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엔시티
배우모델
방탄소년단
기타
세븐틴
데이식스
프로듀스
빅스
프로듛흐ll조회 3955l 5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선배]

“…”

[선배?]

“어, 어?”





오랜만에 듣는 목소리에 온 몸의 털이 바짝 서는 것 같았다. 핸드폰을 두 손으로 꽉 쥐고 무슨 높은 분 전화라도 받는 것처럼 몸을 수그린다. 나 진짜 왜 이러지. 카메라가 있다는 것도 잊을 만큼 머릿속이 하얗게 물들어버린다. 대답 없이 멍하니 그의 목소리를 듣고만 있자, 다시 한번 나를 부르는 목소리가 들린다. 이리 저리 튀어 삑사리 난 목소리가 예쁘지 않게 튀어나온다. 아씨. 두 눈을 질끈 감고 탄식을 내뱉는데 낮게 웃는 소리가 들린다. 핸드폰을 귀 더욱 가까이 댄다. 목소리 자체가 그렇게 낮은 건 아닌데 가벼워 보이지 않는다. 쟤 목소리가 언제부터 저렇게 좋았지.




[스피커폰이야?]

“아니, 아니야.”

[왜 답장 안 해줘?]

“하려고 했는데 전화가 와서.”

[아. 조금만 더 늦게 할 걸. 뭐라고 하려고 했는데?]

“…그냥, 뭐. 걱정했다고. 많이.”




바닥에 내리진 발가락이 꼬물꼬물 정처 없이 꿈틀거린다. 옆에 있는 윌슨도 한 번 만져보고. 괜히 옆에 있던 리모컨도 만져보고. 왠지 온 몸이 간지러운 느낌이라 목 뒤를 한 번 긁적인다. 대답이 없길래 이번엔 발을 툭툭 차며 이유 없이 장난을 치는데 이상하리만큼 수화기 너머가 조용하다. 핸드폰을 들고 확인을 하면 아직까지 통화 시간은 가고 있는데 뭐지. 조승연? 이상한 기분에 그의 이름을 부르자 그제서야 후- 하는 깊은 숨소리가 들린다.





[전화 빨리 하길 잘했다. 하마터면 이거 못들을 뻔 했네.]

“어? 뭐가?”

[선배, 한 번만 더 해주면 안 돼?? 나 녹음하게.]

“뭐를??”

[걱정했다고.]

“뭐?”

[아, 잠시만, 잠시만. 아직 하면 안 돼. 아, 왜 아이폰 녹음 안 되지? 형! 형! 잠깐 일로 와봐!!]




해준다고 한 적도 없는데 수화기 너머가 분주하다. 당황한 마음에 동공이 지진한다. 아니, 승연아. 승연아? 조승연? 아무리 불러도 이미 저 멀리 간 승연은 대답이 없다. 아니, 이러면 꼭 내가 진짜 다시 말 해야 할 것만 같잖아. 한 번 말 하는 것도 진짜 용기 내서 한 건데 어떻게 그걸 또 하라는 거야. 애타게 그를 부르는 목소리가 여러 번 이어지고, 결국 큰 목소리가 났을 즘에야 그가 다시 돌아와 태연하게 묻는다. 왜?




“그거 말고. 왜 전화한 거야?”

[아, 맞다. 사실 그게 그 촬영, 대표님이 선배 집 찾아가는 서프라이즈 등장 하자고 하셨는데, 선배한테 말도 없이 그러는 건 진짜 좀 아닌 것 같아서. 혹시 주변 어디 괜찮은 곳 있으면 거기서 만나자고 하려고 했지.]

“…촬영? 무슨 촬영?”

[어? 나 혼자 산다 촬영 같이 하는 거.]

“…그게 무슨 소리야?”

[뭐야. 선배 몰랐어?]




당황스러움에 얼굴이 굳는다. 전혀 들은 적이 없었다. 오히려 나는 승연의 이야기를 하지 않는 것을 조건으로 출연한다고 한 건데.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핸드폰을 뒤적이는데 매니저 오빠에게 온 연락이라곤 하나도 없다. 승연이 이렇게 말 하는 걸 보면 분명 우리 회사 쪽이랑 승연 쪽이랑 합의가 끝난 일 같은데 도대체 왜. 인상을 찌푸리곤 입술을 깨문다. 아마 내가 거절할 까봐 미리 말하지 않은 거겠지. 닥치면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니까. 지금껏 몇 번 겪어왔던 회사의 방법인데도 지쳤다. 기분이 급격하게 나빠졌다. 아무 말 없이 한숨을 내쉬자 조용히 생각을 하는 듯 하던 승연이 목소리를 낸다.




[선배, 뭐야. 선배 의견 하나도 없이 이렇게 된 거야?]

“…응.”

[이게 무슨 말도 안 되는 경우야. 어떻게 촬영 당사자한테 말도 안 해주고 이렇게 스케줄을 짜?]

“…그러게.”

[나 안 갈게. 그냥 선배 원래 하려고 했던 촬영하고 나중에 회사 가서 이 일 그냥 넘어가지마. 선배는 그냥 선배가 생각했던 촬영하면 되는 거야.]




승연이 마치 자기에게 닥친 일인 듯 나보다도 더욱 열을 냈다. 형, 차 돌려. 승연의 단호한 목소리에 당황한 듯한 그의 매니저 목소리가 웅웅거리며 울렸다.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었다. 승연 회사측에서 이 스케줄은 공식적으로 모두가 합의한 스케줄일 테니까. 나 혼자 산다 팀들도 물론 승연이 출연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을 터였다. 이상한 건 우리 회사, 딱 하나였다. 중간에 하나가 딱 어긋나버렸다. 머릿속이 복잡했다. 내가 잘못한 건 하나도 없는데, 나 하나 때문에 모든 것들이 꼬여가고 있는 느낌이었다.




“아냐, 그냥 와.”

[어?]

“나 괜찮아.”

[선배.]

“집 주소 보낼게.”




일단 회사 일은 화를 내든 뭐를 하든 내가 끊어야 하는 일이었다. 남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았다. 단호하고 확고한 말에 결국 승연이 알았다며 작은 한숨을 쉬었다.





.


.


.







[나 그 동안 핸드폰 뺏겨서 연락 못했어. 그 날 속은 괜찮았어? 조절 했었어야 하는데 너무 기분이 좋아서. 미안해. 선배도 많이 혼났지? 괜히 나 때문에 미안해. 근데 선배는 핸드폰 안 뺏겼지? 핸드폰으로 인터넷도 하고 문자도 하고 전화도 하고 한 거지? 다른 사람들이랑 문자하고 전화하고 하는데 어떻게 나한테 전화 한 통을 안 했어? 아니, 뭐라고 하는 게 아니라 생각하니까 조금 섭섭하잖아. 나는 선배 연락 없었으면 걱정돼서 계속 연락했을 텐데. 선배는 나 연락 안 되는데 걱정 안 했어? 문자 한 통 있을 줄 알았는데 섭섭해. 사실 뭐라고 하는 거 맞아. 맞는 것 같아. 선배, 나 혼자 산다 촬영 한다고 들었어. 선배도 들었지? 나랑 같이 나오는 거. 대표님이 거기 같이 나오라고 핸드폰도 주셨어. 아무래도 선배랑 내 이야기가 많으니까 같이 나오는 모습 찍으려고 하시는 것 같아. 좀 섭섭한데 선배 본다니까 또 좋아. 이렇게 빨리 볼 수 있을 줄 몰랐거든. 곧 전화할 텐데 놀라지 말라고 미리 문자 해.]







*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헐, 뭐야, 뭐야. 저거 그 분이죠? 아침부터 원래 이렇게 전화하는 거에요?”

“아, 아뇨. 사실 그렇게 자주 전화하지는 않는데-“

“와 완전 목소리에서 꿀 떨어지네. 우리랑 대화할 때랑 목소리가 너무 다른 거 아니에요?”

“아, 아니. 그게 저도 제가 저렇게 전화하는 지 몰랐어요.”





예능에 출연하는 건 진짜 거의 처음이라 정신이 없었다. 앞에서 돌아가는 수 많은 카메라 앞에서 대본도 없이 대화를 이어가려니 어리버리하게 허둥지둥 했다. 촬영 들어가기 전 긴장하지 않아도 된다고 몇 차례나 위로하는 말들을 들었지만, 그래도 긴장이 되는 건 어쩔 수 없었다. 일상 생활을 촬영하는 것이 거의 전부라 말을 자주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했는데, 착각이었다. 내 일상이 담긴 영상을 남들과 함께 보며 그에 대한 설명을 하는 것은 생각보다 낯 뜨거운 일이었다. 붉어진 얼굴에 부채질을 했다. 열기가 가득한 얼굴을 본 다른 이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그보다 승연씨는 왜 저렇게 애타게 부르는 거에요??”

“아, 그게.”

“무슨 일 있는 거 아니에요? 목소리가 완전 다급한데?”

“그, 녹음을 한다고 자꾸 그래서.”




전화할 때는 별 생각이 없었는데, 입으로 꺼내려니 여간 간지러운 대화가 아니었다. 생각 못했는데 우리 좀 재수없게 말하고 있었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어깨를 잔뜩 움츠리고 이야기 하자, 잘 알아듣지 못한 패널들의 머리 위로 물음표가 떠올랐다. 가슴 부근이 간지러운 느낌이라 괜히 한 번 헛기침을 했다.




“아이폰이 녹음이 안 된다고 다른 핸드폰을 빌리러 가는 것 같아서 다급하게 불렀어요.”

“녹음요? 무슨 녹음을 해요?”

“아, 그. 걱정 했다고. 그거 녹음하고 싶다고 그래서.”




말이 끝나기도 전에 으악, 하고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들렸다. 주변을 힐끗 돌아보자 패널들의 표정이 나쁘다 못해 썩어가는 것이 보였다. 그냥 잘 둘러댈 걸 괜히 사실대로 말 했나 싶었다. 왠지 진짜 닭살 돋는 커플이 된 것만 같았다. 붉어져 있던 얼굴이 더욱 새빨갛게 익어갔다. 심지어 시언님은 끝까지 못 보겠다며 손사래를 쳤다. 나래님이 그래도 일인데 끝까지 봐야 한다며 자리에 먼저 앉자 이리저리 돌아다니던 다른 분들도 자리에 앉았다. 긴장감에 물을 한 모금 먹고 나서야 다시 영상이 재생됐다.





“어, 잠시만요. 갑자기 분위기 좀 안 좋은데? 무슨 일이에요?”

“잠깐 착오가 있었던 부분이 있어서 당황해서 표정이 굳었어요.”

“아, 그래요? 촬영 관련한 일인 거에요?”

“아, 그렇기는 한데. 진짜 별 일 아니라 걱정 안 하셔도 괜찮아요!”




촬영이 끝나고부터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계속 고민했던 부분이라 웃으며 말할 수 있었다. 정말 아무렇지 않은 척 밝게 웃자 다른 분들도 고개를 끄덕이며 넘어갔다. 아무도 모르게 속으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어, 근데 잠깐. 집 주소? 뭐야! 승연씨 집에 오는 거에요??!!”

“와 대박 승연씨 출연해요?”

“저 승연씨 진짜 팬이거든요!”





집주소 얘기가 나오자마자 실내가 난리가 났다. 다들 놀란 얼굴로 흥분한 얼굴을 했다. 촬영 전에는 승연의 이야기가 나오면 왠지 나와 팬들을 위한 게 아닌 거짓 예능이 되는 것 같아서 꺼려졌는데 생각보다 기분이 좋았다. 아까까지 긴장되던 마음도 조금씩 괜찮아지는 것만 같았다. 이상하게도 내 편이 곁을 지켜주는 느낌이었다. 아무 말 없이 웃음 짓자 그 의미를 알아챈 패널들이 호들갑을 떨었다. 승연 하나로 모두가 웃고 있었다.







*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선배, 나 들어가도 돼?”




우리 집 문 앞에 선 승연이 어색한 얼굴로 물었다. 승연은 흰 티에 청바지 차림으로 간편한 복장을 하고 있었는데 피지컬이 좋아서 그런지 아님 얼굴이 잘생겨서 그런지 평범한 옷차림임에도 불구하고 훈훈한 분위기를 풍겨내고 있었다. 이렇게 우리 집 문 앞에 있는 승연은 단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던 터라, 어색한 광경이기는 했다. 긴장되는지 마른 입술을 한 번 깨문 승연의 손에는 커다란 휴지가 들려있었다. 벌써 지낸 지 몇 년이나 지난 집에 들고 오기에는 조금 이질감이 드는 물건이기는 했다. 들어오라고 몇 차례 말 해도 진짜? 진짜? 하며 망설이길래 결국 그의 손을 잡고 집 안으로 끌었다. 촬영 전에 치웠음에도 승연이 온다고 한 번 더 치운 집은 나름 깔끔했다. 그럼에도 괜히 이상한 부분이 없는지 눈으로 훑으며 거실로 들어갔다. 내게 끌려 집으로 들어오는 승연은 고개를 이리저리 돌리며 우와, 감탄사를 내뱉었다.




“아무 데나 앉아.”

“어? 나 서있어도 되는데. 나 앉아도 돼? 진짜? 진짜?”

“너 그 진짜 한 번만 더 해?”

“알겠어, 알겠어.”




장난스럽게 웃은 승연이 조심스레 소파 위에 앉았다. 탁자 위엔 승연이 내려놓은 휴지 묶음이 놓였다. 집을 둘러보는 얼굴에 긴장감이 가득했다. 왜 저렇게 긴장하지 싶다가도 승연의 집에 갔다면 나도 똑같았을 것 같아 아무 말 없이 부엌으로 향했다. 뭐 마실 거라도 줘야 할 것 같아 집을 둘러보는데, 집에서 뭘 잘 먹지 않아 내놓을 만한 것이 별로 없었다. 그나마 저번에 선물 받은 티가 있어 그것을 줄까 물어보자, 승연이 좋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선배 언제부터 혼자 살았어?”

“전향하고 난 뒤에 바로 혼자 독립했으니까, 몇 년 됐지…?”

“아, 그럼 3년 정도 됐겠네.”

“응. 너는 숙소 살지?”

“응. 근데 본가가 가까워서 자주 왔다 갔다 해.”




승연과 몇 마디 대화를 주고받는데 언제 온 건지 뒤로 바짝 다가온 승연의 목소리가 뒤에서 울렸다. 우려낸 캐모마일 티 향과 승연의 향이 어우러져 상큼하고도 좋은 향이 났다. 나만의 공간에 다른 이의 향이 난다는 것은 이상한 일이었다. 그것도 지금껏 집에 온 이는 끽해봐야 매니저 오빠뿐이라 더 그랬다. 괜히 컵의 손잡이 부분을 매만지며 아무렇지 않은 척 티가 우러나기를 기다렸다. 승연에게 하나를 건네자 그가 웃으며 그를 받아 들었다.




“선배는 밥 집에서 해먹어?”

“아니, 밖에서 먹거나 아님 매니저 오빠가 가끔 사다 주기도 하고.”

“그럼 집에 혼자 있을 땐 어떻게 해?”

“시켜 먹거나 아님 그냥 안 먹지.”




소파에 앉기 위해 자리를 옮기는데 그 뒤를 승연이 쪼르르 따라왔다. 뭐가 그렇게도 궁금한 게 많은지 입이 쉴 틈이 없었다. 그 다음엔 방 구경을 해도 되냐 묻길래 된다고 하니 뽈뽈 거리며 온 집 안을 돌아다녔다. 구석구석 다 다닐 것처럼 신나 보이더니 결국 침실엔 들어가지 않았다. 왜냐고 묻자 그냥, 이라고 답했다. 돌아선 승연의 귀가 빨갛게 달아올라 있었다.




“선배, 냉장고 열어봐도 돼?”

“응, 근데 진짜 별 거 없어.”




마지막 종착지는 냉장고였다. 별 생각 없이 열어도 된다고 하자 승연이 손에 힘을 줘 냉장고를 열었다. 촬영을 하기 전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도 버리고 깨끗하게 정리 했으니 별로 더럽지는 않을 텐데 승연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 냉장고를 빤히 바라보는 얼굴이 그렇게 좋은 표정은 아니라 불안한 마음으로 승연의 옆으로 걸어갔다. 내가 안 치운 게 있었나? 머릿속엔 이미 마지막으로 봤던 냉장고의 모습이 떠오르고 있었다. 저번에 먹고 남은 배달 음식들도 다 버리고 깨끗하게 닦았는데 왜 저러지. 옆에 서서 냉장고 안을 보니, 내 눈엔 깨끗해 보였다. 힐끗- 괜히 승연의 눈치를 보자, 그가 고개를 돌려 나를 내려다봤다.




“선배, 맥주만 먹고 살아?”

“아니, 뭐 그런 건 아닌데-“




승연의 눈빛 끝엔 내가 좋아하는 맥주 종류가 즐비하게 놓여있었다. 음식점에서 흔하게 파는 종류는 아니라 미리 저렇게 많이 사두고는 했는데 그에겐 그게 문제였나 보다. 괜히 부끄러운 부분을 들킨 것 같아 붉어진 얼굴로 그를 봤다. 술만 먹고 사는 애로 찍히면 어떻게 하지. 괜히 마른 입술에 침을 바르는데 승연이 냉장고 문을 탁- 하고 닫았다.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장 보러 가자.”

“어?”

“내가 맛있는 거 해줄게.”




결심한 듯 단호한 얼굴로 허리에 손을 올리기에, 결국 웃음이 터져 웃어버렸다.







*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승연씨가 선배라고 불러요?”

“아, 네.”




나를 선배라 칭하는 승연의 모습에 다들 놀란 얼굴을 했다. 다들 눈을 동그랗게 뜨기에 괜히 멋쩍은 얼굴로 목 뒤를 매만졌다. 그러고 보니 남들이 보기엔 사귀는 사이일 텐데 ‘선배’라는 단어가 어색하긴 한가, 싶었다. 괜히 주변에 연애를 하던 이들을 떠올렸다. 그들은 나이 차이가 나도 장난스레 이름을 부르거나 자기, 여보 등 입에 담기 간지러운 말들로 서로를 애칭하고는 하던데. 우리는 나이가 같음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딱딱한 단어로 서로를 불렀다.




“에이. 그래도 연인인데 다른 애칭 같은 건 없어요?”

“선배가 애칭인 걸 수도 있죠.”





기안84님의 말에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하나 했는데 나래님이 한 발 빨랐다. 나래님의 말에 생각해보니 그게 애칭처럼 보이나, 싶기도 하고. 괜히 기분이 좋았다. 승연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가 날 선배라고 부를 때 마다 기분이 좋으니, 그럼 애칭일 수 있는 거 아닌가? 그런 대담한 생각도 들었다.




“맞는 것 같아요. 좋거든요. 승연이가 선배라고 불러주면.”




나를 불러주는 그를 떠올리다 보니 웃음이 났다. 웃는 낯으로 그리 이야기하자 다들 닭살 돋는다며 팔을 매만졌다.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저러다 갑자기 이름 부르면 난리 나는 거에요. 심장이 아주.”

“아니, 누가 보면 네가 승연씨랑 사귀는 줄 알겠어.”

“말이 그렇다는 거죠. 말이.”




다른 패널들이 웃으며 농담을 했다. 내 이야기가 나올 땐 질색을 하더니, 서로 연인과 어떤 애칭까지 불러봤나 하는 질문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단어까지 튀어나왔다. 달링, 허니. 경악할 만한 말을 하는 그들을 보며 난 곧 죽어도 저렇게는 못하겠다, 싶었다. 얼굴을 잔뜩 찌푸리며 고개를 도리도리 젖는 내 모습에 패널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승연씨가 여주씨 집에 처음 온 거에요? 조금 어색해 보이네요?”

“네. 아예 처음 온 거에요.”

“진짜 딱 처음 사귄 그런 느낌 나요. 풋풋하고.”

“아, 네 감사합니다. 하하.”

“서로 많이 좋아하는 게 느껴지네요.”

“에이. 마음에 안 들어.”




툴툴거리며 뱉는 목소리로 끝이 났음에도 그 전 말이 자꾸만 기억에 남았다. 서로 많이 좋아하는 것 같다는 말. 그 말에 기분이 좋으면서도 조금은 찝찝했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나는 그를 좋아했다. 그도 나를 어쩌면. 근데 그 마음이 같은 것일까, 확신이 없었다. 그는 나와 같은 마음으로 나를 바라보는 것일까, 아님 동경의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는 것일까. 확실한 대답 없는 질문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선배, 이거, 이거. 이거 담자.”

“승연아.”

“오! 선배 이것도!”

“조승연.”




승연과 근처 마트에 왔다. 다행히 사람이 많지는 않아 눈길이 쏠리지는 않았다. 승연은 신이 난 것 같았다. 이해는 됐다. 이렇게 가리지 않고 밖에 나와서 돌아다니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을 테니까. 점심 메뉴는 닭 볶음 탕으로 결정이 됐다. 승연은 발 빠르게 움직였다. 카트를 너무 끌고 싶다고 하기에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카트를 끌고 왔는데, 그것은 모두 승연의 계획이었음이 틀림없었다. 승연이 빠르게 돌아다니는 사이 카트는 빠른 속도로 채워져 갔다. 둘 먹을 음식을 사는 거라고 믿을 수 없게 많은 양이었다. 카트가 가득 찼는데도 이리저리 눈을 돌리며 음식을 고르는 승연을 불렀다. 푹 빠져 몇 번 불러도 알아차리지 못하기에 손을 들어 팔을 붙잡았다.




“어? 선배 왜?”

“닭 볶음 탕 한다며.”

“응.”

“근데 소고기를 왜 사.”




고개를 저으며 그의 손에 들려있는 소고기를 뺏자 순순히 그를 놓아준다. 얼굴엔 물음표를 가득 달고 있다. 선배 근데 소고기가 좋은 거 아니야? 승연아. 닭 볶음 탕이 ‘닭’ 볶음 탕인 거엔 이유가 있지 않을까? 그제야 얼빠진 얼굴로 고개를 끄덕인다. 고개를 저으며 그가 지금까지 신나게 들고 왔던 것들을 자리에 돌려 놓는다. 도대체 아보카도는 왜 들고 온 거야. 당황한 얼굴을 하자, 몸에 좋으니까, 기어들어가는 목소리가 들린다.




“선배, 그럼 메뉴 소 볶음 탕으로 바꾸면 안 돼? 소가 더 건강에 좋은데.”

“소 볶음 탕이 어디 있어.”

“그래도 나 선배 몸에 좋은 거 해주고 싶단 말이야.”




그제야 지금껏 그가 담아왔던 것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한다. 그저 쓸 데 없는 것들 담아왔다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다 몸에 좋다는 것 투성이다. 짜증스러운 얼굴을 했던 조금 전의 내가 창피해지기 시작한다. 그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승연아.”

“응?”

“소 볶음 탕 먹자.”

“어? 진짜? 근데 선배 나 생각해서 그러는 거면-“

“아니, 아니. 맛있을 것 같아서.”

“진짜?”

“응. 지금 생각해보니까 꽤 맛있을 것 같아.”




사실은 아니었다. 푹 끓어져 질길 소고기를 생각하면 아깝기도 하고 그랬는데, 뭐 그래도 괜찮을 것 같았다. 그게 승연이 만들어준 것이라면. 웃는 얼굴로 고개를 끄덕이자 신이 난 승연이 밝은 얼굴로 다시 소고기를 들고 왔다. 돌려 놓으려고 꺼냈던 아보카도도 다시 카트에 넣었다. 뭐, 아보카도도 토마토도 승연이 원한다면 다 넣어버리면 돼지. 그런 생각이었다. 승연이 원하는 것을 모두 넣은 카트가 그렇게 계산대에 올랐다. 계산까지 그가 한다고 하기에 그를 재빨리 막았다. 음식까지 얻어 먹으면서 돈까지 내지 않을 수는 없었다. 단호한 얼굴로 내가 계산을 하겠다고 하자, 승연은 안절부절 하면서도 그를 막지 못했다. 승연은 마음에 들지 않는 듯 뚱한 얼굴을 했지만, 그제야 마음이 조금 편해졌다.

장을 다 본 뒤, 차에 음식들을 넣고 주변을 조금 걷기로 했다. 신이 난 그가 떠올랐기 때문이었다. 지금이 아니라면 밖에서 이렇게 신나게 돌아다니지 못할 텐데 오늘이라도 즐기게 해주고 싶었다. 승연과 거리를 걷다 카페 안으로 들어섰다. 서로 마실 음료를 받아 날씨가 좋기에 밖으로 나왔다. 자리에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데, 그제야 그의 졸린 눈이 보였다. 아까까지만 해도 신나고 흥분한 얼굴을 하더니 피곤함을 참고 있었나 보다. 그럴 만도 한 게 그의 그룹은 지금 활동기였다. 빡빡한 스케줄에 스케줄 하나가 더해진 것이나 다름 없을 것이었다. 거기다 노곤하게 만드는 햇빛까지 더해지니 정신을 못 차리는 것 같았다.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선배, 단 거 좋아한다더니 음료도 진짜 달게 먹네.”

“그거 맛있어?”




목소리도 잠에 취해있으면서 괜히 눈을 또랑또랑하게 뜨려는 게 훤히 보였다. 자꾸 고개를 세게 이리저리 흔들길래 결국 모자를 벗어 그의 머리 위에 씌웠다. 작은 머리에 모자가 쏙-하고 들어갔다. 승연이 동그래진 눈으로 나를 쳐다봤다.






“잠깐이라도 자.”

“아, 아니. 선배 나-“

“지금 안 자면 나 소 볶음 탕 안 먹어.”





강하게 나오자 그의 눈에 지진이 일어났다. 자려는 기미가 안 보이길래 찌릿- 잠깐 노려보자 또 뚱한 얼굴을 한다.





“선배, 나 진짜 안 자도-“

“5분 안에 잠 들면 소원 하나 들어준다.”

“어? 진짜?”

“응. 지금 벌써 30초 지났어.”

“그런 게 어디 있어!”

“여기 있지.”



얄미운 얼굴로 웃자 그가 씩씩거리는 얼굴을 한다. 나를 보던 얼굴이 생각에 잠긴 듯 하더니 그대로 고개가 뚝- 떨어진다. 자려는 것 같아 그런 그를 보며 웃었다. 선선한 바람이 불었고, 따뜻한 햇빛이 있었다. 기분이 좋아 주변을 둘러보다 다시 승연을 본다.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모자 때문에 얼굴이 잘 보이지 않기에 턱을 괴고 고개를 틀어 그의 잠든 얼굴을 본다. 봄이었다. 그것도 엄청나게 따스한.










*




김여주 비주얼 뭐야???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아니 원래 예쁜 건 알았는데 방송 보다가 너무 예뻐서 헉 했다





-ㅇㅈㅇㅈ 진짜 화장도 별로 안 한 것 같은데 얼굴 무엇


-웃을 때마다 내가 심장 떨리더라


-그 전엔 그냥 예쁘다고만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까 완전 미친 듯이 예쁘던데


-울 오빠 오늘 방송보고 김여주 팬 됐엌ㅋㅋㅋㅋ얼굴 미쳤다고ㅋㅋㅋㅋ


-특히 밖에서 햇빛 받으니까 와 여신인줄ㅋㅋㅋㅋㅋ


-조승연도ㅠㅠ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7 | 인스티즈


-222조승연 처음에 나올 때부터 미친줄ㅋㅋㅋㅋㅋㅋ


-3333너무 잘생겼어ㅋㅋㅋㅋ


-4444오빠ㅠㅠㅠㅠㅠㅠ


-55555아니 진짜 눈빛 무슨 일이야


-666666


-7777김여주 볼 때 눈빛 미쳤어


-와 둘 다 얼굴 뭐야 방송 보러 간다







오늘자 나혼산 포인트



1.걱정했다는 말 녹음하고 싶어하는 조승연

2.데뷔 후 바로 독립했다니까 바로 3년 정도 됐네, 하는 조승연

3.침실에 끝까지 안 들어가던 조승연

4.승연이 선배라고 부르면 좋다는 김여주

5.닭 볶음 탕 먹자면서 소가 건강하다고 소고기 넣자는 조승연

6.조승연 좀 시무룩하니까 소 볶음 탕 먹자는 김여주

7.조승연 잠 오는 것 같으니까 자기 모자 씌워주고 자라는 김여주


아니 이 커플 왜 이렇게 스윗하냐고ㅠㅠㅠㅠㅠㅠ




-와 정리하니까 진짜 돌았네ㅠㅠㅠ


-나 무심하게 3년 정도 됐네 하는 거 보고 소리 지름ㅠㅠㅠㅠㅠㅠ찐덕ㅠㅠㅠ


-근데 그 처음에 분위기 안 좋았던 거 소속사가 조승연 오는 거 말 안 해준 것 같지 않음?


-2222촬영? 이러면서 당황하는 것도 그렇고 그냥 오라는 것도 그렇고


-33333


-4444솔직히 김여주 소속사 원래부터 별로였음


-55555 빨리 나왔으면


-66666딱 봐도 느낌이 그랬음


-와 나 방송보고 선배라는 말이 저렇게 설레는 거였구나 했음


-22222조승연 선배라고 부를 때 너무 좋아


-33333


-44444선배 할 때 마다 심장 쿵쿵 거렸어


-555555그 어떤 애칭보다 설렜다


-소 볶음 탕ㅠㅠㅠㅠㅠㅠㅠㅠㅠ


-조승연 너무 귀여어ㅠㅠㅠㅠㅠㅠ


-조승연 진짜? 이거 완전 많이 쓰더랔ㅋㅋㅋㅋㅋㅋㅋㅋㅋ


-222처음에 진짜 그거 하지 말라 그랬는뎈ㅋㅋㅋ마트에서 계속 진짜? 거렼ㅋㅋㅋ


-33333


-건강한 거 해주고 싶다고 할 때 ㄹㅇ 멍멍이였다ㅠㅠㅠㅠ


-김여주가 모자 씌워줄 때 심쿵한 사람1111


-2222언니 날 가져요ㅠㅠㅠㅠㅠ


-3333333ㅠㅠㅠㅠㅠㅠㅠㅠ


-44444그때 진짜 와 설렜다ㅠㅠㅠㅠ


-55555내가 조승연이었음 죽었다ㅠㅠㅠ


-666아니 원래 모자 벗으면 눌려야 하는데 왜 그런 거 1도 없어ㅠㅠㅠㅠ


-77777모자 벗을 때 예뻐서 1차 심쿵 씌워줄 때 2차 심쿵ㅠㅠㅠ


-둘이 방송 하나 같이 했으며뉴ㅠㅠㅠㅠ맨날 보고 시ㅠ어ㅠㅠㅠ









방송 보고 둘 다 생각했던 거랑 성격 좀 달라서 놀랐음


김여주는 좀 여리여리하고 청순 느낌일 줄 알았는데 성격 보니까 귀여운 면도 있고 좀 터프한 면도 있는 것 같고 조승연은 오빠 같을 줄 알았는데 강아지고 강아지고 강아지고…




-맞앜ㅋㅋㅋ난 둘 성격 좀 반대일줄


-김여주 여릴 줄 알았는데 뭔가 생각보다 좀 어른스러운 느낌이었어


-조승연 진짜 강아지ㅠㅠㅠㅠㅠ


-둘이 잘 어울리더라ㅠㅠㅠ


-그 패널들이랑 있을 때랑 조승연이랑 있을 때랑도 좀 진짜 다른 느낌


-2222조승연이랑 있을 때 진짜 편해 보여


--333333


-44444


-조승연 그 소고기 뺏었을 때 진짜 강아지였음ㅠㅠㅠㅠ


-조승연 눈에서 진짜 꿀 떨어지더라ㅠㅠㅠㅠ


-김여주도 아닌 척 하는데 눈은 이미 달달해ㅠㅠㅠ


-패널들이랑 얘기할 때 조승연 얘기만 나오면 멜로 눈빛 됨ㅠㅠㅠㅠㅠ


-2222둘이 드라마 하나 찍었으면ㅠㅠㅠ


-둘 다 근데 진짜 서로 배려하는? 위하는? 그런 느낌이었음ㅠㅠㅠㅠ


-2222내가 다 설레


-3333


-4444부러웠다ㅠㅠㅠㅠㅠ


-연애하고싶어ㅠㅠㅠㅠㅠㅠㅠ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독자1
작가님 신알신 알람에 심장이 벌렁벌렁했습니다ㅠㅜㅜ 먼저 댓글 남기고 읽고 다시 남길게여ㅠ
•••답글
독자3
둘 다 너무 귀여워여ㅜㅠㅠ 너무 귀여워서 광대가 안 내려오네요ㅠㅠ 다음 화도 기대할게용!!
•••
독자2
독자4
개강 하고 다음주에 있을 의학용어 시험때문에 힘들었는데 정말 힘이 되어준 글 같아요ㅠㅠㅠㅠ 둘 꽁냥 거리는것도 너무 귀엽고 승연이가 최고로 귀여워요!!!
생각난 김에 다시 처음부터 읽어 보려구요 작가님 감사합니다!!

•••답글
독자5
아ㅠㅠㅠㅠㅠ 역시ㅠㅠㅠㅠ오늘도 설레서 심정이 볼렁볼렁 ㅠㅠㅠㅠㅠㅠㅠㅠㅠ으뜨케ㅠㅠㅠㅠㅠㅠ 잔짜ㅠㅠㅠ 격한말지고 현실에선 그러면 안되지만 작가님 제 옆에 묶어두고 세수시키고 먹이고 하면서 글만 쓰라고 하고 싶어요 진짜.. 평생 완결 안났으면.. ㅜㅜㅜㅠㅠㅠㅠㅠㅠ
•••답글
독자6
갸아아아 아이퍼플유입니다아 카메라 신경도 못쓰고 발 꼼지락.. 부끄러워하는 거 너무 귀여워요ㅠ 조승여어어언 너 머야ㅠ 녹음하겠다고 우당탕탕 귀엽잖아ㅠㅠㅠㅠ 전에두 회사 관련된 일에 자기가 해결하겠다구 나서주는거 최고였는데 진짜.. 이렇게 멋있을 수 있는건지ㅠ 패널들이랑 있는 배우님 최고 러블리 승연이가 선배라고 불러주는 거 좋다고 피셜로 공중파에서 고백해버렸잖아요 승연이 방송 보고 심장 벌렁거리겠다 햐아
•••답글
독자38
몇년됐지? 3년됐네 이부분 진짜... 매번 너무 설레요ㅠㅠㅠㅠ 햐 이제 아무의미 촬영하면 승연이 응원차 방문해줘.... 배우님 탈소속사하고 팬미팅까지 해버리자ㅠ 걸그룹시절 무대도 한번 해주고...
•••
독자42
나 진짜... 조승연이 너무 좋다...🥺 배우님 팬미팅 엄버ㅠㅠ 조승연 게스트로 나와야해ㅠㅠㅠㅠㅠ
•••
독자7
작가님 나혼자산다 진짜 보고 있는 것 같았어요ㅠㅠㅠㅜㅠ 설렘 포인트 잘 정리해둔 시청자들 반응 보고 한 번 더 설레고ㅠㅠㅠㅜ 여주 빨리 탈소속사 했으며뉴ㅜㅜㅠㅠ 오늘도 감사합니당ㅠㅠ♥
•••답글
독자8
오늘 처음 봤는데 너무 재미있어요!!! 울 여주 빨리 소속사 탈출하고 좋은 회사 찾아갔으면 좋겠어요ㅠㅠㅠㅠ 매니저오빠도 어 음... 약간....
•••답글
독자9
오늘도 심장이 발랑발랑하구ㅠㅠㅠㅠㅠ울 여주 빨리 탈 소속사 하자ㅠㅠㅠㅜ저기는 아냐 여쮸ㅠㅠㅠ시청자반응 너무 귀엽고 너무 좋아여 작가님 사랑해여 ㅠㅠ
•••답글
독자10
스에상에 우결 아니냐며 ......... 너무 좋아서 눈물을 광광 흘렸습니다 감사합니다 ..... 사랑합니다 .....
•••답글
독자11
🐰주디🐰입니다!
아 진찌 오늘도 어김없이 제 심장을 박살 내버리는 커플입니다. 하루 고된 현생은 작가님 글 한 편 이면 끝장난다 이거에요. 매번 말하는 말이지만 진짜 이렇게 설레는 글 써주셔서 고맙습니다٩(ˊᗜˋ)و 다음편도 기대할께요!♥

•••답글
독자12
아 진짜 너무 좋아요 작가님 ㅜㅜㅜㅜㅜㅜㅜ 모든 사람들이 작가님 글을 읽었으면 ㅠㅠㅠ
•••답글
독자13
작가님 ㅠㅠㅠㅠㅠㅠ 기다렸어요 ㅠㅠㅠㅠㅠㅠ 이 작품만 보면 제가 다 연애하고 싶어져서,, 후,,, 오늘도 설렘 한 트럭 몰고 갑니다,,
•••답글
독자14
흑..ㅠㅠㅠㅜㅜㅠㅠㅠㅜ나혼산 생중계되는 느낌이에요 설렘 대박ㅜㅜㅜㅜㅜㅜㅜㅜ
•••답글
독자15
ㅠㅜㅜㅠㅠㅜ 너무 설레요 서로 배려하는거 하며 진짜 진짜하는거 꾸르귀 ㅠㅜㅜㅠㅠㅠㅠㅠ 하
•••답글
독자16
승연이 안절부절 못하는게 완전 강아지잖아ㅠㅠㅠㅠㅠ여주는 왤캐 멋잇고ㅋㅋㅋㅋ아 너무 설레요ㅠㅠㅠ
•••답글
독자17
이거 나혼자산다 아니고 우결 아닌가요 ㅠㅠㅠㅠㅠ ? 오늘도 세상 달달하고 여주랑 승연이랑 둘다 넘 귀엽네요 ㅠㅠㅠㅠㅠㅠ
•••답글
독자18
핡 알람을 늦게봤어요.. 주말이라 다시 느긋하게 돌려봤는데 스토리 너무 짜임새있고 좋아요 ㅠㅠ 사랑해오
•••답글
독자19
으아 드디어 정주행 다했어요 달리면서 넘 설레서 쓰러질뻔햇자나여 ㅠㅠㅠ 작가님 정말 최고.. 그리고 여주 너무 귀여워요ㅠㅠㅠ 닉 [비욘] 으로 신청하구 갈게욤!!
•••답글
독자20
정주행 했습니다ㅠㅠㅠ아니 왜이리 설레는거죠 신알신 을람도 했습니다 헉헉
•••답글
독자21
둘이 진짜 이상적인 연애하는거같아서 보는 저도 연애하고싶어짐ㅜㅜㅠㅜ넘나 꿀떨어져여ㅜㅜㅠㅠㅠ
•••답글
비회원117.40
으악 진짜 요즘 작가님 작품 보는 재미로 사는 것 같아요 ㅠㅠ 으 진짜 너무 설렌다 이 커플 결혼까지 쭈욱 롱런하묜 좋겠다 ㅠㅅㅠ
•••답글
독자22
소 볶음탕 한번 제가 해 먹어보겠습니다:) 우리 승연이가 하는건 다한다! ㅎㅎㅎㅎㅎ 근데 진짜 세상 다정하고 최고야ㅠㅠㅠㅠ
•••답글
독자23
여주는언능소속사를나오는게답이다ㅜㅜㅠ이번편조승연설렘포인트너무많아서죽을것같아여ㅠㅠ
•••답글
독자24
아ㅜㅠㅜㅜㅜㅜㅜ조승연 귀엽고 설레고 혼자 다해라ㅠㅠ
•••답글
독자25
작가님 ㅠ ㅠ 신알신 신청하고 갑니다 이번 편 너무 최고예요 진짜 티비보고 있는 고 같아요 다음 편도 기대할게요❤️
•••답글
독자26
아 좀 늦게 볼 걸 그랬어요... 또 언제 기다리지ㅠㅠㅠㅠ
•••답글
비회원71.154
작가님 기다리고 있게쑵니다...너무 재밌어여ㅠㅠㅠ
•••답글
독자27
ㅠㅠㅠㅠㅠㅠㅠㅠㅠ진짜 작가님 감사합니다 이거는 댓글을 안적을 수가 없어요 죽었던 연애세포 이렇게 좋은글로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ㅠ 성격도 너무 찰떡 ㅠㅠㅠㅠㅠㅠ분량도 대박이고 감사해요 진짜 앞으로도 좋은글 더더더더 많이 써주세요
•••답글
비회원118.12
작가님 정말 사랑합니다 이 작품만큼 절 설레게 하는 게 단 1도 없어요.... 진심 볼 때마다 멈칫 멈칫 하며 멈췄다 보고 몸 베베 꼬다가 보고 합디다 정말 미쳐요 제가 이 작품에ㅠㅠㅠㅠㅠㅠ으악 ㅠㅠㅠㅠㅠ진짜 계속 연재해주세요 사랑합니다 작가님 정말 최고십니다8ㅅ8
•••답글
독자28
하아어어 마음이 말랑말랑해져요 ㅠㅠㅠㅠㅠ 기억조작 ㅠㅠ 너무 좋아요 작가님..
•••답글
독자29
아 저 진심 진짜 심장 아파요 아니 제가 다 연애하는 기분이 들어요 어떡해요 살려주세요
•••답글
독자30
와....오늘 첨 봤는데..... 완전...ㅜㅜㅜㅜㅜㅜㅜㅜㅜ 작가님 담편도 기다리고있을게요ㅜㅜㅜㅜㅜㅜㅜ
•••답글
독자31
오늘 정주행했는데 너무재밌어요ㅠㅜㅠㅠㅠ 담편 기다립니다........ㅠㅠㅜㅜ
•••답글
독자32
작가님.. 언제 오세요..? 저 이거만 기다리면서 매일 들어와요 ㅠㅠㅠㅠ
•••답글
독자33
작가님 신알신 하고 가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실제 둘 나혼산 보고 있는기분 대박ㅠㅠㅠㅠㅠ픂ㅍㅍ
•••답글
독자34
작가님 얼른 돌아와주세여 ㅠㅠㅠㅠㅠㅠ
•••답글
비회원254.8
작까님,,,, 너무 재밌어서 여기까지 계속 정주행하면서 기다리고있어여... 설렘달콤몽글승연 보고싶어용ㅠ... 언제든 와주새오,,,,, 언제든 조아요,,,,,
•••답글
독자35
작가님 저 하루에 한번씩 매일매일 정주행 하고 있어요... 꼭 다시 오셔서 이야기 이어주세요ㅠㅠㅠㅠ 꽁냥꽁냥 데이트 하는것도 보고싶고 인터넷에 목격담 후기로 올라오는것도 기다려여ㅋㅋㅋ 럽스타그램도 계속 보고싶고 둘이 조연급으로 같이 연기했던 드라마 막방날 회식하기로 한것두 봐야하궁.. 여주 아무의미 영화 출연 한거 대박나서 아이돌 출신 연기자지만 연기 잘하는 여돌로 사람들한테 인정받는거 보고싶어여ㅠㅠ 승여니가 관계자 시사회 여주가 초대해줘서 오는것도 보고시퍼여ㅠㅜ 저 기대려여.. 자까님..ㅠㅠ
•••답글
독자36
이거 이제 연재 안 하시는 거예요? 이거 계속 보고 싶은데 진짜로 너무 재밌어요 진짜 기다리고 있습니다 작가님!
•••답글
독자37
작가님 이거 4번 돌려본 독자예요 ㅠㅠ 언제 오시나요 매일 쪽지함 확인해요ㅜㅜㅜ 돌아와주세오
•••답글
독자39
작가님 혹시 연중하시는 건가요?ㅠㅠㅠㅠㅠㅠㅠ 주기적으로 계속 확인하는데 글도 안올라오고 신알신도 안울리네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독자40
선생님....잘 지내시지요...? 일교차가...커요....아프지말구....8화...기다릴게요.. ,❤🍚
•••답글
독자41
작가님..... 보고 싶슴닷
•••답글
독자43
작가님.... 오늘 정주행 다했는데 너무 설레고 심장이 벌렁거려요... 다음화를 간절하게 보고싶습니다ㅜㅠㅠ 기다릴게요... 보고싶어요ㅠㅠ
•••답글
독자44
승연이에게 스며들고 오늘 처음 정주행 했는데 이렇게 설레게 하시기 있나요... 다음 화도 너무 보고싶고 서로 마음 확인하고 꽁냥 거리는 것도 너무 보고싶어요ㅠㅠ 작가님 꼭 이어서 연재해주세요ㅠㅠㅠㅠ 저는 떨리는 심장 부여잡고 또 정주행 하러 갑미다...... 흑흑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엔시티 💚 하트시그널st NCT와 연애하기 시뮬레이션 RE 7 💚14941  글쓰닝 09.20 21:11
배우모델 [주지훈] 학교종이 땡땡땡!!!_10117 1억 09.21 01:20
배우모델 [배우/이준혁] 싸가지없는 본부장이 날 좋아한다면 1357 워커홀릭 09.25 03:09
세븐틴 [세븐틴/이지훈] O.M.R (Oh My Rainbow) The Finale _ ..27 하프스윗 09.20 18:36
엔시티 [NCT/김도영] 낫어걸 5 完22 스위트너sweet.. 09.26 01:13
블락비 [피오/송민호] 위너 송민호와 블락비 피오가 내 소꿉친구인 썰 512 커피우유알럽 09.26 02:49
배우모델 [김남길] 비담이 덕만이랑 잘됐으면 어땠을까 SSUL12  걍다좋아 09.25 00:52
세븐틴 [세븐틴/홍일점..?] 오빠가 13명 생겼어요, 네? 네명 말고, 십삼명이요. 십..18 넉점반 09.22 23:47
17541623 기타 [TXT/최범규] 다시는 말티즈를 화나게 하지 마세요3 투바투많이사랑.. 1:45
17539788 기타 [TXT/최연준] 잇 보이 13 투바투많이사랑.. 0:24
1753745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사랑은 돌아오는 거야~! ! ! 로또당첨되게해.. 09.26 22:17
17536560 엔시티 NCT ver 하트시그널 RE BEHIND5444  글쓰닝 09.26 21:24
1753628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사랑의 형태 03 굳은 살 09.26 21:04
17526640 블락비 [피오/송민호] 위너 송민호와 블락비 피오가 내 소꿉친구인 썰 512 커피우유알럽 09.26 02:49
17526362 기타 [최연준] 관찰일지8 투바투많이사랑.. 09.26 02:32
17525745 기타 [TXT/최수빈] 토끼 수난시대 🐰 109 투바투많이사랑.. 09.26 01:52
17525099 엔시티 [NCT/김도영] 낫어걸 5 完22 스위트너sweet.. 09.26 01:13
17524130 배우모델 [주지훈] 학교종이 땡땡땡!!!_1277 1억 09.26 00:20
17521955 세븐틴 [세븐틴/조각글] 무제2 넉점반 09.25 22:17
1752161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자급자족 클리셰범벅0 로또당첨되게해.. 09.25 21:58
17512693 배우모델 [배우/이준혁] 싸가지없는 본부장이 날 좋아한다면 1357 워커홀릭 09.25 03:09
17510377 배우모델 [김남길] 비담이 덕만이랑 잘됐으면 어땠을까 SSUL12  걍다좋아 09.25 00:52
17506810 기타 [엔하이픈/박종성/박성훈] 그래서 둘 중에 누군데?3 히등이 09.24 21:36
17499110 세븐틴 [세븐틴/홍일점] 함께 앓아요, 홍일점 in instiz 544  Allie 09.24 04:26
1749844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헤븐라희 62 육일삼 09.24 03:07
17497515 배우모델 [배우/이준혁] 싸가지없는 본부장이 날 좋아한다면 1255 워커홀릭 09.24 01:59
17497116 세븐틴 [세븐틴/홍일점] 오빠가 13명 생겼어요, 네? 네명 말고 십삼명이요. 십 삼 명..5 넉점반 09.24 01:29
1748806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우유 배달부 소년 021 FOREVER 09.23 14:50
17482372 기타 [TXT/최수빈] 토끼 수난시대 🐰 99 투바투많이사랑.. 09.23 01:54
17480019 세븐틴 [세븐틴/홍일점..?] 오빠가 13명 생겼어요, 네? 네명 말고, 십삼명이요. 십..18 넉점반 09.22 23:47
17475898 기타 [TXT/최수빈] 토끼 수난시대 🐰 86 투바투많이사랑.. 09.22 19:36
17467904 기타 [TXT/최수빈] 토끼 수난시대 🐰 78 투바투많이사랑.. 09.22 02:44
17467903 세븐틴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56 커피우유알럽 09.22 02:43
17459487 엔시티 엔연시 공지!90  글쓰닝 09.21 19:04
17452338 세븐틴 [세븐틴/권순영] 비가 그칠까요3 넉점반 09.21 04:11
17451538 엔시티 NCT ver 하트시그널 RE Q&A2026  글쓰닝 09.21 02:56
17450262 데이식스 [데이식스/강영현] LMOLM(Love me Or Leave Me) ..6  데이원 09.21 01:34
17450032 배우모델 [주지훈] 학교종이 땡땡땡!!!_10117 1억 09.21 01:20
17449860 엔시티 엔연시 투표 정말 마지막 찐으로 최종 글쓰닝 09.21 01:10
17448011 배우모델 이번주 글 못 올려서 죄송해요2 핑키포키 09.20 23:52
17446527 엔시티 엔연시 투표 이게 진짜로 최종임 글쓰닝 09.20 22:49
17446068 엔시티 엔연시 투표_진심진짜리얼 이게 최종1 글쓰닝 09.20 22:28
17446025 엔시티 [NCT/해찬] 그리핀도르 이동혁 모먼트와 슬리데린 이해찬 모먼트1 윈윈이 베레모.. 09.20 22:27
17444975 엔시티 엔연시 투표 진짜진짜 최종  글쓰닝 09.20 21:33
17444914 엔시티 엔연시 투표 _ 진짜 최종3 글쓰닝 09.20 21:3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9/27 4:02 ~ 9/27 4:0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급인기 게시판 l 익명잡담 고민글 O 567l 익명예잡 엑소 25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