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하니형 ll조회 1100l 3
 출처

https://naver.me/5vY4ftSE


'빈곤 포르노'는 사람을 도구화하는 최악의 후원 독려 방식

"이미지가 가진 자의 언어로만 정의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나는 엄마가 ○○단체면 좋겠어." 어느 날 유치원에서 돌아온 아이가 뜻밖의 이야기를 했다. 아이의 엉뚱한 이야기에 아이의 엄마

n.news.naver.com



'빈곤 포르노'는 사람을 도구화하는 최악의 후원 독려 방식 | 인스티즈
'빈곤 포르노'는 사람을 도구화하는 최악의 후원 독려 방식 | 인스티즈
'빈곤 포르노'는 사람을 도구화하는 최악의 후원 독려 방식 | 인스티즈
'빈곤 포르노'는 사람을 도구화하는 최악의 후원 독려 방식 | 인스티즈▲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심장병 환아를 안고 있다. ⓒ연합뉴스

중략

빈곤 포르노(Poverty Pornography)란 모금을 유도하기 위해 가난 등을 자극적으로 묘사하여 동정심을 불러일으키는 영상이나 사진 등을 말하며(네이버 지식백과 시사상식사전 참고), 이러한 후원 독려 방식은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이런 접근 전략은 유효한 홍보수단으로 이용된다. 이는 아마도 시민의 반응과 선호와도 관련이 있을 것이다.

우리가 불편한 현실을 직시하고, 차별과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인권 의제를 자기문제화하는 과정은 쉽지 않다. 빈곤 포르노는 나와 다른 위치에 있는 사람의 고통을 전시하고, 나에게 감정적 동정을 일으키며 경제적 지원을 요청한다는 점에서 쉽다. 인권 의제에 대해 항상 연대할 수 없다는 나의 부채감은 후원을 통해 "단체가 대신할 것이다"라는 안도감을 주는데 용이하다. 후원 문화를 비난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이러한 사람들의 인권에 대한 부채감을 상업적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후원 독려 문화에 대해 좀 더 비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빈곤 포르노는 후원을 독려하기 위한 여러 가지 방식 중 사람을 대상화하고 도구화하는 가장 최악의 방식이다. 어떤 사람의 삶이라도 단순히 고통이나 즐거움 등 하나의 서사로만 이루어질 수 없다. 인간과 그 인간의 삶은 복잡하고 다양하고, 다채롭다. 그러나 빈곤 포르노는 목적 – 즉, 인권 옹호 활동을 위한 더 많은 참여와 후원 – 을 위하여 누군가의 삶에서 고통의 일면만을 잘라내어 마치 그것이 그 사람의 삶의 전체인 양 전시하는 방식으로 타인의 삶을 왜곡한다. 그리고 그 삶이 얼마나 비참하고, 고통스러운지, '더 나은 삶에 있는 당신'이 알아야 한다는 부채감을 부여하며, 선민의식을 자극하는 방식으로 잘못된 연대를 요구한다. 결국 우리는 동료 시민으로 문제에 다가가기보다는 타인의 삶을 나의 기준에서 평가하고, 일부의 선민의식에서, 일부의 부채감을 덜기 위해 동정으로 점철된 빈곤 포르노의 소비자가 되고 만다.

사람의 인식을 변화시키고, 사회의 목소리를 모아나가는 일은 인권옹호의 가장 핵심 동력이고 쉽지 않은 일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이러한 가치를 이해하고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 받아야 한다. 아쉽게도 우리의 교육 과정, 사회화 과정에서 이런 부분이 충분히 다루어졌나를 따져보면 아마도 초라한 성적표를 마주할 것이다. 빈곤 포르노는 우리가 동료시민으로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게 어떤 연대를 해야 하는지, 어떻게 모두의 인권을 옹호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지를 알려주지 못한다. 실제로 매일 교육 현장에서 내가 듣고, 상담하고, 경험하는 이야기들은 우리에게 필요한 인권 교육의 부재를 뚜렷하게 드러낸다.

빈곤 포르노를 통해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에 대한 편향적이고 왜곡된 이미지를 각인한 사람들은 그들을 "불행하고 불쌍한", "나와 다른" 누군가로 타자화하게 만들며, "더 나은 삶을 살아가는 내가 구원해야 할" 어떤 대상으로 치부하게 한다. 인권에 대하여 이제까지 그 어떤 세대보다 더 높은 감수성을 갖춘 시대임에도 우리가 인권 의제에 선택적으로 연대하고,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에게 피해자적, 불쌍한 이미지를 요구하는 아이러니를 보인다. 무엇이 문제일까?

빈곤 포르노를 통해 전달되는 왜곡된 인권의 메시지는 우리에게서 인권의 언어를 빼앗아 간다. 그래서 인권은 소위 기득권 혹은 엘리트들의 전유물로만 머물거나, 선민의식에서 누군가에게 도덕적 우월함을 과시하기 위한, 자신의 교양을 드러내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그 과정에서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의 삶은 분절되고, 왜곡되고, 과장되어 전시됨으로써 후원을 위한 도구로 전락한다.


후략
전문 꼭 읽어봐줘👍

추천  3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mbti쓰고 이게 호의인지 호감인지 골라보자408 안아주쎄이이 2:33 34703 12
유머·감동 산업용 가스료만 올린 文정부…가정용 동결하다 '폭탄' 키웠다306 널 사랑해 영 01.26 17:32 89137 39
유머·감동 시리얼 회사 공식피셜..시리얼 한끼 정량172 베어꾸 01.26 23:37 64274 19
유머·감동 요즘 졸지에 디저트의 도시가 되벌인 곳(수정)874 천러러러 01.26 22:17 68750
유머·감동 기본예의다 vs 꼰대다121 Bring back to 01.26 18:03 25155 10
다이어터들 사이에서 성분+가성비로 유명한 그릭요거트🥣 김밍굴 11:00 1 0
제발제발 공기업 오지마 꾸쭈꾸쭈 10:59 87 0
북미에서 비혼으로 사는거 한국보다 안좋지 않아..? 왜 인정을 안하지ㅋㅋㅋㅋㅋ 311344_return 10:59 46 0
나와 남편이 이럴줄은 몰랐다 큐랑둥이 10:59 43 0
더 퍼스트 슬램덩크 4주차(28일 토~) 관람 특전(투닥투닥 스티커) 김규년 10:58 106 0
男 86% "남혐 심각” 女 86% "여혐 심각”… 서로 "내가 피해자”2 료효닝 10:51 617 0
상견례 후 파혼한 블라인드 남자. jpg 봉쥬루 10:41 1593 0
아내를 위해 TV 수리에 도전한 남편.jpg 던던둔둔 10:40 1327 0
이번 역대급 한파날씨에 버려진 생명5 모큐 10:35 2767 3
내가 왕따시킨 애 인스타를 보게 됐어9 지수 10:28 4242 1
[단독] [뉴스7] 검색만 했을 뿐인데 경찰이 연락을?…사생활 과다 침해 우려17 별명고갈 10:24 4765 5
자원외교 도둑놈을 중동특사?? 담쟁이처럼 10:21 834 1
내꺼 왜 뿌옇게 보이지? 습기가 찼나.jpg5 모큐 10:07 4559 0
어떻게 이게 가능한가 싶은.. 틱톡커 허리라인 누눈나난 10:05 2018 0
[S3EP.48] 오늘자 스테픈 커리.GIF 어니부깅 10:01 1569 0
양산 결정 됐다는 제네시스X 컨버터블 .gif11 환조승연애 10:01 5187 3
살면서 한번쯤은 들어봤을 노래... 알케이 10:01 1543 0
작년 10월 입주했다는 검단 신축아파트 근황1 아야나미 10:01 2755 0
여성 아스퍼거 자가진단 wjjdkkdkrk 10:00 3547 0
전체 인기글 l 안내
1/27 10:58 ~ 1/27 11:0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27 10:58 ~ 1/27 11:0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사업자정보확인 l 권리 침해 l 광고/제휴 l 채용 l 모바일
(주)인스티즈 l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