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세데이션 ll조회 28616l 8
스크랩 수가 높은 글이에요!
스크랩하기 l 카카오톡 공유
 
   
😥
1개월 전
우리병원... 소아과 0명... 그렇구나... ^^
1개월 전
핵의학과는 뭔데 지원수가 연속적으로 0이져... 개업 되게 힘들어보이는 이름이네요
1개월 전
방사성동위원소를 사람 몸에 주입해서 암 발견하는 과에요. 아마 개업하면 적자지 않을까 싶네요 ㅋㅋㅋ
1개월 전
영상의학과 하위버전 같네요.. 오는 환자도 혈액이나 암환자가 대부분일테구오.
대학병원에 뼈 묻어야한다는 건ㅠㅠ 너무 리스크가 크긴 하겟어요

1개월 전
대학병원에만 있어야 하는 과에요..
1개월 전
주로 종병 지하에 있어요
1개월 전
아이고....
1개월 전
주4일제 주세요  주6일출근하는사람
소아청소년과 흉부외과...미래가 두렵네요ㅠ
1개월 전
진짜몰리는데만엄청몰리네ㅠ
1개월 전
소아과는 기피하는 이유가 있나요
1개월 전
추측이지만 출생률이 저조해서 그런 거 아닐까요?
1개월 전
저출산 + 진상 보호자 + 힘든 노동량에 비해 너무 낮은 수가정책
1개월 전
출생률 저조 + 코로나 이후로 사람들이 마스크를 잘 쓰고 다녀서 감기 환자가 많이 줄었대요 그래서 폐업한 소아과가 많아진 걸 보고 지원을 많이 안한다는 기사를 본 적 있어요
1개월 전
★진상보호자★
1개월 전
진 상 보 호 자
1개월 전
요즘은 소아과가 예전만 못해서 지원이 많이 줄고있다고하네요
1개월 전
보호자도 보호자지만 수가가 너무 안좋아서 그런게 커요
1개월 전
 
배인혁  옷소매 붉은 끝동, 홍덕로
외과 많이 안간다그런거 같은데 많네요?!
1개월 전
빅5 라서 모든 과들이 지원자가 그나마 많은편이에요
1개월 전
지방대 의대인데 이번에 외과 0명이래요.ㅠㅠ
1개월 전
어쩐지 모대학병원에 소아내시경 할 수 있는 사람이 몇년간 없었대서 진짜인가 싶었는데 저거 보니까 그럴만도….ㅜ
1개월 전
제가 만약 고를 수 있는 기회 있으면 전 영상의학갑니다..
1개월 전
소아쪽은 의사도 의사지만 간호사도 기피해서 티오 많이 나여....
성인하고 용법도 완전 다르고 소아병동있다가 과를 바꾸고싶으면 아예 첨부터 다시 배워야하는 리스크가 있는데다가 요새 소아과병원이 없어서 그대로 밥벌이 할만한 곳이 의사도 간호사도 없어서 잘 안가는 추세죠

덤으로 보호자는 진상에 애들은 치료개념을 이해를 못하니까 빡셈

1개월 전
흉부외과는.. 진짜 존경합니다
1개월 전
캬 소아과 0명
1개월 전
전국 소아과 정원 191명 중 지원자 37명.. 3년째 이 상황인데 1년만 더 이렇게 지속되면 대부분의 병원에 레지던트 1년차부터 4년차까지 다 비게 되겠네요..
1개월 전
이거 집계 잘못된 거에요..! 제가 아는것만 세개 병원이 잘못나왔어용
1개월 전
와 핵의학과는 한 명도 없네요..
1개월 전
인천인데 3차 대학병원 세 곳중에 한 곳은 이미 소아응급실 없어졌고 내년에는 또 한곳이 전공의 부족으로 없어질 예정이니 다른 지역은 더 암담할거 같아요
1개월 전
가정의학과가 은근 지원자 수 적구나
1개월 전
가정의학과가 적은 이유는 뭘까요?
1개월 전
우리나라 특성상 그런 거 같아요 가정의학과는 1차 진료를 주로 하는 곳인데 우리나라는 굳이 가정의학과를 가지 않아도 각 과별로 전문의들한테 1차 진료를 받을 수 있으니까요
1개월 전
역시 성형외과 인기많다
1개월 전
흉부외과는 은근히 덕후가 있어서 괜찮다고 들었는데 진짜네요
1개월 전
동숲 여울이 귀여워  귀여운거 다 알아줘
성형외과가 경쟁률이 높구나
1개월 전
돈을 쓸어모으니까!
1개월 전
소이과도 소아과지만 더 어린 영유아과나 소아긴급쪽은 전국에서 손을 꼽는다고 들었어요
1개월 전
핵의학과가 심각하네요
1개월 전
안과는 보편적으로 인기과로 알고 있는데 삼성서울병원 0명이네요...?!?! 이유가 있나
1개월 전
(본인이 직접 삭제한 댓글입니다)
1개월 전
꼭 그런건 아니에요! 전문의 수련 안받고 일반의로 해도 되고, 후반기모집이나 1년 기다리기도 하구요
1개월 전
롸 올해 cs 지원자 없다 들었는데 있네요...? 겁나 환영
1개월 전
정신과도 인기가 많네요
신경과랑은 뭐가 다른가요..? 같이 적혀있는걸 많이 봤던거같은데

1개월 전
BTS전정국부인  수고했어 고생했어
신경과는 신경내과의 준말이에요
내과다 보니 약물 치료를 우선시 합니다

1개월 전
이번에 동생이 저 중 한곳 레지 지원했는데 보통 영상,재활,피부 이 세곳이 인기가 젤 많고 그 아래가 성형,정신과라고하네요. 인기많은과는 성적이 안되어서 지원을 못한대요..
1개월 전
사실...암암리에 있는 얘긴데... 병원장한테 뒷돈 주면 인기과 갈 수 있긴 해요ㅠㅠ
저쪽도 비리 엄청 넘치더라구요.. 최근에도 모 대학병원 피부과 레지가 병원장에게 몇억 뒷돈 줬는데도 문제없이 잘 다니거 있다고 합니다.
의사들 커뮤에서 유명한 얘깁니다
저도 친구 통해 봤네요... 저희 자대 얘기라서 좀 충격이었던ㅠ

1개월 전
피부가 진짜 젤 꿀일듯...
1개월 전
🥺
1개월 전
역시 정재영 ..
1개월 전
핵의학과 흉부외과 소아청소년과 응급의학과 지원률이 대체적으로 낮네요 ㅠㅠ
1개월 전
빅5는 울산대아닌가요
1개월 전
풉사과  뵤네포방탄위어스🐳
아산이 울산대 교육병원이에요
1개월 전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정보·기타 느슨해진 제로음료계를 뒤흔들 큰놈등장...jpg208 익잡여신 02.04 23:40 117121 45
유머·감동 금쪽상담소에 나온 진짜 내 모습 찾기 심리테스트246 하니형 02.04 23:47 88387
유머·감동 면역력 때문에 고생하다가 파프리카를 꾸준히 먹은 후 정상화됐다.twt502 djekxn 02.04 23:48 74556
유머·감동 (공지라니... 추가)새로생긴 회사 복지.. 미쳐서 도저히 일을 못하겠네.. (추가..821 꾸쭈꾸쭈 5:53 82670
유머·감동 아무 정보없이 맥북을 처음 산 사람의 최후327 사다함 02.04 23:26 88929
요즘 다시 유행하는 레트로 캠코더.jpgif 정수리마수리 16:34 1231 0
아래 문장 순서 어떻게 읽음?31 최민호(26) 16:22 4314 1
여자들은 알걸 (……) 정혈통에 진통제 복용하는걸 터부시하는 사회적 분위기 있던거... 배진영(a.k.a발 16:17 2757 0
박재범이 부르는 잊어버리지마 / 크러쉬가 부르는 가나다라&몸매 바보같은그대 16:12 794 0
‼️‼️오늘 오후 9시(21시) 방석 전체회의‼️‼️1 풀썬이동혁 16:12 1449 0
'1만명 온천 몰카'에 日 발칵…공무원·의사 등이 30년간 찍었다2 어니부깅 16:11 1685 1
"얼굴 예쁘니 술 마시자".. 농협 조합장 성희롱 논란 에자키카루 16:11 745 1
조국 재판 증인 발언 조작하고 있는 기레기들. 이쯤되면 사탄도 울고감 용시대박 16:11 456 2
추억의 빙고해보기. jpg2 꾸쭈꾸쭈 16:11 646 0
남 때문에 빡칠때마다 읊조리면 좋은 말 멍ㅇ멍이 소리 16:10 1098 0
조국 딸 집까지 쫓아가 방문 두드린 기자 더보이즈 김영 16:09 1095 2
sm 광야클럽 심각한 오류 상황1 ♡김태형♡ 16:08 1644 1
동거 거부한 동성 친구 쫓아가 둔기 폭행 20대女, 2심도 징역 2년1 하니형 16:08 1281 0
이럼 안 되는 거 아는데..너무 화나서ㅠ가세연 채널 이번 영상 ..이거 얘네 처벌 .. 언더캐이지 16:07 2179 0
남돌 이런 다정 나긋한 말투가 너무 좋은 달글.. 풀썬이동혁 16:06 795 0
대통령실 "안철수는 尹心 아니다" 311354_return 16:04 264 0
네이마르 구단주가 허락해줬다는 네이마르 한국 생카 .twt ㅇㅅㅇ뿌엥 16:01 3167 0
러블리즈 진이 말하는 아이돌 연애.jpg11 벤츄리 15:59 13185 8
[단독] TV조선 주거침입 재판서 조민 "여전히 소름 끼쳐" 이진기(30) 15:59 997 1
전체 인기글 l 안내
2/5 16:38 ~ 2/5 16:4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2/5 16:38 ~ 2/5 16:4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사업자정보확인 l 권리 침해 l 광고/제휴 l 채용 l 모바일
(주)인스티즈 l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