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전체방 소설 만화 단편/조각 고르기 공지사항 상황톡사담톡 글잡담 N글잡담 S
엔시티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세븐틴 기타 엑소 온앤오프 몬스타엑스 샤이니 워너원
온퓨ll조회 945l 5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7 | 인스티즈

[설렘의 법칙_07]

누군가와 오랜 시간을 함께 하다보면 정작 스스로는 모르고 있는 그 사람의 모습들을 발견할 때가 있다.

나 역시 사계절이 대략 여섯 번 쯤 반복된 시간 속에서 이창윤은 모르는 그의 버릇들과 행동패턴을 꽤나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할 수 있었다.

“비 와?”

그래서 역시나 이번에도 예상대로였다.

결국엔 자기가 걸릴 거면서 항상 먼저 내기를 제안하곤 하는 이창윤. 오늘은 아이스크림 내기였다.

그나저나 아까까지만 해도 화창하더니만 그 새 비가 오나보다. 고개를 끄덕이며 들어오는 창윤이의 후드와 머리칼이 조금 젖어있다.

“먹고 있어. 씻고 올게.”

아이스크림을 받아들고 자리에 앉아 티비를 틀었다. 남의 집치고 꽤나 자연스러웠다.

어쩐지 기숙사보다 편한 것 같기도 한 여기는 이창윤의 자취방. 아이스크림을 열심히 파 먹으며 어느새 드라마에 몰입해 갈 때쯤,

“수업 두시 반 이랬나?”

“응. 정확히는 두시 사십분.”

얼마 지나지 않아 뽀송해진 이창윤이 나왔다. 머리 위엔 흰 수건을 얹고서. 내 옆에 앉는 그에게서 샴푼지 바디워시인지 아무튼 좋은 향이 난다.

“이따 갈 때 우산 챙겨서 가.”

스푼을 받아들다 날 흘깃 보며 말한다. 별 생각 없이 끄덕이던 난 우산이라는 단어에 휙 고개를 돌렸다.

“이창윤. 혹시 추리 같은 거 잘해?”

“추리? 갑자기?”

“비 오는 날, 우산, 도서관.”

“......”

“이게 뭔 것 같아?”

며칠 째 고민해도 아직 감조차 잡지 못한 김효진의 세 가지 키워드를 그대로 내뱉자 역시나 날 이상한 사람 보듯 쳐다본다.

“그게 뭔데? 과제야?”

뭐 과제라면 과제라고 할 수도 있겠네.

이유는 묻지 말고 조합이나 잘해보라는 내 말에 꽤 오랫동안 고민해준다.

“도서관에 우산 두고 온 적 있는 거 아니야?”

단순하기는. 생각하는 거 하고는 나랑 똑같다.

“아닌데...”

“하긴, 도서관에 간 적이 없으니까.”

“죽는다 진짜.”

방심한 순간 또 장난기가 발동한 이창윤이 웃는다.

괜히 물어봤단 생각에 말을 돌리기로 했다.

“그 얘긴 됐고, ...너 진짜 엠티 안 갈 거야?”

“안 간다니까.”

“아 왜 같이 가자.”

당장 오늘까지 갈지 말지 정해야하는 엠티.

내가 원래 이렇게까지 매달리는 사람은 아닌데 이렇게나 간곡히 부탁하는 이유는, 바로 김효진 때문이다.

기억을 거슬러 어제 미디어 마케팅의 이해 수업시간이었다. 수업 시작 전부터 와서 김효진을 기다리다 옷을 전해주고 돌아서려는데, 그가 날 붙잡았다.

‘다음 주에 엠티가는데, 혹시 같이 가줄 수 있어?’

‘...엠티요?’

제작년 새내기 때, 많은 1학년들로 하여금 흑역사를 생성하게 한 그 엠티.

‘이번에 가서 도와 줄 재학생이 부족해서. 딱 두 명만 더 채우면 되는데.’

거절하려했으나 그 눈빛을 차마 외면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천천히 고개를 끄덕였다.

‘...그럼 일단 저랑 창윤이 이름 적어놔 주세요.’

고마워, 하며 예쁘게 웃는 모습에 뿌듯함을 느끼며 자리로 돌아왔건만 이창윤은 역시나 안 간댄다. 물론 그 이유라면 잘 알고 있다. 이창윤 또한 술게임에 주구장창 걸렸던 좋지 않은 기억이 있기 때문에.

“이번엔 내가 다 대신 마셔줄게.”

그 말에 창윤이가 풉 웃으며 내 입에 뭐가 묻었는지 티슈 몇 장을 뽑아 내민다.

“그 전에 너부터 먼저 챙겨야 할 것 같은데.”

“...어쨌든, 같이 가면 좋잖아. 고기도 먹고 다른 애들이랑도 친해지고. 애들한테 들었는데 너랑 친해지고 싶어하는 애들도 많대.”

“굳이 친해져야 돼?”

“왜. 친한 사람 많으면 좋지.”

받아든 티슈로 입가를 대충 문지르는데 거기가 아니었는지 티슈를 가져가 직접 닦아준다.

“너 있잖아.”

“...어 뭐 그치. 그렇긴 한데...”

이거 초코라 잘 안 지워지나. 조금 더 세게 닦아야 하는지 이창윤이 반댓손으로 내 머리를 받친다.

“너 그 형 때문에 가는 거지.”

“...아닌데?”

물론 거짓말이다. 입가를 닦아주던 이창윤이 보일 듯 말듯하게 웃는다.

“넌 거짓말하면 다 티 난다고 했잖아.”

“......”

“...많이, 좋아해?”

“...어?”

그 질문과 함께 창윤이의 손길이 점점 느려진다. 티슈를 바라보며 살짝 내리 깔았던 시선이 내게로 향한다.

눈이 마주치자 그와 동시에 흐르는 정적.

“...나 미리 가서 준비하고 있어야겠다.”

그 자리를 피하고자 생각해보니까 과제가 있었네, 없는 핑계를 대며 어색한 웃음과 함께 재빨리 일어섰다.

“나 갈게.”

창윤이가 뭐라 말하기도 전에 그대로 우산을 집어들고 빠르게 나온 건, 방금의 그 묘한 분위기와 평소보다 빨라진 심장박동 때문이었다.

근데 왜인지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모르겠다. 그래서 우산을 펴 빗길을 나섰다.

그 때, 우산을 고쳐 잡다 눈길이 닿은 손잡이에 작게 적힌 흐릿한 글씨에 눈이 크게 떠졌다.

“김효진...?”

거의 다 지워졌지만 내 눈엔 너무나 분명한 글씨였다.

그와 동시에 빠르게 머릿속을 스치는 기억 한 편.

며칠 동안 머릿속을 쥐어짜내봐도 나오지 않던 답이 명료해지는 순간이었다.

아마도 그건 2019년 가을. 이창윤이 입대한지 두 달 남짓 되어가던 9월의 무료한 어느 날이었을 거다. 벌써부터 잔뜩 밀린 과제들이 휴학의 충동을 부르던 날.

집중도 안 되길래 그냥 짐을 챙겨 도서관을 나왔다. 가뜩이나 기분도 꿀꿀한데 밖엔 비가 내리고 있었다. 어쩐지 오늘따라 학교가 한적하더라니.

괜시리 이제 막 자대배치를 받은 지 한 달쯤 되었을 이창윤 생각이 났다. 이렇게 예고 없이 비가 오는 날이면, 귀찮은 목소리로 전화를 받고도 우산을 들고 나와주곤 했는데.

룸메와의 짧은 통화를 마친 후 하는 수 없이 손에 든 전공 책을 머리에 올렸다. 그리곤 냅다 뛰어가려던 그 때.

“이거 쓰고 가세요.”

빗소리를 가르고 들려온 잔잔한 목소리에 걸음을 멈칫했다. 모자를 눌러 쓴 어떤 남자가 내게 우산을 내밀었다.

“네? 저요?”

안 그래도 작은 얼굴이 모자를 푹 눌러써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되물으니 고개를 끄덕인다.

“...아, 감사한데 괜찮아요. 저는 이거 쓰면 돼요.”

“그거 전공 책 아니에요?”

“네. 근데 이거 두꺼워서 잘 안 젖어요.”

어차피 이번 학기 그냥 휴학해버릴까 고민 중이기도 하고요 라고 하기엔 초면인지라 관뒀다.

그러자 상대편에선 듣기 좋은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이게 그리 웃긴 발언이었나 생각해보기도 전에 모자 챙 밑으로 살짝 비추는 입매가 예쁘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그래도 그거보단 이게 나을 텐데."

여전히 웃음기 어린 음성과 함께 그가 두 걸음 다가온다. 갑자기 튀어나온 반말에 놀라 얼떨결에 받아들었다.

“...어, 그럼 혹시 학교 또 언제오세요? 오시는 날 갖다드릴게요.”

“저는,”

“......”

“내년에 와요.”

...내년? 지금 장난하는 건가 싶었는데 느낌이 그리 장난 같진 않다.

“다음에 혹시 만나게 되면, 그 때 주세요.”

내년에 온다며. 나 내년엔 진짜 휴학할건데. 말을 전하기도 전에 남자는 빗속으로 사라졌다. 그제야 그에게도 하나뿐이었던 우산을 내게 넘겼다는 걸 깨달았다. 그것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는, 처음 보는 사람한테.

얼굴도 제대로 보진 못했지만 웃는 입매가 또렷이 기억나서 그걸 보면 찾을 수 있을 줄 알았으나 그건 착각이었다.

그치만 그를 2학기 내내 찾아다닌 덕에 휴학하려던 계획은 무산되었고, 조금만 흐린 날이면 비 예보가 없어도 그 우산을 들고 다니는 게 습관이 되었다.

그 후로는 자연스럽게 잊혀져 갔다. 기숙사에 두고 아무 생각 없이 쓰다가 저번에 이창윤 자취방에 두고 갔었나본데 그게 김효진의 것이었다니.

그 남자가 김효진이었다니.

왜 그동안은 우산 손잡이 한 번 살필 생각조차 하지 못했던 걸까. 가슴이 두근대는 게 숨이 차서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 건지 구분이 잘 가지 않았다.

“효진 오빠...! 아.”

최대치로 들떠버린 마음은 실수를 만들어냈다. 학생회실 문을 벌컥 열어버린 게 첫 번째 실수였다.

“효진아, 너 찾는 것 같은데?”

옆에 앉아있던 학생회 선배가 김효진을 툭 치며 웃는다. 그 말에 고개를 든 그와 눈이 마주쳤다. 다소 놀란 눈이었다.

“...죄송합니다!”

숨을 들이킨 난 우렁찬 인사와 함께 문을 닫아버렸다.

아마 공강 땐 거의 학생회실에 있을 거라는, 그가 저번에 해줬던 말에 무작정 여기로 달려오긴 했지만 이 시간부터 회의 중일 줄이야.

벽에 기대 손으로 뜨거워진 얼굴을 감싸고 있는데, 문이 열리는 소리와 함께 손등에 차가운 감각이 와 닿았다.

웃음기를 띤 얼굴로 내 손에 음료수 캔을 대는 김효진이었다.

“아 저, 늦었지만 이거 돌려드리려고요.”

“......”

“기억났어요. 그 때 오빠가... 우산 빌려주셨던 거."

눈을 피하며 말 끝을 흐리니 말없이 바라보던 그가 입을 뗀다.

"그래서, 그거 말해주려고 여기까지 온 거야?"

"어, 뭐 그... 네."

달리 변명할 거리가 없어 인정하니 갑자기 웃는다. 역시나 김효진의 웃음 장벽은 발끝에 달린 게 분명하다.

“왜...요?”

"그냥, 귀여워서.”

그 말에 얼굴이 터질 것마냥 빨개진다.

“근데 어쩌지.”

“네?”

“틀렸어. 다시 잘 생각해 봐.”

그러면서 머리를 살짝 쓰다듬는다.

“틀렸...다고요?”

“응. 한 50프로는 맞긴 한데, 아 근데 그건 기억 못하려나.”

전혀 알 수 없는 말들만 늘어놓던 그는,

“그럼 이렇게 하자.”

“...네?”

"오늘 시간 돼?"

예쁘게 웃으며 묻는다. 김효진 손에 들린 우산을 타고 빗물이 흘러내린다.

아무래도 이번 짝사랑은 왠지, 꽤 오래 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첫글과 막글
· [막글]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8  4  30일 전
· [첫글]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  12  2개월 전

위/아래글
·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8  4  30일 전
· [현재글]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7  10  1개월 전
·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6  16  1개월 전
·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5  8  1개월 전
·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4  16  1개월 전
·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3  16  2개월 전
·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_02  10  2개월 전
· [온앤오프/이창윤/김효진] 설렘의 법칙  12  2개월 전

공지사항
없음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1개월 전
독자1
오!!! 전에도 만난적이 있었군요 아예 모르는 사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인연이 아예 없지는 않았네요
그건 그렇고 거의 마지막 부분 대사를 보면
또 만난적이 있었다는 건가요...? 좀 궁금하군요...

•••답글
온퓨
네네 맞아요ㅎㅎ 그 만남이 뭔지 앞으로 풀릴 예정이에요💓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1개월 전
독자2
창윤이 많이 좋아하냐고 물어보는거 맴찢 ㅠㅠㅠ
항상 잘보고 있어요 작가님💗

•••답글
온퓨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
1개월 전
독자3
너무 재밌어요!! 효진이의 틀렸어가 여기에도 등장하네요ㅋㅋㅋ우리 틀렸어효진이🥺 창윤이도 설레고 효진이도 설레고ㅠㅠ앞으로 어떻게 이야기가 전개될지 너무 기대돼요💕 이번 편도 재밌게 잘 봤습니당ㅎㅎ
•••답글
온퓨
앗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틀렸어 효진이 ㅎㅎㅎ 앞으로도 기대해주세요 감사해용😆
•••
1개월 전
독자4
사진 속에 창밖 날씨가 마치 오늘 같아서 더욱 몰입되었어요.. 창윤아..🥺 여기서도 등장하는 틀렸어효진이ㅋㅋㅋㅋㅋ 둘의 첫 만남이 궁금하네요.. 얼른 등장했으면.. 이번 편도 재밌게 잘 읽었어요💛💛
•••답글
온퓨
앗 그랬다니 다행이네요😊 틀렸어효진이 ㅋㅋㅋㅋ 담 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 너무너무 고마워요💓💓
•••
1개월 전
독자5
잘봤습니다 오늘도 최고예요💛
•••답글
온퓨
최고예요💓 감사합니다 ㅠㅠ🌸
•••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엔시티 오겜휴거나....오겜있이거나....85 글쓰닝 07.24 20:55
배우모델 [이재욱] 청춘 보관소_14,1524 1억 07.12 00:3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141 몽슈* 07.16 23:55
세븐틴 [세븐틴/이형제] 줄기를 타고 만개하리 0111 넉점반 07.14 23:40
방탄소년단 [민윤기/전정국] 어차피 네 남편은_1216 내옹 07.16 03:04
엔시티 [NCT/정재현] 모범생 정재현 X 날라리 너심 썰 319 모범심즈 07.18 02:30
엔시티 의견 여쭤볼게 있어요...!6 의댜 07.11 23:3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센티넬] 빌런 가이드 028 귤뀰 07.18 17:01
2175321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48 몽슈* 07.24 22:40
2175079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센티넬] 빌런 가이드 043 귤뀰 07.24 18:31
21745855 엔시티 미안합니다4 의댜 07.24 02:21
21745317 이재욱 [이재욱] 청춘 보관소_1916 1억 07.24 01:39
21741899 엔시티 오겜구반26 글쓰닝 07.23 20:45
2173328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센티넬] 빌런 가이드 036 귤뀰 07.22 23:39
21722198 세븐틴 [세븐틴/홍일점] <세때홍클 3> | 15 취중진담12 넉점반 07.21 23:20
21722038 배우모델 [이재욱] 청춘 보관소_1825 1억 07.21 23:10
2172104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327 몽슈* 07.21 21:56
2172077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하트 시그널 조각1 나무조각 07.21 21:36
2171355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남준] 팝핑캔디를 깨물면 ⛤⛤⛤4 새벽우주 07.21 02:37
2170845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리안 011 내옹 07.20 19:38
21708437 세븐틴 [세븐틴] on the death 006 넉점반 07.20 19:36
21706668 엔시티 오겜구55 글쓰닝 07.20 15:37
2170332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어색한 선후배 TALK 021 극단 07.20 03:21
2168638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234 몽슈* 07.18 19:51
2168484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센티넬] 빌런 가이드 028 귤뀰 07.18 17:01
21679724 엔시티 [NCT/정재현] 모범생 정재현 X 날라리 너심 썰 319 모범심즈 07.18 02:30
21679609 엔시티 선열포받!48 글쓰닝 07.18 02:21
21679282 배우모델 [이재욱] 청춘 보관소_1720 1억 07.18 01:59
21674291 방탄소년단 아진짜 빨리 공개하고 싶어서 디비지는 중이에요 저ㅠㅜ10 내옹 07.17 20:21
21673413 엔시티 오늘 할거애옹5 의댜 07.17 18:45
21668095 엔시티 선열포받 그리고 전에 죠스바 투표하신 분34 글쓰닝 07.17 02:57
2166532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141 몽슈* 07.16 23:55
21664586 세븐틴 [세븐틴/이형제] 줄기를 타고 만개하리 028 넉점반 07.16 23:01
21657358 방탄소년단 [민윤기/전정국] 어차피 네 남편은_1216 내옹 07.16 03:04
21652791 엔시티 투데이 이즈4 의댜 07.15 20:59
21652622 엔시티 오겜휴 ㅠㅠ55 글쓰닝 07.15 20:45
21646592 배우모델 [이재욱] 청춘 보관소_1616 1억 07.15 02:41
21643897 세븐틴 [세븐틴/이형제] 줄기를 타고 만개하리 0111 넉점반 07.14 23:40
21642999 엔시티 15일 차 요약4 의댜 07.14 22:39
21640633 방탄소년단 다음 글도 고민 중인데요 ••11 내옹 07.14 18:42
21629965 엔시티 음 이번주 안으로5 의댜 07.13 18:54
2162941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센티넬] 빌런 가이드 014 귤뀰 07.13 17:46
21623532 방탄소년단 [김남준/김석진/민윤기/정호석] 환승연애 #0 (예고)2 07.13 01:47
21623414 엑소 [백현] 우리 집 백현이 #完 숙치 07.13 01:35
21623148 방탄소년단 [민윤기/전정국] 어차피 네 남편은_1121 내옹 07.13 01:16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7/25 21:26 ~ 7/25 21:2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인티포털
평범한 애기엄마의 인스타 65
이미도 배우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