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왤케 이뻐 조이야 ll조회 991l 0

시골길 우회도로 | 인스티즈

매일 출퇴근할 때 지나는 길이 있다.

시골이기에 교통량도 별로 없고, 걸어다니는 사람은 더더욱 보기 어렵다.

하지만 길 폭만큼은 쓸데없이 넓은, 시골이기에 있을 법한 우회도로다.



고등학교 무렵부터 스물 일곱이 된 지금에 이르기까지, 매일 같이 다니는 길이었기에, 그날도 별 생각 없이 차를 타고 출근했다.

출근할 때는 아무 일 없었다.

문제는 퇴근길이었다.



그날은 급한 일이 생기는 바람에, 평소보다 조금 늦은 시간에 퇴근하게 됐었다.

아마 밤 11시 무렵이었을 것이다.

가로등도 변변한 게 없는데다, 시간이 시간이니만큼 차도 별로 없었다.



당연히 걸어다니는 사람 같은 건 한명도 없겠지... 라고 생각했는데.

키 큰 사람 하나가 횡단보도 앞에 서 있었다.

이런 시간에, 이런 어두운 길에서 산책이라도 하는건가, 특이한 사람이구나, 하고 생각하며, 나는 파란불이 들어오기를 기다리며 차를 세웠다.



...하지만 잘 생각해보니 뭔가 이상했다.

내가 자동차용 신호에 걸려서 멈췄으니까, 보행자용 신호등은 파란불일텐데.

왜 저 사람은 길을 건너지 않는거지?



어두운 탓에 눈을 부릅뜨고 그 사람을 살피자, 온 몸이 하얗다는 걸 그제야 알아차렸다.

흰 옷을 입고 있다거나 하는 게 아니라, 그저 오로지 하얬다.

그 순간 나는 등골이 오싹해졌다.



저 녀석, 양 팔이 없어!

게다가 키가 크다고 할 정도가 아니라, 너무나도 가늘고 길었다.

지금 떠올려보면, 얼굴까지 새하얘서, 달걀귀신 같은 모양새였던 느낌이 든다.



기분이 너무나도 나빴다.

신호등이 파란불로 바뀌는 순간, 나는 액셀을 힘껏 밟아 급발진했다.

저런 걸 본 건 처음이었기에, 한시라도 빨리 도망치고 싶었다.



사이드 미러에 비치는 흰 모습이 점점 작아져 간다.

흔해빠진 괴담 마냥 쫓아오거나 하는 낌새도 없다.

나는 조금 마음을 놓았지만, 몸은 계속 벌벌 떨렸다.



따뜻한 거라도 하나 마셔야겠다 싶어, 우회도로변에 있는 세븐일레븐에 차를 세웠다.

차에서 내리자, 바로 옆에 있는 버스 정류소에 그놈이 있었다.

나를 보고 있는지 아닌지는 당최 알 수가 없었지만, 편의점 불빛 때문에 아까 전보다 더 선명하게 놈의 모습이 보였다.



역시 양 팔이 없다.

그리고 상반신만이, 좌우로 흔들흔들 흔들리고 있다.

위험하다고, 직감적으로 느꼈다.



나는 금방 내렸던 차에 다시 뛰쳐들어, 그대로 집까지 달렸다.

도망치듯 집에 도착하니, 어머니가 거실에 앉아 있었다.

나를 바라보고, 어머니는 말했다.



[니 무슨 일 있었냐? 코피 나는구만?]

코피를 흘린 건, 태어나서 처음 있는 일이었다.

그놈 탓인지, 너무나도 겁에 질려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그저 우연인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다만 어찌 되었건, 그 길로는 두번 다시 다니지 않고 있다.

생각해보면 그놈을 처음 본 교차로 조금 안쪽에는 계단이 있고, 그 위에는 사람 손길이 끊겨 풀이 무성한 신사가 있다.

어쩌면 그 녀석은 그 신사와 관련된 존재였을지도 모르겠다.

  0
* 비회원 참여 가능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아이린 본인 인스타 통해 갑질 인정842 BTS 10.22 21:02 91565 114
유머·감동 안면비대칭인 사람 공감273 참섭 10.22 12:18 60459 41
유머·감동 갑질사건 관련 그냥 타커뮤 글277 하여 10.22 20:33 73112 11
유머·감동 올라올 때마다 진짜냐고 묻는 댓글 달리는 글217 배진영(a.k.a발 10.22 12:30 60901 18
이슈·소식 [공식입장] SM "아이린, 해당 스타일리스트 만나 진심으로 사과"233 벤츄리 10.22 21:31 58237 12
6834888 97년생 여자 아이돌 중 이상형을 고른다면?? next 3:41 10 0
6834887 강아지별 더위체감도.JPG 션국이네 메르 3:39 92 0
6834886 가수 '씨야' 나의 최애곡은?1 WANNERBLE 3:36 66 0
6834885 피시방알바가 받은 수면제커피 김용국 아내 3:35 258 0
6834884 소희와 친해지려고 노력한 이이경 서로가 서로에 3:34 133 0
6834883 [리뷰] 지조 - 랜덤뽑기 (랜덤 신곡 리뷰 with 9월 넷째 주).. 닉네임135672 3:33 33 0
6834882 슬슬 사람들 앞에 등장할 준비하고 있는 녀석..JPG 세훈이를업어 3:33 145 0
6834881 멀티태스킹 능력자 맠맠잉 3:30 124 0
6834880 무림아파트.novel 원 + 원 3:29 113 0
6834879 비흡연자 술자리 1인칭시점1 無地태 3:27 355 0
6834878 유병재 추천사에 댓글 단 유아인(feat. 조세호)ㅋㅋㅋㅋㅋㅋㅋㅋ6 Locco 3:23 918 0
6834877 결국 스폰까지 받은 '그' 헬창... 세상에 잘생긴 3:22 1135 0
6834876 방송이라 차마 욕은 안 한듯한 의사선생님.jpg6 색지 3:20 2214 0
6834875 MLB 월시 관중 BTS 양꼬치 떨어져 3:17 442 0
6834874 남자 초등부 100m 한국신기록 청량섹시 김태 3:16 464 0
6834873 남성과 여성의 오르가즘 그래프1 NUEST-W 3:15 2304 2
6834872 일본 불매 운동에 어느 자영업자가 받은 타격 .jpg1 이진기(30) 3:13 1453 0
6834871 [엠카] 베리베리 - G.B.T.B. 천재인 3:12 154 0
6834870 [엠카] 펀치 - 너의 목소리 천재인 3:11 113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0/23 3:38 ~ 10/23 3:4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0/23 3:36 ~ 10/23 3:3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