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218023_return ll조회 9084l 5
 출처

https://v.daum.net/v/20230125231245666


난방비 3배가 끝 아니다... 文정부가 떠넘긴 폭탄, 올해 더 커진다

올겨울 가정마다 받아든 ‘난방비 폭탄’ 고지서는 지난해 2월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이 근본적 원인이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 실패까지

v.daum.net


난방비 폭탄, 이유 봤더니

올겨울 가정마다 받아든 ‘난방비 폭탄’ 고지서는 지난해 2월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이 근본적 원인이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 실패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 가스·열 사용이 급증하는 겨울철에 난방비 폭탄으로 터진 것이다. 전쟁 탓에 중국·미국에 이어 세계 3위 에너지 부국 러시아의 석유·천연가스가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사라지며 가격이 폭등하자 문재인 정부가 억지로 눌러놨던 가스 요금이 단기간 크게 뛰었고, 탈원전으로 비율을 크게 높였던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은 국제 천연가스 가격 폭등의 부메랑을 맞은 것이다. 조홍종 단국대 교수는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은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문제지만,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에너지 정책이 현재 요금과 관련한 여러 부작용을 심화시켰다”고 말했다.


◇난방 많은 겨울철, 인상 폭 한꺼번에 인식

가정에서 난방에 주로 쓰는 도시가스 요금은 지난해 네 차례(4·5·7·10월) 올랐다. MJ(메가줄·에너지 단위)당 0.43원, 1.23원, 1.11원, 2.7원 오르며 가스공사가 도시가스 회사에 판매하는 도매가는 한 해 동안 총 5.47원(42.3%) 올랐다. 이에 따라 도시가스 회사가 각 가정에 공급하는 요금도 38.5% 인상됐다. 신도시를 비롯한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 적용하는 열(난방·온수) 요금도 지난해 세 차례(4·7·10월)에 걸쳐 37.8% 올랐다. 열 요금은 도시가스 요금과 연동해 가격을 조정한다.

도시가스 요금은 2019년 7월 3.8% 올랐고, 2020년 7월 10.7% 인하한 뒤 동결됐다. 열 요금 또한 2020년 7월 2.5% 내린 뒤 2년 가까이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2021년부터 공급망 붕괴에 따른 유럽발 에너지 위기가 닥치면서 세계 각국은 에너지 요금을 잇달아 올렸다. 우리나라 역시 가스·열 요금 인상 요인이 생겼지만, 문재인 정부는 요금 인상을 지난해 3월 있었던 대선 이후로 미루면서 올겨울 소비자가 체감하는 요금 인상 폭이 더 커지게 됐다. 박주헌 동덕여대 교수는 “인상 요인이 있었던 작년 1월부터 요금을 올렸다면 이번 겨울에 소비자들이 난방을 적게 하는 방식으로 어느 정도 대비했을 것”이라며 “작년 대선 전에 요금을 올리지 않고 봄부터 올리면서 난방비 충격이 한꺼번에 온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올해도 가스 요금 인상 불가피”

다음 달에도 난방비 폭탄은 계속된다. 1월에 받은 고지서는 작년 12월 사용량이고, 2월 나오는 고지서는 1월 사용량이다. 난방공사 관계자는 “보통 12월보다 1월에 추운 날이 많아 난방 수요가 많고, 실제 사용량도 많다”고 말했다. 1월부터 9.5% 인상된 전기 요금까지 반영돼 소비자들이 느끼는 에너지 요금 충격은 더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작년 말 난방 수요가 급증하는 겨울철을 앞두고 있다는 이유로 1분기(1~3월) 가스 요금을 동결했다. 하지만 2분기부터 인상은 불가피하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며 국제 에너지 가격이 고공 행진했지만, 국내 요금이 이를 제대로 쫓아가지 못해 한국가스공사에 쌓인 미수금(천연가스 수입 대금 중 요금으로 회수되지 않은 금액)은 10조원에 육박한다. 손양훈 인천대 교수는 “국제 LNG 가격이 지금 수준을 유지해도 요금 인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26년까지 가스공사의 미수금을 해결하려면 올해만 지난해 인상 폭의 두 배 수준인 MJ당 10.4원을 올려야 한다.

국제 유가와 LNG 가격이 다시 치솟을 우려도 있다. 유럽 지역 이상 고온 현상으로 이번 겨울엔 가스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지만, 5월 이후 비축을 위한 수요가 몰리고 코로나 봉쇄를 해제한 중국에서 보상 소비가 폭발하면 다시 작년과 같은 폭등세가 일어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가스는 저장·운송이 까다로워 작은 충격에도 국제 가격이 급등락한다. 2020년 5월 mmbtu(열량 단위)당 2달러를 밑돌던 동북아 LNG 현물 가격(JKM)은 작년 8월 말 70달러를 웃돌기도 했다.
추천  5
 
2WICE  TWICE❤️
전 정부 없었으면 어쩔뻔
10일 전
언제까지 전 정부 탓만 하실건지...? 대처나 올바르게 하는 모습 보여주시던가 아님 좀 [실속이 없고 미덥지 아니한 말] 이나 그만 하시던가,,,,
10일 전
확 올라서 사람들이 뭐라하니 전정부 탓하는 기사나 내고...그럴 시간에 민생안정 논의나 좀
10일 전
daydream_  네가 나의 기적이야
물가가 올라도 전정부~ 요금이 올라도 전정부~ 복지예산을 다 깎아도 전정부~
10일 전
GIF
으휴

10일 전
뭔 문재인정부 에너지정책 갖다쳐붙이고있어. 가스랑 연결된다고 생각하나??? 그냥 굥 빱니다 하면 되지 참...
10일 전
출처가 조선일보..이건 뭐.. 믿거죠..
10일 전
작년 가을에 윤석렬 대통령께서 전기 가스 요금 올린다고 기사내셨던거 다 까먹으셨나봐요??? 전정부는 무슨....
10일 전
떠넘기기 하지말고 현 상황에 대한 멀쩡한 대책이나 내놓길
10일 전
또또 남탓하기하네
10일 전
할줄아는건 그저 남탓이죠. 욕..욕..심한욕
10일 전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가만히 있다가 167만 유튜버 승우아빠한테 시궁창 취급받은 당근마켓..jpg475 닉네임166894 02.04 20:09 123033
유머·감동 snl 사회적 약자 희화화.... 이게 웃깁니까?299 311095_return 02.04 21:03 91680
이슈·소식 현재 난리 난 신세계백화점 본점 (feat. 샤넬)416 우우아아 02.04 18:05 132786
유머·감동 10년전 일본여행가면 쟁였던 한국인들 필수품299 sweetly 02.04 18:34 91820 45
유머·감동 Chu하다고 말 나오는 롯데월드 대학생 할인176 Vitro 02.04 19:04 100139 42
???:고맙다 알케이 10:02 1247 0
23년전 인간극장에 나왔던 특전사의 겨울 장미장미 10:01 2346 0
충격적인 허닭 곤약볶음밥 실제 영양성분(feat. 역시 대기업)9 영은수 10:01 6266 10
신라호텔 결혼식 축의금 논란.jpg16 218023_return 9:59 4865 0
SM엔터테인먼트 성수동 광야 키토제닉 9:58 3101 0
실종경보(우동윤)1 언더캐이지 9:57 1351 1
잘생기면 다 오빠, 못생기면? Jeddd 9:57 1411 0
LGU+ 유선 인터넷망, 엿새만에 또 접속장애…"디도스 공격 추정" 색지 9:57 1084 0
흔치않은 벤츠 차주 수준.JPG 헬바운드 9:56 1924 0
요즘 애들이 이상하게 생각하는 어른들의 언어11 아야나미 9:56 4602 0
코코넛 짜기1 김밍굴 9:56 1229 0
오늘자 딸배헌터 유튜브에 나온 부산경찰 근황 .JPG1 다시 태어날 9:56 1482 1
흔한 유기견의 애견 미용 Before & After1 okinawa 9:50 1035 0
키보드 손목 받침대 마카롱꿀떡 9:50 2146 0
지붕 위 눈 치우기 몹시섹시 9:48 1379 1
진짜 연예인 도플갱어 둔둔단세 9:44 1992 1
이탈리아) 쓰레기통 비우기5 Different 9:43 2303 0
각국에 걸리고있는 블랙핑크 제니 × 샤넬 캠페인.jpg9 본용언보조용 9:40 5236 4
연락 1도 없다가 결혼한다고 청첩장 오면.jpg8 311324_return 9:39 5481 10
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전체 인기글 l 안내
2/5 10:32 ~ 2/5 10:3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2/5 10:32 ~ 2/5 10:3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사업자정보확인 l 권리 침해 l 광고/제휴 l 채용 l 모바일
(주)인스티즈 l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