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전체방 소설 만화 단편/조각 고르기 공지사항 상황톡사담톡 글잡담 N글잡담 S
방탄소년단 세븐틴 엔시티 몬스타엑스 더보이즈 남주혁 현빈 엑소 뉴이스트 위너
문답징어ll조회 29196l 4

[EXO/김준면/김민석/김종인/김종대/빙의글] 김家네 집안 | 인스티즈



“ 집이라며. ”

“ ……. ”

“ 집이 아주 화끈하네. ”





X됐다. 단단히 화난듯한 김종대의 말에 신나게 탬버린을 흔들며 춤추던 친구들이 일제히 멈춰섰다. 일시 정지 시켰던 노래는 어느새 아예 꺼져버렸고, 내 친구들을 쏘아보는 김종대의 표정에 자비란 없어보였다. 김민석이 너 걱정하는 거 알아 몰라. 껄렁껄렁하게 물고 있던 막대사탕을 빼던 김종대가 노래방 옆 구석에 처박혀 있는 쓰레기통에 그것을 버렸다. 아, 알죠. 알다마다요….





“ 아는 년이 신나게 궁둥이 흔들고 계셨어? ”

“ 오빠, 그거 엄연히 성희롱이…. ”

“ 닥쳐. 장난할 기분 아니니까. ”





가자, 가방챙겨서 나와. 파마가발을 쓰고 잠자리 안경을 끼고 있던 친구가 머쓱하게 뒷목을 긁적였다. 미안…, 저녁에 카톡할게…. 사그러드는 목소리로 소근거리자 부동의 자세를 지키고 있던 친구들이 그냥 너네 오빠 데리고 빨리 꺼져달라는 눈길로 날 쳐다봤다. 가방을 들고 방을 나오자 익숙하게 내 가방을 어깨에 걸치던 김종대가 시큰둥한 목소리로 짓껄였다.





“ 도대체가. ”

“ ……. ”

“ 형들이 너 같은 걸 왜 이리도 아끼는지 모르겠다. ”





사실 나도 그건 그래. 마땅히 반박할 말이 없어 그냥 고개만 주억거리자 나를 힐끔 보던 김종대가 혀를 끌끌 차며 노래방을 나갔다. 그러는 너는 그딴 말 하면서 왜 익숙하게 내 가방 챙겨주는데. 차마 앞에다 대고 하지 못한말이 입안에서만 빙빙 맴돌았다. 아, 좀 빨리 오라고. 느린 걸음으로 김종대 뒤를 쫄래쫄래 따라가자 중간에 멈춰서던 김종대가 뒤를 돌아보며 내게 성질을 냈다. 저새끼는 꼭 나한테만 지랄이야. 입술을 삐죽이며 발걸음을 빨리 했다.





“ 야. 너 교카 돈 얼마있냐? ”

“ 어저께 준면오빠가 퇴근길에 충전해줘서 2만원정도 있으려나? ”

“ 잘됐다. 두사람 찍어. ”

[EXO/김준면/김민석/김종인/김종대/빙의글] 김家네 집안 | 인스티즈

뭔 개소리래. 김종대가 들고 있는 가방에서 지갑을 꺼냈다. 여전히 내가 왜 네것까지 찍어줘야하냐는 듯한 표정으로 쳐다보자 휘파람까지 불며 여유롭게 버스를 기다리던 김종대가 뭐 불만있냐는 듯한 표정으로 나를 내려다봤다. 내가 현관문 열자마자 너새끼 안왔다고 나가서 찾아오라고 형들이 하도 닦달하는 바람에 가방 내려놓지도 못하고 바로 나왔는데, 네가, 그런, 내, 수고를, 개, 무시, 하고, 그, 안, 찍어준다는, 듯한, 표정은, 뭐냐. 다이나믹한 김종대의 스토리에 그냥 눈깔고 버스만 기다렸다. 내가 잘못했네.









집에 오는 길은 어둡고 찼다. 바람이 하도 쌩쌩부는 바람에 앞머리가 집 나가실 정도였다. 눈물을 글썽이며 김종대의 뒤에 숨듯이 기대자 옆에서 잘만걷고 있던 멍충이가 어디갔냐는 듯 두리번대던 김종대가 뒤를 쳐다봤다. 너 뭐하냐? 아주 한심한 것을 본다는 듯한 눈길로 나를 쳐다보던 김종대가 어이가 없다는 듯 웃었다. 바람이 너무 강해…. 어차피 가려지지도 않는데 왜 뒤에서고 지랄이냐며 끝까지 꿍얼거리는 김종대와 엘리베이터에 탔다.





“ 야, 어디 아파? ”

“ 아니. ”

“ 약 사다줄까? 아니 집에 약 있으려나? ”

“ 아마 있을 걸ㅡ, 근데 나 안 아프다니까. ”



그 양반들은 네가 아프다고만 하면 매번 약국 다 털어왔던 인간들이니까. 정신상태에 관련된 약도 털어오려나? 진심으로 내 정신상태가 걱정되는지 어디 아픈건 아니냐고 묻는 김종대를 째려보다가 13층에 내려 도어락을 풀고 집에 들어갔다. 소파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있던 오빠들이 깜짝 놀라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막내, 어디있었어? 이제껏 나를 찾는다고 개고생한 김종대는 뒷전이고 내 머리를 쓰다듬어주는 오빠들을 보다가 실실 웃으며 내 방으로 들어갔다. 진정하고 옷 좀 갈아 입자, 이 비글같은 인간들아.





“ 야, 소파위에 네 가방 갖고 가. ”

“ 엉. ”





그래도 매너 좋게 숙녀방에 들어올 생각은 않고 두어번 노크하던 김종대가 시크하게 한마디 하고는 사라진듯 조용해졌다. 편안한 옷으로 갈아입고 가방을 가지러 방에서 나오자 기다렸다는 듯 내 방 앞에 멀뚱멀뚱 앉아있던 김민석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막내야, 막내야. 가방을 가지러 발걸음을 옮기는 나를 따라오던 김민석이 내 머리를 쓰담쓰담 해줬다.





“ 우리 오늘 외식하자. ”

“ 지금? ”

“ 응. ”

“ 지금 저녁 먹기에는 너무 늦었지 않아? 차라리 내일 먹…. ”





는게 낫지않을까라고 말을 하려는데 나를 쏘아보는 날카로운 눈빛에 깨갱했다. 그래, 나 때문에 밥도 못 먹고 나 찾으러 돌아다니게 해서 참 미안하게됐수다. 어디 한 번 마음껏짓껄여보라는듯한 김종대의 표정에 지금 당장 가도 괜찮을 것 같다며 억지로웃었다. 그제서야 굶주린 배를 퉁퉁치며 만족하던 김종대가 겉옷을 들고 나온다며 다시 방으로 들어갔다.

“ 그래서 내가 어떻게 했냐면…. ”

“ 으, 응. ”





벌써 20번째 듣는 똑같은 레퍼토리에 눈물까지 날 지경이였다. 오빠, 이러다가 다 외우게 생겼어. 퇴근하고 바로 오겠다는 준멘을 제외한 나머지 형제들이 쪼르르 식탁에 둥글게 앉아 일제히 고기를 바라보고 있었다. 김종대가 내 가방을 들어줬던 것 만큼이나 익숙하게 고기를 굽던 김종인이 당연하다는 듯 잘 익은 고기를 제일 처음으로 내 입에 넣어주었다. 맛있냐? 내 옆에 앉아 젓가락을 입에 물고는 그 모습을 부러운듯 쳐다보던 김종대가 툭하니 내뱉었다. 고개를 끄덕이며 익은 고기를 김종대의 접시에 올려주자 날카로운 눈매로 김종대를 쳐다보던 김종인이 김종대가 젓가락으로 집기도 전에 내가 올려준 고기를 집어들어 저의 입에 집어넣었다.





“ 아씨, 왜 또 쓸데없는데 질투하고 난리야. ”

“ 고기는 무조건 형님이 먼저다. ”

“ 그럼 얘는 왜 줬는데? ”

“ 우리 집안에 하나뿐인 여자니까. ”





유난히 하나뿐인을 강조하던 김종인이 고기를 굽던 손을 바쁘게 움직이며 힐끗 나를 쳐다봤다. 그 말에 반박은 하고 싶은데 할말이 없는지 작게 한탄하며 사이다를 원샷하던 김종대가 대뜸 나를 째려봤다. 많이 먹어라, 넌 우리 집안에 하나뿐인 여자니까. 내 머리를 쓰다듬는 손에 강한 힘이 느껴졌다. 아프다, 종새야(종대새끼)….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며 고기가 익는 걸 빤히 쳐다보고 있던 민석이 휴대폰이 울리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바로 받았다.





“ 응, 응. 우리 자주 가는데 있잖아. 아, 알았어. ”

“ 준면오빠야? ”

“ 응. 일때문에 조금 늦어질 것 같다고 먼저 먹고 있으래. ”

준멘과의 통화가 끝나자마자 휴대폰을 후드주머니에 아무렇게나 집어 넣던 김민석이 본격적으로 먹을 준비를 했다. 야, 너는 고기도 다 안익었는데 그새 사이다 다 마셨냐? 비어있는 사이다병을 보자마자 김종대에게 입술을 씰룩대던 김민석이 이모, 여기 사이다 한 병이요. 라고 크게 말했다. 슬슬 다 익어가는 고기를 골라 내 접시에 담아주던 김종인이 형제들은 알아서 먹으라며 집게를 넘겼다.





“ 와, 존나 치사해서라도 맛있게 먹어야겠다. ”

“ 근데 이거 계산은 누가해? ”

“ ……. ”

“ ……. ”

“ …제일 늦게 오는 준면이형이 하겠지. ”





쿨하게 말하는 김종인 덕택에 덩달아 쿨하게 넘겼다. 그래, 계산은 돈많은 준멘이 하겠지. 접시에 있는 고기를 덜어 상추에 싸서 입에 넣자 미쳐버리겠다는 맛이 이 맛일 거라고 나는 확신했다. 그건 형제들도 마찬가지인지 다들 말 한마디 없이 고기를 뚝딱뚝딱 맛있게 해치웠다. 우리가 거의 다먹고 나서야 도착한 준멘이 머니폭탄이 가득한 계산서를 들고 좌절했다.





“ 야, 이것들아…. 나는 고기 한 점도 못 먹어봤는데 왜 내가 계산해야 되는건데…. ”

“ 그거야 당연히 형님이 늦었으니까. ”

“ 우리 지갑 안 챙겨왔어. ”

“ 수고해, 오빠. ”





결국 준멘은 고기는 보지 못 한채 8만원 값하는 박하사탕만 우물우물 먹으며 집으로 돌아왔다.















→ [뭐해?] 변백현

← [외식하고 이제 막 집에 도착했어ㅠㅠ..]

→ [ㅋㅋㅋ아 진짜?ㅋㅋ뭐 먹었는데?] 변백현

← [꼬기꼬기]

→ [나도 먹고싶다.. 꼬기꼬기..] 변백현

← [나중에 같이 먹으러가자! 우리 외식할때마다 자주 가는 고깃집있는데 진짜 와따봉이야]

→ [와, 데이트 신청이얔ㅋㅋㅋ?] 변백현





소파에 뻗자마자 징징 울려대는 진동때문에 휴대폰을 봤더니 2개월 내내 썸만 주구장창타고 있는 변백현의 문자였다. 한참을 이런저런 얘기하며 웃음꽃을 피우고 있는데 내 다리를 툭툭치던 김민석이 얼굴에 불만을 가득 단 채로 나를 쳐다봤다. 누구랑 문자하는데 그렇게 즐거워? 이시간에? 관심없는 척 리모컨을 돌리고 있던 김종대도 내심 그게 궁금한건지 힐끔힐끔 나를 쳐다봤다.





“ 남자야? 남자냐? ”

“ 에이, 무슨 남자야. ”

“ 하긴. ”





뭔데, 그 반응. 역시 김종새(오타아님ㅋ..)는 나를 실망시키지 않는 구나. 어색하게 웃으며 내 앞에 앉아있는 김종대의 머리를 실수인 척 퍽하니 찼다. 악! 짜증을 내며 돌아보는 김종대에게 무슨 일이 있었냐는듯한 표정으로 쳐다보자 욕이라도 해주려 입을 달싹거리다가 이내 거실로 나오는 준멘의 모습에 나중에 보자며 다시 앞을 쳐다봤다. 그런 김종대의 뒷통수에 혓바닥을 쭉 내밀고 있자 내 턱을 툭하니 약하게 치던 준멘이 내 다리를 소파밑으로 내리고 남은 공간에 앉았다.





“ 종인오빠는? ”

“ 아이스크림 심부름 시켰어. ”

“ 오, 웬일로 군소리없이 갔대? ”

“ 용돈준다고 했더니 옷 챙겨입고 나가던데. ”





그럼 그렇지…. 한참 TV채널을 돌리며 이리저리 보고 있는데 도어락이 풀리는 소리가 들리며 김종인이 모자를 벗으며 들어왔다. 설마 이 야밤에 그 모자 쓰고 편의점 갔다온건가. 모자를 벗고나서 찰랑거리는 생머리를 털던 김종인이 져지를 벗으며 아이스크림을 테이블위에 올려뒀다. 그냥 아무거나 막 골라왔어. 아, 네꺼는 이거. 너 녹차마루밖에 안 먹잖아. 역시 여동생바보. 내가 먹는 아이스크림 취향까지 꼭 맞춰서 사온 김종인이 친절히 내용물까지 까주며 내게 넘겨줬다. 형아, 나도 까줘. 네가 까먹어 새끼야. 더럽게 왜 달라붙어. 김종대가 달라붙자마자 툭하니 떨궈내던 김종인이 인상을 찡그리며 쓰레기통에 녹차마루 아이스크림 껍질을 버리고 방안으로 들어갔다.





“ 표정봐라, 김종대. ”

“ 쯧, 또 상처받았네. ”

“ 김종인 매번 저러는거 알면서 왜 그러냐. ”

“ 너는 그냥 다시 태어나는게 더 빠를 것 같아. ”





차가운 김종인의 반응에 익숙하게 저의 아이스크림들을 까먹는 다른 형제들과는 달리 꽤나 충격받은 듯 그 자리에서 멍하니 있던 김종대가 결국 스스로 껍질을 까서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아이스크림에 정신 팔려서 변백현과 문자를 하고 있던 걸 새까맣게 잊고 있었다. 아이스크림 막대를 버리고 나서야 생각난 기억에 손바닥을 짝 치며 소파위에 있는 휴대폰 홀더를 켰다.





→ [ㅋㅋㅋㅋ다음에 내 친구도 소개시켜줄게] 변백현

→ [답이 없네.. 벌써 자?] 변백현

→ [나 심심한데ㅠㅠㅠㅠㅠㅠㅠㅠ] 변백현

→ [자는가보네] 변백현

→ [내일 학교에서 봐] 변백현





누구마음대로 학교에서 보자는거야. 내 뒤에서 들리는 시큰둥한 목소리에 소스라치게 놀라며 뒤를 돌아봤다. 편한 민소매티에 트레이닝 바지를 입고 있던 김종인이 눈썹을 꿈틀거리며 손짓했다. 뭐, 뭘! 휴대폰 줘 봐. 손가락을 까딱하는 김종인의 모습에 TV를 보고 있던 형제들도 뭔 일 인가 싶어 갸우뚱거리며 쳐다봤다. 얘 남자 생긴 거 같아. 담담한 김종인의 말에 펄쩍 날뛴건 김민석이다. 후다닥 소리가 들릴 것 같은 효과음을 달고 내 앞까지 오던 김민석이 인상을 찡그리며 배신이라고 소리쳤다.





“ 너 어릴때는 오빠랑 결혼할거라며. ”

“ 내가 언제? ”

“ 와, 배신이다. 배신이야. ”

“ 그땐 어렸을 적 이야기지, 나는 아직 청…. 아나, 오빠! ”





내가 방심하는 사이에 내 손에 꼭 붙들고 있던 휴대폰을 손쉽게 빼내가던 김종인이 휴대폰 홀더를 켜자마자 바로 메세지함에 들어갔다. 와 쉼표 데이트 신청이야 키읔 키읔 키읔 물음표. 아, 그런 내용가지고 그렇게 담담한 목소리로 읽지말라고. 김종인 옆에 꼭 들러붙은 김민석을 보니 진짜 형제긴 형제인가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왜 이 순간에 그런 생각을 하는거야. 나보다 두배는 더 큰 것 같은 김종인의 손에 들린 휴대폰을 빼앗으려 펄쩍펄쩍 뛰자 그 모습을 보고 할배웃음을 짓던 준멘이 껄껄 웃었다.





“ 아이고, 귀여워라. 내새끼. ”

“ 아, 시끄러워. TV소리 안 들리잖아. ”

“ 야 이 새끼야. 볼륨 안 줄여? ”

“ 키읔 키읔 키읔 키읔 다음에 내 친구도 소개시켜줄게 ”

“ 내일 학교에서 봐. …학교에서 봐? 학교에서? 학교? 신성한 학교? ”

“ 장난치냐, 이 새끼 누구야. ” 





…내가 이 집안에 태어난 건, 그것도 남자 넷 여자 하나로 태어난 건, 분명 내가 전생에 무슨 큰 죄를 지었음에 틀림없다.







약간의 ㅅㅣ스콤..ㅎ..

노린건 아닌데.. 어쩌다보니..

어휴..

첫글과 막글
· [막글] [EXO/징어] 남고 보고 소리지르다가 눈맞은 썰써러썰썰 111 (; 우리 만남은)  102  8년 전
· [첫글] EXO-K 상황문답 ⑦ⓞ (Ver. 남매: 싸웠을 때)  30  9년 전

위/아래글
· [EXO/상황문답/조각] 남자친구 유형  28  8년 전
· [EXO/변백현/빙의글] 고치는 여자, 치료하는 남자  22  8년 전
· [EXO/변백현/조각글] 악(惡)  21  8년 전
· [EXO/김준면/김민석/김종인/김종대/빙의글] 김家네 집안 (Part. 2)  52  8년 전
· [EXO/변백현/김종인/박찬열/조각글] 늑대는 존재한다  14  8년 전
· [현재글] [EXO/김준면/김민석/김종인/김종대/빙의글] 김家네 집안  78  8년 전
· [EXO/EXO-K/조진호/빙의글] 본격_변백현_왕따설.KakaoTalk  17  8년 전
· [EXO/변백현/김종인/빙의글] 나락  27  8년 전
· [VIXX/차학연/빙의글] 뱀파이어 키스  19  8년 전
· [EXO/도경수/빙의글] 복숭아를 든 소년  7  8년 전
· [EXO/김종인/빙의글] 김종희와 김종인의 사이  15  9년 전
· [EXO/오세훈/빙의글] 진실  15  9년 전
· [EXO/도경수/빙의글] 친오빻ㅎㅎ  10  9년 전
· [EXO/변백현/빙의글] 미안해  29  9년 전
· [EXO/김종인/빙의글] 아, 오빠새끼  51  9년 전
· [EXO/박찬열/빙의글] 나는 이미 죽었다  20  9년 전

공지사항
없음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작품을 읽은 뒤엔 꼭 댓글 남겨주세요, 작가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8년 전
삭제한 댓글
본인이 직접 삭제한 댓글입니다
•••답글
문답징어
아니요.. 소금소금.. ☞☜...
•••
8년 전
독자2
와 ㅋㅋㅋㅋㅋㅋㅋ 이런오빠들이라니 영혼을 팔아야겠다
•••답글
8년 전
독자3
헐 완전! 오랜만이에요 오빠가 없는 첫째라 그런가 더 설레고..ㅜㅜ
•••답글
8년 전
독자4
우리오빠들은다어디서뭐하는걸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ㅡ완전설레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5
헐ㅋㅋㅋㅋㅋ완전설레요ㅋㅋㅋㅋ보고있나우리오빠하하...신알신하구가요!!
•••답글
8년 전
독자6
ㅠㅠㅠ좋네요 이런집안에 난 왜 태어나지 않은것인가?나는 왜 김씨가 아니란말인가ㅠㅠㅠㅠㅠ좋네요 정말 신알신하고 갈게요!
•••답글
8년 전
독자7
껄껄 신알김!!!!!!!암호익박으면 으잉잉으러 해주세여
•••답글
8년 전
독자8
ㅋㅋㅋㅋㅋㅋㅋㅋㅋ헐 좋아요!!
•••답글
8년 전
독자9
ㅠㅠㅠㅠ헐ㅠㅠㅠㅠㅠㅠ어뜨케 설레서ㅠㅠㅠㅠ저 쥬금ㅠㅠㅜㅠㅠ!!!
•••답글
8년 전
독자10
헐..좋아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다음편도주새ㅔ요ㅠ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1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나 무남삼녀중차녀인뎈ㅋㅋㅋ슬프닼ㅋㅋ부럽닼ㅋㅋ
•••답글
8년 전
독자12
하.... 노무너무 좋다ㅠㅠ 저런오빠들어딨어!!
•••답글
8년 전
독자13
ㅋㅋㅋㅋㅋ나도 오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14
헐 완지좋이요ㅠㅠㅠ 다음편도있으면좋겠짐ᆞㄴ..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15
헐...작가님사랑합니다...이건진짜...너무좋아요...ㅠㅜ
•••답글
8년 전
독자16
와 진짜 좋아요ㅜㅜㅜㅜ 나도 이런오빠들좀ㅜㅜㅜ 헝헝 진짜 재밌어요ㅜㅜ다음편있는건가요?ㅜㅜㅡ 있으면좋겠어요ㅎㅎ
•••답글
8년 전
독자17
ㅋㅋㅋㅋㅋ종대가 아주감초역할을 하네욬ㅋㅋㅋㅋㅋ
•••답글
8년 전
독자18
헐...저 신알신...ㅛㅣㄴ알신....대박....퓨ㅠㅠ
•••답글
8년 전
독자20
헐이런오빠들 어디서볼수잇나요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21
나도 오빠ㅠㅠㅠ오빠갖고싶었는데ㅠㅠㅠㅠㅠ이렇게라도 생기니까..ㅁ7ㅁ8 감사합니다ㅋㅋㅋㅌㅋㅋㅋㅋㅋㅋㅋ
•••답글
8년 전
독자22
나도오빠ㅠㅠㅠㅠㅠ오빠하나만주세요ㅠㅠㅜ
•••답글
8년 전
독자23
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재밌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신알신하고가염
•••답글
8년 전
독자2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헐설레ㅠㅠㅠㅠㅠㅠㅠ나왜언니밖에없니..왜죠
•••답글
8년 전
독자25
ㅋㅋㅋㅋㅋㅋㅋ재미있어요 ㅋㅋㅌ
•••답글
8년 전
독자26
시스콤이라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나도오빠를떨궈주세요
•••답글
8년 전
독자2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오빠 ㅠㅠㅠ갖고싶다 ㅠㅠㅠㅠㅠㅠ으엉엉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28
와ㅋㅋㅋ진짜설렌당ㅠㅠ종대왜이렇게틱틱거려ㅋㅋㅋㅋ너무재밌어요!!! 신알신합니딘ㅇ
•••답글
8년 전
독자29
대박 짱이에요 잘보고갑니다ㅎ 암호닉 텐더로신청할께요ㅎ
•••답글
8년 전
독자30
ㅠㅠㅠ저런오빠들은 ㅠㅠㅠ어디서ㅜㅜ
•••답글
8년 전
독자31
작가님 혹시...블로그..하시나요....????
•••답글
문답징어
8년 전
독자32
아 오빠들인데 설레네요ㅋㅋㅋㅋㅋㅋ
•••답글
8년 전
독자33
헐 이런집에서 태어나고싶어요 오빠갖는게꿈이었는데제판타지를충족시켜주시다니ㅠㅠㅠㅠ다음이야기가시급함다
•••답글
8년 전
독자34
헐러러럴ㄹ헐 진짜 좋다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35
저런 오빠까지도 안바래 ㅜ 시스콤 있는 오빠라도 있었으면...ㅜ
•••답글
8년 전
독자36
헐ㅋㅋㅋㅋㅋ좋아욬ㅋㅋㅋㅋㅋㅋㅋ설렌닿
•••답글
8년 전
독자37
헐ㅋㅋㅋㅋㅋㅋㅋㅋㅋ겁나웃경ㅋㅋㅋㅋ 작가님 진짜 꿀잼이에요 ㅠㅠ 구독료가 아깝지 않은 ㅠㅠ 동생반납하고 이오빠들 가질게여ㅠㅠ 신알신하고가요!
•••답글
8년 전
독자38
헐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저런오빠들잇음소용없겟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40
ㅋㅋㅋㅋㅋㅋㅋ일단 뭐가 되든 저집에 태어나고싶네영ㅋㅋㅋㅋㅋㅋ
•••답글
8년 전
독자41
첫째라서 오빠들많았으면 좋겠는데 대리만족!!!!! ㅋㅋㅋㅋㅋ 이거 연재하면 좋겠다!!!
•••답글
8년 전
독자42
와...제영혼을팔아서여기집에막내로들어가겟습니다
•••답글
8년 전
독자43
와후..조쿤!!!
•••답글
8년 전
독자44
아진짜설레요... ㅠㅠ
•••답글
8년 전
독자45
아.,. 설렌다.. 나도 진심 저런 오빠좀ㅋㅋㅋㅋㅋㅋ은근 챙겨주는 그런 오빠좀ㅠㅠㅠㅠㅠㅠㅠㅠ 상상만으로도 설레뮤ㅠ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46
좋다능ㅠㅠㅠㅠㅠㅠㅠ 이런고 죠타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47
젛으닿ㅎㅎㄹㄹㄹㄹㅎㅎㅎㅎ
•••답글
8년 전
독자48
오오ㅠㅠㅠ 오래간만인것같은 작가밈 복숭아를 든 소년을 마지막으로 직가님의 글을 처음보는 제가 한스랍네여ㅜㅜㅜㅜ 엉엉 복숭아를 든 소년 참 좋아햤습니다. 신알신을 했던 것 같은데. 안돼어있었네여ㅠㅠ 잘 읽었급니나
•••답글
8년 전
독자49
진짜 나도 오빠한개만......종이니 오빠...... 나한테 와요 내가 잘해줄게.... 엉엉 아 대박 부러워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답글
8년 전
독자50
아...좋다....김민석...♥
•••답글
8년 전
독자51
문답징어님오랜만이예요ㅠㅠㅠㅠㅠ나도저런오빠있으면 소원이없겠네ㅠㅠ내친오빤왜 안저러죠?!왜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5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김종새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종새오빠 참 좋아하는데요 제가한번..
•••답글
8년 전
독자53
ㅂ아.....ㅠㅠㅠㅠㅠ부러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저런오빠 어디없나요 ㅠㅠ
•••답글
8년 전
독자54
으앜ㅋㅋㅋ재밌엌ㅋㅋㅋ시스콤좋어해욬ㅋㅋㅋㅋㅋ왜냐면 우리오빠는 안저러니까....(별별)
•••답글
8년 전
독자55
잌ㅋㅋ짱기어녀요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56
오빠잇엇으면좋겟다.....난왜첫째ㅋ...
•••답글
8년 전
독자57
와...오빠...귀여워욬ㅋㅋㅋㅋ
•••답글
8년 전
독자58
우와 되게재밌어요 하지만현실은시궁창이죠
•••답글
8년 전
독자59
헐ㅋㅋㅋㅋㅋ이런오빠어디업나요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60
전 왜 이걸 지금 봤는가....ㅠㅁㅠ진짜 너무 좋아요...나도 저런 오빠....
•••답글
8년 전
독자61
8년 전
독자62
김종새 ㅌㅋㅋㅋㅋㅋㅋㅋ저런오빠라도있었음좋겠어여...
•••답글
8년 전
독자63
우리 오빠들은 ㅁ뭐하고계신가
•••답글
8년 전
독자64
ㅋㅋㅋㅋㅋ왁ㅋㅋㅋㅋ 다정한 니니어빠는 색다르다ㅍㅂㄱㄱㅂ
•••답글
8년 전
독자65
아 좋당ㅋㅋ
•••답글
8년 전
독자66
앜ㅋㅋㅋㅋ귀얍다
•••답글
8년 전
독자6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우리오빠랑다르네..ㅋ
•••답글
8년 전
독자68
대바깅에여,,,
•••답글
8년 전
독자69
좋ㄴ[야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답글
8년 전
독자70
ㅠㅠㅠㅠㅠㅠ시스콤이라니 심지어 시스콤이 이렇게 단체라니ㅠㅠㅠㅠㅠㅠㅠㅠ완전좋다ㅠㅠㅠㅠㅠ
•••답글
8년 전
독자71
으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질퉄ㅋㅋㅋ
•••답글
8년 전
독자72
ㅋㅋㅋㅋㅋㅌㅌㅌㅌ저렁오빠들 취향저격...ㅡ
•••답글
8년 전
독자73
아좋닼ㅋ큐ㅠㅠ 김종대짜증나1!!!!!!! 완죤시러 ㅠㅜㅜㅠㅜㅠㅜㅠ ㅜ나머지는 다 기엽곸큐
•••답글
8년 전
독자74
아좋닼ㅋ큐ㅠㅠ 김종대짜증나1!!!!!!! 완죤시러 ㅠㅜㅜㅠㅜㅠㅜㅠ ㅜ나머지는 다 기엽곸큐
•••답글
7년 전
독자75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제가 이거 찾아보려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하 봐도봐도 좋네여...............♡
•••답글
6년 전
독자76
아 저는 외동이라 오빠에 대한 환상이 어마어마하답미다....... 후... 더 커지려고해여...ㅋㅋ큐ㅠㅠㅠ
•••답글
6년 전
독자77
저런집에서 저렇게 살아보고싳다..와..ㅠㅠㅠㅠㅠㅠ
•••답글
3년 전
비회원87.51
비지엠이 너무 신나서ㅎㅎㅎ 설레요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작품을 읽은 뒤엔 꼭 댓글 남겨주세요, 작가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방탄소년단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죠?17 침벌레 11.21 15:29
세븐틴 [세븐틴] <세렌디웰> | 01. 처음이란 누구에게나 있는 것30 넉점반 11.26 23:10
세븐틴 [세븐틴/버논] 최한솔한테 깊게 빠져서 자동 망상 되는 n의 썰6 chwewing 11.19 03:4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10-28 11.08 16:45
방탄소년단 [전정국] 러시 아워 prologue2 뀨동 12.01 00:12
2324935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갓생 TALK 극단 1:36
23156486 세븐틴 [세븐틴] <세렌디웰> | 03. 행복은요, 사랑은요,10 넉점반 11.29 20:26
23143045 세븐틴 [세븐틴] <세렌디웰> | 02. 부디 물처럼 쓸려내려가기를11 넉점반 11.28 16:37
23137740 [주지훈] 내 짝남은 조폭!?_2027 1억 11.28 01:58
23126080 [주지훈] 내 짝남은 조폭!?_1926 1억 11.27 00:46
23124810 세븐틴 [세븐틴] <세렌디웰> | 01. 처음이란 누구에게나 있는 것30 넉점반 11.26 23:10
23063289 세븐틴 [세븐틴/버논] 한솔이 얼굴만 보면 자동 망상 되는 N이라 죄송합니다…… chwewing 11.21 02:16
23060382 [우도환/정해인/이도현] 세 남자와 지독하게 엮여보고 싶어서 쓰는 썰 017 잇킷 11.20 23:12
23052234 [우도환/정해인/이도현] 세 남자와 지독하게 엮여보고 싶어서 쓰는 썰 004 잇킷 11.20 02:05
23051467 [주지훈] 내 짝남은 조폭!?_1838 1억 11.20 01:14
23043584 새작품 공지 (팬분들의 캐릭터 추천 받고싶어요)3 잇킷 11.19 05:25
23043109 세븐틴 [세븐틴/버논] 최한솔한테 깊게 빠져서 자동 망상 되는 n의 썰6 chwewing 11.19 03:41
23030216 [주지훈] 내 짝남은 조폭!?_1727 1억 11.18 00:54
2297251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남준] 팝핑캔디를 깨물면 8 새벽우주 11.13 01:24
22868522 방탄소년단 [김태형/전정국] 무뢰배(無賴胚) 上5 치환 11.03 20:23
2285580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하데스의 피아노2 천비 11.02 15:58
2284532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연예일기 中8 극단 11.01 17:47
22840023 [주지훈] 내 짝남은 조폭!?_1630 1억 11.01 01:10
2282938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선택에 후회는 없도록 <제 9장 악마에게선 단 향이 난다.> 연필그림 10.31 06:17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전체 인기글 l 안내
12/8 5:26 ~ 12/8 5:2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