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엔시티
기타
데이식스
엑소
세븐틴
프로듀스
유교걸ll조회 1171l 2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엔시티/해찬]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 인스티즈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이년 전, 갓 고등학교를 입학한 신입생 시절부터 익히 들어 알고 있었던 사실이었다. 이동혁의 복잡한 여자관계에 대해서 말이다. 그와 사귀었다 헤어지는, 혹은 그에게 어장을 당한 여럿 여자아이들이 방과 후 소각장 쪽에서 그와 대화를 하던 중 울면서 뛰어가는 장면은 분리수거를 하러 자주 그 쪽에 가던 나만이 볼 수 있는 명장면이었다. 그때의 나는 드라마 속에서나 흔히 있을 법한 그런 장면을 보며, 울면서 뛰어가는 여자아이의 쓸쓸한 뒷모습을 보며, 그 여자아이가 뛰어가던 말던 신경도 쓰지 않은 채 곧바로 휴대전화에 시선을 내리꽃는 이동혁을 보며 절대, 절대로 저런 남자와는 말도 섞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하였다.

....그런데, 그런데 도대체 왜.

"여주야."

현재 지금 나는 왜 너란 어항 속에 빠져 허우적 거리고 있는지.

미끼를 무는 순간, 물고기들은 자신이 그물망에 걸려 들어갔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그러다 이윽고, 마침내 자신이 그물에 걸렸다는 사실을 인지했을 때는,

[엔시티/해찬]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 인스티즈

...도망치기에는 이미 늦어버렸다는 사실 또한 인지해 버린다. 나 또한 이동혁이 흘린 미끼를 문 순간, 그의 복잡한 그물망에 얽혀 들어갔다는 사실은 전혀 인지하지 못했고, 그의 어항 속에 갇혀 있게 되었다.

"어? 소각장?"

시작은 간단했다. 새학기 첫날, 처음으로 멀리서가 아닌 가까이서 본 그는 참 잘생겼었다. 동그란 눈, 동글동글 하면서도 부드럽게 쭉 뻗은 콧날, 눈 코 입이 다 들어가는 것이 신기한만큼 작은 얼굴.

"너 소각장 그 여자애 맞지? 옆에 앉는다?"

와, 잘생겼다. 옆에 앉는다며 싱긋 웃는 그를 나는 멍하니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새학기 특유의 봄 향기에 얹혀진 너의 미소는 너에 대한 나의 편견을 조금씩 묻어 버리기 충분했다. 근데, 그거 뭐야? 나 줄려고? 멍하니 자신에게 머물러있는 나의 시선에 잠시 머물던 너의 시선은 이내 계속 내가 만지작 거리고 있던 분홍색 복숭아맛 마이쮸로 향했다. 너도 새학기 첫 날이라 마이쮸 챙겨왔구나? 나도 짝꿍 주려고 챙겨왔는데. 나를 보며 공통점을 찾았다는 듯 신나하며 자신의 자켓 주머니를 뒤적거리는 그였다.

"자, 여기."

난 포도야. 넌, 복숭아네? 아마 우리 3학년이라 반 학기동안 그대로 짝일텐데, 잘 부탁해. ...그래. 그가 나에게 건넨 마이쮸 하나를 시작으로 내 마음속에서는 때로는 잔잔하고 때로는 거친 파동이 일으켜지기 시작했다. 그 날이, 내가 그에게 복숭아맛 마이쮸를 건네고, 그가 나에게 포도맛 마이쮸를 건네었던 그 새학기 첫 날이 파동의 시발점이었다.

'집중 해.'

오후 2시, 식곤증 때문인가, 하필이면 창가 쪽인 자리 때문인가. 따사로운 봄 볕을 이불 삼아 희미하게 들려오는 선생님의 말씀을 자장가 삼아 턱을 괴며 꾸벅꾸벅 졸고 있던 나의 교과서에는 삐뚤빼뚤한 글씨가 쓰여졌다. 너무 졸려. 반쯤 눈이 감긴 채로 그를 쳐다보자 이런 내가 많이 웃긴지 피식, 웃음을 짓는 이동혁이었다.

"으어어."

"이따 깨워줄게. 쌤 몰래 좀 자. "

"으허, 그럼 나 15분만..."

"알겠어."

그렇게 숙면을 취해 버렸다. ...망했다, 진짜. 어떡하지, 쌤이 뭐라 하셨을 것 같은데. 쉬는 시간을 알리는 종소리에 잠에서 깬 내가 들은 생각은 단 한 가지였다. 가뜩이나 수업 태도 중요시 여기는 쌤인데.. 내 생기부... 이동혁에게 왜 안 깨워줬냐고 따지려 감고있던 눈을 번쩍 뜬 찰나,

"...어."

[엔시티/해찬]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 인스티즈

"...."

나를 바라보며 책상에 엎드려 있는 이동혁에 심장이 놀라 자빠질 뻔했다. 어, 깼다. 두 뼘도 안되는 거리에 놓여진 이동혁의 얼굴에 나의 얼굴이 점점 달아올라져가는 순간,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눈알만 굴리고 있던 나를 본 동혁이 느릿느릿하게 말을 뱉었다. 야, 왜... 부끄러움에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자,

"쌤이 너 깨우라고 하는데, 너무 곤히 자고 있어서. 너 아프다고 했어."

왜 안 깨워줬냐는 내 의도를 충분히 파악한 이동혁이 여전히 느릿느릿, 대답했다. .. 어, 고마워. 그런 그를 멍하니, 바라보며 고맙다는 말을 하는 것밖에는 달리 선택지가 없었다.

그렇게 어느 덧 일주일, 한 달, 두 달이 지나고 정신차려 보니, 나는 너에게 빠져 허우적 대고 있었다. 머릿속에서는 소각장의 명장면이 자꾸 되풀이되며 그에게 빠지면 안된다고 외치고 있었지만 이미 나의 마음 속을 차지해버린 동혁을 어떻게 할 수 없었다. 그는 불가항력이었다. 빠져 나가야지 하고 아무리 다짐해도 그에게서 벗어날 수는 없없다.

"김여주, 오늘도 독서실 같이 갈거지?"

"나 오늘 청소인데."

"기다리고 있을게, 밖에서."

그러든가. 퉁명스러운 말투와는 다르게 어느 새 내 광대는 올라가서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다. 아이씨, 좀 내려가라. 뭐 해? 방긋, 올라가는 광대를 애써 내리자, 이런 나를 바라보고 있었던 것인지, 뭐 하냐며 물어오는 그였다. 어, 아니... 괜히 그에 대한 내 마음을 들킨 것 같아 부끄러워져 말끝을 흐리자, 살풋 웃으며 내 머리를 쓰다듬는 그였다.

"기다리고 있을게, 천천히 하고 와."

"이동혁."

어, 다 끝냈어? 복도 창가에 비스듬히 걸터서서 핸드폰을 하고 있던 동혁이 저를 부르는 내 목소리에 고개를 들으며 핸드폰을 교복 바지 뒷 주머니에 넣으며 나에게 다가왔다. 가자, 김여주. 순간 훅 끼쳐온 이동혁 특유의 향에, 순식간에 잃어버린 정신을 애써 차리자, 어느 새 내 오른 손을 이동혁의 왼 손이 감싸쥔 후였다.

"...어."

응? 왜? 아니, 아니야. 왜? 무슨 일 있어? 눈에 띄게 당황한 나였다. 그런 나는, 정말 순수한 낯빛으로 물어오는 그에게 차마 손을 놔달라는 말을 하지 못하였고 말이다. ...아니, 정정하자면, 이동혁과 잡은 손이 너무 따뜻해서, 나에게 진심이 아닌 이동혁인 걸 알지만 그와 손을 계속 잡고싶어서, 내가 그를 너무 좋아해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던 나였다.

...아니야, 아무 일도. 혹시 교실에 뭐를 놓고 왔냐는 둥, 혹시 어디가 아프냐는 둥 지례짐작을 하며 걱정하는 이동혁에 정말 아무 일도 아니라며 고개를 저을 뿐이었다. 내가 너를 너무 좋아해서, 이런 마음 없는 행동 하나에도 설레여, 동혁아. 혹시, 만약 혹시라도 너가 나한테 하는 이 행동이 어장이라면, 내가 지금까지 너의 그 어항 안에 있었던 다른 사람과는 달리, 단지 너의 어항 속 물고기가 아니라,

[엔시티/해찬]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 인스티즈

...조금이라도 더 특별한, 인어가 될 수 있을까?
첫글과 막글
· [막글] [NCT/해찬재민]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  7  1개월 전
· [첫글] [엔시티/재민] 나나어택 01  8  3개월 전

위/아래글
· [NCT/해찬재민]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  7  1개월 전
· [현재글] [엔시티/해찬]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14  1개월 전
· [엔시티/재민제노재현해찬] 궁에 핀 붉은 꽃을 즈려밟지 마시옵소서01  6  2개월 전
· [엔시티/마크] 귀요미 후배님 공략하기  8  3개월 전
· [엔시티/재민/지성] 나나어택 02  6  3개월 전
· [엔시티/재민] 나나어택 01  8  3개월 전

공지사항
없음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독자1
지저스..... 작가님 복 받으세요...
•••답글
유교걸
ㅋㅋㅋㅋㅋ감사합니당ㅎㅎ독자님도 복받으세요ㅎㅎㅎ
•••
독자2
유교걸
읽어쥬셔서 감사합니당ㅎㅎ
•••
비회원197.127
시켜주세여,,, 인어,,,
•••답글
유교걸
ㅋㅋㅋㅋㅋ인어 시켜드릴게용ㅋㅎㅋㅎㅋㅎ
•••
독자3
와........작가님 대박이에요 진짜로.......ㅠㅠ 진짜 너무너무 동혁이 매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게 써놓으셨어요 ㅠㅠㅠㅠㅠ 글도 너무너무 재밌고 이거는 단편으로 끝내지마시고 연재해주세요 제발 ㅠㅠㅠㅠㅠㅠ
•••답글
유교걸
ㅋㅋㅋㅋㅋㅋㅋ감사합니다ㅠㅠㅠ 지금...다음 편 쓰고 있는 중이긴 한데....되게 안풀리는 느낌이라...재미없을까봐 걱정돼여......ㅎㅎㅎ
•••
독자4
전 도녁이가 와서 빠지라고 하면 당장 좋아하는 사람 이동혁 이름 세글자 외치면서 하강할 준비 되어있습니다 작가님 자리가 있을지가 걱정이네요 다음편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답글
유교걸
- 좋아하는 사람 이름 외치면서 하강!
- 이동혀여어ㅇㅓ










.

.

.

ㅋㅋㅋㅋㅋㅋ다음편 쓰고 있는 중이긴 한데 좀...제가 봐도 노잼이라.............걱정되네여




•••
독자5
인어,,,넘어서서 독식하면 안될까요,,,
•••답글
유교걸
아놔 독식해벌여요 그냥!!!!!!!!! (어장 생각하니 갑자기 화남) (그치만 동혁이라서 오.우.케.이.)
•••
독자6
너무 재밌어여... 고등학교 졸업한지 오래됐는데 없던 추억도 생기는 느낌 ㅠㅠㅠㅠ
•••답글
유교걸
헉...독자님께 (폰추억이지만....) 추억을 선물?해드린 느낌이라 너무 행복하네요ㅎㅎ
•••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2 / 3   키보드
필명날짜
엔시티 [NCT/정우] 옆집 딸기라떼남 +플+플 60 아이고 내가 앓.. 07.11 01:35
배우모델 [주지훈] 쟤 39살 아저씨랑 연애한대_04 45 1억 07.15 00:04
배우모델 [배우다수]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7 40 여봄 07.11 22:46
배우모델 남주는 과연!? 43 워커홀릭 07.15 19:3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Tart Noir 17 멜트 07.14 22:21
엔시티 [NCT/김정우] 6년 연애 바이브 특별편✨ 16 김오보깅 07.15 13:1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영 에고이스트 (YOUNG EGOIST) 06 12 odod 07.12 05:30
배우모델 [김태평] 사랑과 우정사이 -2화- 12 핑키포키 07.11 01:26
16400461 엔시티 [NCT/이동혁] 내친구 동혁이 4 11 맠둥이 5:28
1639842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영 에고이스트 (YOUNG EGOIST) 07 2 odod 2:03
16398364 배우모델 [배우] 마왕惡_04 29 1억 1:58
16397063 배우모델 [주지훈] 쟤 39살 아저씨랑 연애한대_05 35 1억 0:45
16396903 엔시티 [NCT/재민] 응급실 레지던트 재민 보고싶다. ssul 플+ 25 아이고 내가 앓.. 0:36
16396151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10 24 여봄 0:00
1639589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남준] reflection 01, 02 2 07.15 23:45
1639587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남준] reflection 프롤로그 07.15 23:44
16395345 배우모델 우늘 연재 시간 ! 8 1억 07.15 23:17
16392150 배우모델 남주는 과연!? 43 워커홀릭 07.15 19:34
16388522 엑소 [엑소] 경국지색의 시간 제3장 1 몽자힛 07.15 14:37
16387800 엔시티 [NCT/김정우] 6년 연애 바이브 특별편✨ 16 김오보깅 07.15 13:18
16383479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9 28 워커홀릭 07.15 01:50
16383113 배우모델 [배우] 마왕惡_03 36 1억 07.15 01:24
16382214 배우모델 [김태평] 사랑과 우정사이 -4화- 9 핑키포키 07.15 00:37
16381614 배우모델 [주지훈] 쟤 39살 아저씨랑 연애한대_04 45 1억 07.15 00:04
16381568 배우모델 [김태평] 사랑과 우정사이 -3화- 8 핑키포키 07.15 00:02
1637979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Tart Noir 17 멜트 07.14 22:21
1637722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민윤기] 백스테이지 B 민앤경 07.14 18:13
16375469 [엔시티/마크] 센티넬 가이드 11 목요일 07.14 15:14
1637502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짝사랑의 결말 02 11 전토끼 07.14 14:29
16367891 배우모델 [배우] 마왕惡_02 44 1억 07.14 00:22
16367427 엔시티 [NCT/재민] 응급실 레지던트 재민 보고싶다. ssul + 24 아이고 내가 앓.. 07.14 00:03
16358013 아 아 여러분 ! 19 맠둥이 07.13 10:41
1635687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신뢰 가득한 연애 01 : 첫 만남  연필그림 07.13 05:52
16355767 엔시티 [엔시티/나재민] Sudden Attack!(part.2) 1 07.13 03:28
16355745 엔시티 오랜만에 와서 한다는게 고작 큐앤에이...•ㅅ• 11 07.13 03:26
1635442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신뢰 가득한 연애 00 : 프롤로그 1  연필그림 07.13 02:04
16353971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8 31 워커홀릭 07.13 01:42
16352804 배우모델 [배우] 마왕惡_01 34 1억 07.13 00:49
16352697 데이식스 [데이식스/김원필] 수몰 지구 5 랑데부 07.13 00:44
16351145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9 28 여봄 07.12 23:28
16350622 엔시티 [NCT/재민] 응급실 레지던트 재민 보고싶다. ssul 17 아이고 내가 앓.. 07.12 23:03
16341591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8 23 여봄 07.12 12:58
1633970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영 에고이스트 (YOUNG EGOIST) 06 12 odod 07.12 05:30
16338520 엔시티 [엔시티] 엘리트학교 1 3 도시생활 07.12 03:09
16334819 배우모델 [주지훈] 쟤 39살 아저씨랑 연애한대_03 52 1억 07.12 00:01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7/16 13:34 ~ 7/16 13:3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