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방탄소년단
엔시티
배우모델
기타
세븐틴
데이식스
프로듀스
워너원
스청? 마이베이비ll조회 846l 0

장나라 - Sweet Dream 들어주세요!

Return to Love

01.

준희는 바빴다. 너무 바빠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도 오래 자리를 함께 할 수 없었다.

준희는 언제나 걸음을 빨리했다. 다른 잡생각들을 할 시간도 없었다. 그만큼 준희는 바빴다.

그러던 어느날 준희는 방청소를 하다말고 오래 묵힌듯한 먼지 쌓인 상자를 발견했다.

간만에 시간이 생겨서 시작한 방청소였다. 꼴이 돼지우리인지 사람이 사는곳인지 구분도 안가는 방이었다. 너무 바쁘게 살았던 터라 청소도 제대로 못하고 있었다는걸 깨달았다. 그렇게 시작된 별 의미없는 방청소였다.

그 의미없는 방청소가 어떤 기억을 떠올리게 할줄은 정말 몰랐지만.

준희는 정리중이던 물건들을 대충 옆으로 치워냈다. 그 오래묵힌 상자를 가져왔다. 별로 크지도 작지도 않은 평범한 크기에 상자였다. 다시 열어볼 일은 없을거라고 생각했는데. 무언가에 홀린듯이 다시 손을 댔다.

" 엑.. "

켁...켁....

오래된 먼지때문에 기침이 끝없이 나왔다. 손으로 먼지들을 대충 젓고 상자를 열자 책들과 액자, 교복.

..그리고 가장 위에 올려져있는 하늘색 편지가 있었다. 어두침침한 상자안에서 돌연 눈에 띄는 편지였다. 준희는 조심스럽게 편지지를 꺼내 들었다. 빛이 잘 들어오지 않는 방에서 꺼내는 하늘색 편지지는 확실히 눈에 띄었다.

눈에 띈다라...

누군가가 생각났다. 지금은 흐려진 잔상이지만 잊을 수 없는 그 얼굴. 준희는 편지지를 열어봤다. 이미 여러번 열어본건지 조금 흠이 간 편지지였지만 준희는 개의치 않았다. 꾸깃꾸깃해진 종이에는 무심한듯 흘겨쓴거같지만 내용은 전혀 그러지 않은 글씨체가 있었다.

순간 웃음이 나왔다. 그래 너는 이런 아이였다. 무심해보이지만 속은 무척 따뜻한.. 너는 그런 아이였다.

10년이 지나도 20년이 지나도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흘러도 준희는 이 편지를 다시 읽을 수 있을 날은 없을거라고 생각했다.

나는 겁쟁이니까. 나는 겁쟁이었으니까. 너를 다시 생각하는게 두려웠으니까. 그건 지금도 변하지 않는다.

준희는 언제까지고 가슴한구석에 소년을 끌어안고 살거라고 생각했다. 이제 더이상 눈물은 나오지않는다. 하지만 나는 언제나 울고있었다. 너무 보고싶다. 보고싶어. 보고싶어 정우야.

02.

그 아이는 어디서든 눈에 띄는 아이였다. 어디서든 밝게 빛나는 아이었다. 하지만 너는 알았을까 너는 빛났지만 너의 속은 알려고해도 알 수 가 없었다는것을. 너는 모두에게 잘해줬지만 선은 확실하게 긋는 아이였다.

준희는 소년을 항상 보면서도 어디까지가 소년의 진심인지 몰랐다. 어디까지 소년이 숨기고 있는지는 몰랐다. 소년을 보면 어딘가 몽실몽실한 느낌이 들었다. 낯선 느낌이었다. 하지만 소년을 지켜보는걸 관둘 수 가 없었다. 소년이 알면 스토커같다고 생각할지도 몰랐다. 이런 준희를 경멸해할지도 몰랐다.

그런데도 왜 자꾸 너가 보고싶은걸까. 내가 이기적인걸까. 나는 잘 모르겠다.

얼마 안가 그 이유를 깨달았다. 준희는 소년의 뒷자리였고 소년은 준희의 앞자리였다. 그래서 항상 소년의 뒷통수를 볼 수 있었다. 너가 알면 소름돋겠지.

준희는 도서부원이었다. 처음부터 도서부원이었던건 아니었다. 소년은 도서관에 자주 갔다. 그런 소년과 조금이라도 접촉이 있었으면 했다. 그래서 준희는 도서부원이 되겠다고 신청서를 냈다. 준희는 그때까지도 몰랐다. 이 선택이 얼마나 큰 파장을 가져올지. 그래도 준희는 더 가까워진걸 후회하지 않았다.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안녕. 너 우리반 맞지? "

소년이 준희에게 인사를 건냈다. 티는 안냈지만 내심 놀랐다.

소년이 아니 김정우가 나를 알고있었다니 열이 오르는거 같았다. 바로 고개를 숙였다. 머리카락을 이용해서 귀를 가렸다. 아마 엄청 빨개졌겠지. 이런 사실을 김정우가 몰랐으면 했다.

" 시준희...맞나? "

" ...... "

명찰을 슬쩍 보고 확인차 묻는 질문에 조심히 끄덕인다. 확신을 받고나니 바로 표정이 풀어지며 다시 입을 여는 김정우다.

"아아 그럼 미안한데 나 책 좀 찾아줄 수 있을까? 내가 직접 찾아보려 했는데 도저히.. 못찾겠어서."

"..무슨...책?"

고개를 조금 들어올려서 김정우를 쳐다봤다. 하지만 금방 다시 숙일 수 밖에 없었다. 김정우가 너무 빛났다. 그래서 나는 가까이에 있는 김정우를 쳐다볼수가 없었다. 그런 나를 보며 김정우는 웃었다. 나도 내가 웃겼다. 그저 그런 내가 한심했다.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사랑의 물리학. "

03.

그 뒤로 나는 신기하리만큼 김정우와 가까워졌다. 생각도 해본적 없는 일이었다. 말도 안되는 일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그런일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었다. 서로 장난칠정도로 아주 가까워진건 아니었다. 그렇지만 김정우는 항상 나와 마주칠때마다 인사를 건냈다.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엇. 시준희! 안녀엉 ㅎㅎ. "

친구들과 있을때도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안녕 "

도서관에서도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일찍 왔네. "

등교할때도

[김정우] Return to Love 上 | 인스티즈

" 내일보자! "

하교할때도

언제나 나에게 인사를 해왔다.

모두에게 친절한 김정우라서 어쩌면 같은반 친구에게 인사하는것은 당연한거였겠지만. 나는 달랐다. 내가 소심한 성격덕에 친구가 별로 없었다. 그래서 인사를 한다는것만으로도 나에겐 아주 가까워진거였다. 그게 김정우라면 더더욱.

하지만 김정우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게 슬펐다. 그래 인사만 하는건데 어찌보면 인사정도는 그냥 당연한거였다. 모두가 하는거였으니까. 그냥 어쩌면 나는 김정우여서. 그게 정우 너여서.

의미부여를 심하게 했나보다.

나는 김정우가 나에게 인사를 건냈을때부터 깨달았다. 이제는 인정해야할때였다. 김정우만 보면 가슴한켠이 몽실거리던 이유도 김정우만 보면 비정상적이게 뛰던 심장도 김정우를 보기만해도 빨개지는 얼굴도 다 한가지 이유때문이었다.

좋아한다.

좋아해서 그런거였다.

나는 너를 좋아했다.

04.

그렇게 여전히 우리는 흐지부지 인사만 하는 사이였다. 더이상에 발전도 그렇다고 더 사이가 안좋아지지도 않았다. 딱 그정도였다. 그저 같은반인 아이. 나는 너에게 딱 그정도였다. 우린 그런 사이였다.

그 '일'이 있기 전까진.

사실 '일' 이라고 할 정도로 큰 일은 아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날이었다. '헐? 밖에 비오는거?' 한 아이가 창문을 내다보더니 소리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분명 아침까진 쨍쨍했던거 같은데...

차마 우산을 가져오지 못한 나에겐 별로 반갑지 않은 소식이었다. 하지만 나의 시선은 자연스레 너에게로 향했다.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너도 나와 같은상황인지 표정이 별로 좋지 못했다. 하지만 너는 안심이 되었다. 핵인싸의 타이틀에 걸맞게 친구가 많은 김정우였기에 충분히 누군가와 함께 우산을 쓰고 갈 김정우였다.

아..차라리 내가 우산을 가져왔더라면. 물론 내가 우산을 가져왔어도 나는 아무것도 못할 것 같았지만 그래도 뭔가 아쉬웠다. 너에게서 다시 고개를 돌려 창문을 바라봤다. 비가 정말 많이 내리고 있었다.

일기예보에서 비가 온다고 했었나?

하필 오늘같은날에 주번이었다. 같이 주번을 하는 아이와는 번갈아가며 했는데 하필 내가 오늘 담당이라서 평소보다 더 늦게 가게 생겼다. 비는 더욱더 거세졌다.

야자가 다 끝나고 남아있는 아이들도 모두 하교를 하고 있을때쯤 나는 혼자 남아서 교실 불을 끄고 문을 잠그고있었다. 그나마 다행이도 비가와서 그런지 애들이 꽤 빨리 빠져나가서 나도 맨마지막으로 나오게 되지는 않았다.

지금이라도 엄마에게 연락을 할까 했지만 금방 관뒀다. 지금 불러봤자 시간만 흐르지. 그냥 후딱 정류장까지 뛰어가는게 가장 나을거라 생각했다.

중앙현관으로 나왔다. 그 사이에 남아있던 아이들도 다 갔는지 아무도 없었다. 어두운 학교. 거세게 내리는 비. 이 둘 때문인지 왠지 으스스한 느낌이 들었다. 비때문에 약간 추운것도 같았다. 아 그냥 엄마 부를걸 그랬나...

비가내리는 저녁하늘을 바라보고있자니 갑자기 뭉클해지는게 느껴졌다. 왜 그런지는 몰랐다. 뭔가...막힌 느낌이 들었다. 더이상 쓸데없는 생각이 더 들기전에 뛰어갈 자세를 잡았다.

중간에 끼어든 그림자만 없었어도.

05.

지금부터 내가 놀란 이유를 설명하자면

첫째.

당황했다. 갑자기 옆으로 훅 들어오는 그림자 때문도 있지만 그 그림자 주인을 보고 정말 자지러질뻔 했다.

"...김정우..?"

그래 그 그림자의 주인은 김정우였다. 당연히 너도 이미 다른친구에게 붙어서라도 집에 갔을거라고 생각했다.

둘째.

이렇게까지 늦게 남아있던 이유는 모르겠지만 정말 당황스러웠다.

심장이 미칠듯이 뛰는게 느껴졌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셋째.

"..아, 미안. 너도 비맞고 가려는거 같길래."

그건 맞는말이다. 그런데 내가 당황한 가장 큰 이유는

"이건..."

[김정우] Return to Love 上 | 인스티즈

"아.. 그냥 비맞고 가는것보단 낫지 않아? ㅎㅎ"

"어? 어어.

그건..그렇지?!"

내 머리위에는 정확히 남색 가디건이 씌워져있어서이다. 나도 모르게 당황해서 횡설수설 물어봤는데 너는 그 특유의 아무렇지않은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너의 미소였다. 다시 한번 더 심장이

쿵-!

쎄게 뛰는것이 느껴졌다. 너무 큰거 같은 소리에 나는 생각했다. 빗소리에 묻히길

[김정우] Return to Love 上 | 인스티즈

"그럼 갈까?"

어린시절 드라마에서 본적이 있다. 주인공이 주인공에게 빠지던 그때 첫번째 주인공이 조용히 읊어말하던 대사가 나는 아직까지도 기억 난다.

' 심장이

하늘에서 땅까지

아찔한 진자운동을 계속 하였다.

첫사랑

이었다. '

그걸 지금 내가 하고 있었다. 그건 내 인생에 있어 첫사랑이었다. 큰 계기없이 빠지게 된 그런 순수한 사랑. 첫사랑.

💚💚
첫글과 막글
· [막글] [정재현] 그냥 이별  47분 전
· [현재글] [첫글] [김정우] Return to Love 上  4  1개월 전

위/아래글
· [00즈] 청춘어불 2  2  1개월 전
· [00즈] 청춘어불 1  1  1개월 전
· [00즈] 청춘어불 예고편  1  1개월 전
· [김정우] Return to Love 下  4  1개월 전
· [김정우] Return to Love 中  3  1개월 전
· [현재글] [김정우] Return to Love 上  4  1개월 전

공지사항
없음
 
독자1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다녔던 고등학교가 아련한 분위기로 생각나네요ㅎㅎ 글이랑 정우의 분위기가 찰떡이고 너무 좋아요! 뒷 내용도 보고싶어요💚💚
•••답글
스청? 마이베이비
우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ㅠㅠ 댓글 보고 힘이 나서 완결까지 다 써버렸어요 ㅎㅎ 부족한 글 정우가 다 살린거 같지만....^ 그래도 감사해요 ㅜㅜ
•••
독자2
분위기가 너무 몽글몽글해요ㅠㅠ
•••답글
스청? 마이베이비
그런 분위기를 노렸는데! 통했다니 다행이네요 ㅜ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방탄소년단 [민윤기/정호석] 나의 냥냥이와 댕댕이 11 82 빙고구마 2:11
배우모델 [공지철/김태평] 쟤 17살 차이 나는 아저씨랑 결혼했대_08 33 1억 1:46
데이식스 [데이식스/박성진] 체육교육과 박성진 짝사랑하는 썰 번외 27 랑데부 01.18 00:24
프로듀스 [프로듀스101/워너원] 카페알바생 홍일점 kakaotalk 42 17 먹방동아리 01.13 20:22
기타 [TXT태현] 이것도 우정이라고 2 14 42 01.18 03:0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막장 로맨스는 처음이라 4 9 온도도씨 01.18 04:20
배우모델 [남주혁] 남주혁은 인기가 많다. 04 15 한페이지 01.17 10:44
엔시티 [NCT] 7드림 7대 죄악 이럴 것 같다 17 망슨생 01.16 00:00
13377717 엔시티 [정재현] 그냥 이별 1 스청? 마이베이.. 10:49
13374338 엔시티 [NCT/황인준] 여리고 단단한 황인준의 n년지기 10 동글동혁동글 2:31
13373941 방탄소년단 [민윤기/정호석] 나의 냥냥이와 댕댕이 11 82 빙고구마 2:11
13373507 배우모델 [공지철/김태평] 쟤 17살 차이 나는 아저씨랑 결혼했대_08 34 1억 1:46
13370101 배우모델 [박서준/윤박] 나는 낙오자입니다_02 18 1억 01.19 23:17
1337003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민윤기] Perfect Striker! 01 6 키도 01.19 23:13
13359340 기타 [TXT범규] 별들의 운행 上 3 42 01.19 04:54
1335004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호그와트; 일곱 개의 호크룩스 57 3 육일삼 01.18 19:47
13344445 계략남 재업 끝, 이번주 못올 확률 90% (공지) 10 아이고 내가 앓.. 01.18 08:40
1334338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막장 로맨스는 처음이라 4 9 온도도씨 01.18 04:20
13342319 기타 [TXT태현] 이것도 우정이라고 2 14 42 01.18 03:07
13339183 데이식스 [데이식스/박성진] 체육교육과 박성진 짝사랑하는 썰 번외 27 랑데부 01.18 00:24
13338866 배우모델 [박서준/윤박] 나는 낙오자입니다_01 21 1억 01.18 00:08
13329895 배우모델 [남주혁] 남주혁은 인기가 많다. 04 15 한페이지 01.17 10:44
13321124 세븐틴 [세븐틴] Touch Down 28 13 소세지빵 01.16 22:26
13311886 방탄소년단 [김태형] 당신을 사랑하는 빌런 김태형 썰 上 28 빙고구마 01.16 04:07
13307283 엔시티 [NCT] 7드림 7대 죄악 이럴 것 같다 17 망슨생 01.16 00:00
1330726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황녀(皇女) 20, 21 5 선바람 01.15 23:59
13305964 엔시티 [NCT/정우/도영] 그 보통의 연애 (01) 6 그로브 01.15 22:59
13295629 배우모델 [남주혁] 남주혁은 인기가 많다. 03 8 한페이지 01.15 02:51
13289415 프로듀스 [프로듀스101/워너원] 먹방동아리 홍일점 kakaotalk 43 16 먹방동아리 01.14 21:24
1328880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응답하라 2020 12화 8 쓴쁜 01.14 20:41
13280750 엔시티 [NCT] 세상에서 가장 신기한 삼각형 14 그래서그냥 01.14 03:56
13273187 프로듀스 [프로듀스101/워너원] 카페알바생 홍일점 kakaotalk 42 17 먹방동아리 01.13 20:22
13269274 배우모델 [남주혁] 남주혁은 인기가 많다. 02 10 한페이지 01.13 14:09
13266212 엔시티 [NCT/해찬] 그냥 뭐 흔한 수인물 +플+플+ 81 아이고 내가 앓.. 01.13 05:06
13265758 몬스타엑스 [몬스타엑스] 내가 보고 싶어서 쓰는 움짤로 보는 몬스타엑스 6 4 커피우유알럽 01.13 04:13
13262277 엔시티 [NCT/?] 그 보통의 연애 - 프롤로그 5 그로브 01.13 01:19
13261527 엔시티 [NCT] 할로윈 역하렘 ep.2 각인 18  쿠키밤 01.13 00:50
13259985 배우모델 [남주혁] 남주혁은 인기가 많다. 01 4 한페이지 01.12 23:45
13259282 기타 [TXT연준] Love me less 19 42 01.12 23:11
13257614 데이식스 [데이식스/박성진] 너를 만나러 가는 길 13 포장 01.12 21:47
13255089 방탄소년단 [정호석] 당신을 사랑하는 빌런 정호석 썰 51 빙고구마 01.12 19:03
13239985 방탄소년단 [민윤기/정호석] 나의 냥냥이와 댕댕이 10 159 빙고구마 01.11 22:21
1323648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호그와트; 일곱 개의 호크룩스 56 6 육일삼 01.11 18:00
13218712 배우모델 [배우/김남길] 짧드림. 무뢰한, 정재곤 3 망고의휴식 01.10 14:01
13216549 엔시티 글 이해하는데 궁금하거나 어려운건 없죠? 51 아이고 내가 앓.. 01.10 07:44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자필만 게시 가능 (펌/표절 금지), 친목 (암호닉 제외) 금지
글잡담 F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1/20 13:22 ~ 1/20 13:2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급인기 게시판 l 모든 게시판이 인기척도 하나 없네요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