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Tony Stark ll조회 1452l 1
 출처

이제 벤투 감독의 시대는 막을 내린 가능성이 아주 높아졌다. 나는 벤투 감독을 향한 이중적인 태도가 참 씁쓸하다. 언제부터 언론과 축구인, 대중이 벤투 감독에게 그렇게 호의적이었다고 그가 떠난다니 마치 4년간 열렬히 지지해 준 사람이 떠나는 것처럼 아쉬워하나. 4년 동안 벤투호를 그렇게 흔들어 놓고 이제 와서 그런 적 없던 것처럼 행동하는 게 참 아쉽다. 마음 같아서는 실명 하나 하나를 다 거론하고 싶지만 참는다. 벤투호가 망할 거라고 호언장담하던 이들, 그리고 망하기를 바라던 이들, 걱정하는 척하며 훈수를 두던 이들은 다 어디로 갔나. 하루 아침에 벤투 감독이 한국을 떠나는 걸 아쉬워하고 벤투 축구에 감명 았다는 이들이 여기저기 보인다. 그런 생각이 든다. 있을 때 잘하지.


https://www.sports-g.com/2022/12/06/김현회-벤투-감독-떠난다니-이제-와서-아쉬우신가요


[김현회] 벤투 감독, 떠난다니 이제 와서 아쉬우신가요?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의 4년여 여정이 마무리됐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패하며 월드컵을 마쳤다.

www.sports-g.com



추천  1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피지컬100에서 소소하게 논란되고 있는 장면377 벤츄리 01.30 19:59 63538 25
유머·감동 "'사서'가 무슨 뜻이죠?"…한밤중 학부모 전화에 '당황'277 훈둥이. 01.30 07:26 127597
유머·감동 네덜란드 남녀가 생각하는 성매매266 기다려 01.30 09:56 136547 43
유머·감동 혼자 여행 갔는데 갑자기 어깨에 고양이 올라온 사람 썰.txt520 다시 태어날 01.30 10:57 101300
이슈·소식 연세대 의대 자퇴하고 조선대 수교과 가는사람..jpg271 익잡여신 01.30 11:58 110250
디스플레이 조립 아야나미 0:34 149 0
이순신장군이 응시한 무과 승마시험2 료효닝 0:32 246 0
노쇼 하려다가 참교육 당한 남성 ㅋㅋ 오이카와 토비 0:32 463 0
한국 많이 좋아하는 미국 배우.jpg 하품하는햄스 0:25 716 0
비흡연자 술자리 1인칭시점 Twenty_Four 0:24 1327 1
아들 키가 안커서 너무 고민이라는 배우 정태우 부부.......JPG1 218023_return 0:23 1822 3
괴롭힘에 그랬다는 7명을 죽인 총기 난사범(미국) +ordin 0:22 678 0
근처에 있기 쉽지않은 초보운전.jpg1 세훈이를업어 0:20 873 0
삼성 근속 37년차 여직원의 마지막 출근 브이로그12 쿵쾅맨 0:17 3316 11
자살의 반댓말은 살자입니다 널 사랑해 영 0:16 738 0
부산 해운대로 이사와서 충격먹고 유튜브 제작 더보이즈 김영 0:16 1354 0
여자들이 자주하는 여우짓 맠맠잉 0:16 735 0
젠더박스에 갇힌 슬램덩크를 어떻게 소환할까 XG 0:15 1182 0
사용횟수 1회 중고물품1 참섭 0:15 987 0
축사서 할아버지 돕던 10대 손자, 800㎏ 장비에 깔려 숨져 편의점 붕어 0:15 948 0
연대 의대 자퇴하고 조선대 수학교육과 가는분 세훈이를업어 0:15 441 0
축의금 준만큼 못돌려받는 이유가 먼저 결혼한 친구들한테 "가정이 생겨서" 인거 처음.. 오이카와 토비 0:15 2052 1
[전참시] 테이가 울산 갈 때마다 가는 믿고 가는 맛집 맠맠잉 0:15 653 0
자다가 굴러떨어짐3 구미구밈 0:12 917 2
전체 인기글 l 안내
1/31 0:34 ~ 1/31 0:3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31 0:34 ~ 1/31 0:3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사업자정보확인 l 권리 침해 l 광고/제휴 l 채용 l 모바일
(주)인스티즈 l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