 16:09 104239
이슈·소식 'VVIP 논란' 오은영, 롤렉스 이어 5100만원 까르띠에 착용 '눈길'..382 지수 12.01 19:47 100146 25
유머·감동 ??? : 1종 왜 따세요? 여자들은 다 2종 따던데.twt371 부산외쿡인 12.01 10:57 141990
이슈·소식 논비건 학생들을 위한 싸이버거278 지수 12.01 10:26 148278 16
7065149 배라 신제품 아이스고디바초콜릿 실물5 슈퍼베리넛츠 2:29 6145 0
7065116 오늘자로 2천만뷰 달성한 제니 직캠 노선분열 1:13 1137 0
7065054 [유퀴즈] 아트디렉터 민희진이 SM 퇴사한 이유27 지수 12.01 22:44 33805 30
7065052 정부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등 총 5명 오미크론 양성 확인"(종합)2 누눈나난 12.01 22:37 2666 0
7065050 [속보] 2주간 모든 내·외국인 입국자 예방접종 관계없이 10일간 격리17 미니온즈 12.01 22:31 18820 3
7065044 넷플 지옥의 천사가 실제로 내 앞에 나타난다면2 신짱구, 12.01 22:09 3874 2
7065033 "오미크론 출현, 코로나 종식 신호"…과학자들이 이처럼 주장하는 이유153 미니온즈 12.01 21:55 60543 28
7065009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오미크론 최종 확진5 합격을 위해 12.01 20:53 3382 1
7065007 인사제스처 겹치는 에버글로우와 아이브3 꾜롥 12.01 20:43 3222 0
7064997 하루에 인증샷 기본 5장 이상으로 통제한다는 남자친구...jpg1 지수 12.01 20:23 2089 0
7064988 확진자 폭증에 오미크론 위협까지…의료체계 붕괴 위기1 해르반창식 12.01 19:58 1304 0
7064987 이정재 인스타업데이트 with 제니2 노선분열 12.01 19:54 5431 1
7064986 'VVIP 논란' 오은영, 롤렉스 이어 5100만원 까르띠에 착용 '눈길'..384 지수 12.01 19:47 100494 25
7064971 스우파 의문의 반일운동;7 솔의눈아침햇 12.01 19:20 11630 3
7064969 윤석열 "내 공약 보고 아니다 싶으면 나 찍지 마라"190 미니온즈 12.01 19:18 63604 16
7064964 커피머신 수리 보낸 후 대참사3 지수 12.01 18:49 2929 0
7064949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 "고유정 입장서 상상해보면 당연한 선택"2 wassupman 12.01 18:29 1688 1
7064947 윤석열" 최저임금보다 낮은조건에 일할사람 많다"55 다비나 12.01 18:25 9921 3
7064945 프듀같이 단체 곡 롤 생긴 트로트 서바 위돈톸어바웃 12.01 18:14 1576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2/2 3:40 ~ 12/2 3:4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2/2 3:40 ~ 12/2 3:4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