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가 닫혀있습니다 l 열기
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방탄소년단
프로듀스
배우모델
엔시티
기타
세븐틴
워너원
데이식스
Y.IBll조회 123l 2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방탄소년단/박지민] Begin Again | 인스티즈

"..김여주, 저거 손 안 댄지 얼마나 됐냐?"




김남준의 잔소리 아닌 잔소리에 슬쩍 돌아본 키보드에는먼지가 얇은 층으로 쌓여 있었다. ..하긴, 친지 꽤 됐으니 그럴 만도 하다. 한 2주 정도는 건반을 조금 띵똥거리는 정도였고, 가장 최근 일 주일 간은 작업실에 멍하니 앉아 있기만 했으니까.




"진짜 어디 아픈 거 아니야, 너?"


"..아니야."


"아니면 뭐야, 대체? 음악 빼면 시체인 애가 왜 이래?"




명색에 오빠라고, 연신 타박을 해대는 김남준의 말에도 나는 그저 곡이 당최 써지질 않는다고 대답할 뿐이었다.


언제부터 이랬더라. 아마도, 가장 최근에 내 곡을 녹음하겠다며 찾아온, 노래 더럽게 못하던 그 가수 씨랑 싸운 뒤부터였던 것 같다. 회사 사장이 어렵게 데려온 실력자(아마도 '스타'겠지만)라며 참으라던 말에 더 빡쳐서 사무실을 박차고 나온.. 그래, 바로 그 시점부터였네.




"너 파업해?"


"아니."


"솔직하게 말해도 돼. 더 나은 작업환경을 요구하는, 뭐 그런 거야? 사고 싶은 악기 생겼어?"


"아니라니까."


"아니 그럼 대체 뭔데??!!!"




김남준이 방방 뛰는 것이당장에라도 뭘 부실 것만 같아서, 나는 겨우겨우 오빠를 다시 의자에 앉혔다.




"...그냥, 마음에 안 들어. 뭘 쓰든, 그리고 누가 부르든, 다 별로야. 다 마음에 안 들어. 전부 다."


"..그냥 마음에 안 든다."


"응."


"그럼 다 때려치지 왜? 은퇴하려고?"


"..그것도 나쁘지 않지."


"...야 이 미친.. 너 정식으로 곡 내놓기 시작한지 3년 밖에 안 돼, 알어?"


"...그 정도면 많이 했지 않나?"


"..아나.."




김남준은 제 피가 섞인 여동생의 만행이 마음에 들지 않는 건지, 혈압이 오른 아침 드라마 속 회장님 마냥 제 뒷목을 잡았다. ..그럼 어쩌라고, 도무지 손에 일이 잡히지가 않는 걸.


마치 기계마냥 곡을 뽑아낸 시간, 5년. 정식 프로듀서 데뷔가 3년 전, 그리고 곡을 내놓을 때마다 음원차트 상위권을 쓸어버리게 된 건 한 2년 반 정도 전부터였다. 하지만, 과거는 과거다. 의욕이란 의욕을 전부 말그대로 번아웃(burn-out)시킨 나는, 이제 재만 남은 상태니까.


나라고 안 답답하겠냐고. 내 얼굴에 꽂히는 김남준의 시선이 부담스러워,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아메리카노를 집어 입에 댔다.




"..아, 다 식었네."




씁쓸한 맛이 입에 감돈다. 손에 닿은 종이컵에 아주 미약히 남은 온기가, 차가운 내 손끝에 닿자마자 사라져버린다.


그래, 다 식어버린 커피는 고혹적인 향도, 따스함도 없는 쓰고 까만 물일 뿐이다. 나와 꼭 닮은 그 미적지근한 온도를 빤히 내려다보다가, 그대로 쓰레기통에 던졌다.


상황이 심각한 걸 느낀 김남준이 나가자며 나를 끌어당긴다. 작업실 문턱을 넘기 전 문득 피아노를 보지만, 아무 감흥이 없다.



..진짜로, 그만둬야 할까.






***






바람을 쐬자던 오빠가 날 데리고 나온 곳은, 있던 바람도 사람에 막혀 사라질 것 같은 왁자지껄한 홍대였다.




"..바람 쐬자며."


"술 마시자고."


"..아이씨."




끌리듯이 앉은 술자리. 안주를 먹는 둥 마는 둥 하는 내게, 김남준은 피식 웃으며 술병을 내밀었다.


본능적으로 내민 잔에 투명한 알코올이 채워지며, 김남준의 목소리가 그 뒤를 따라 흐른다.



[방탄소년단/박지민] Begin Again | 인스티즈

"'뮤즈'를 찾아봐."


"뮤즈?"


"넌 슬럼프란 걸 모르고 5년 이상 곡을 써제껴온 애야. 당연히 영감이 다 바닥나지."


"..음악으론 내 내면 표현하기도 바빠."


"그 뮤즈에게 영향을 받은 네 내면을 표현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야. 그리고, 계속 안으로 파고들면 히키코모리 된다. 이젠 밖을 볼 때도 됐어, 마."




솔깃한 소리긴 하다만, 그게 찾고 싶어요, 한다고 찾아지냐고. 내가 눈을 굴리자, 김남준은 속으로 하지 않은 말을 들은 듯이 그냥 한 번 시도해보라며 날 부추긴다.




"뮤즈를 만난다는 거, 음악 인생에 굉장한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어. 한 번 해보라니까?"


"..그렇게 뮤즈로 곡 쓰다가 뮤즈랑 피치 못하게 떨어지게 되면? 그럼 또 곡 못 쓸 거 아니야."


"한 번 뮤즈는 영원한 뮤즈야. 첫만남부터 마지막 순간까지 말이야. 거기다 둘이 함께 한 추억도, 전부."


"......."


"굳이 기억하려 하지 않아도, 그 감정과 추억은 쉽게 사라지는 게 아니라서 자연스럽게 묻어나오게 돼. 그게 가족이든, 친구든, 연인이든."


"오글거려."




괜히 팔을 마구 비볐다. 오빠가 이런 소리 할 때마다 적응이 안 된다. 쓸데없이 진지해가지고 말이야..




"..몰라, 그게 찾는다고 마음대로 찾아지나. '뮤즈'라는 느낌이 뭔지도 모르겠고, 궁금하지도 않아."


"그게 있다니까? 딱, 딱 감이 와."


"난 첫눈에 반하는 거 안 믿는다니까."


"아니 그게 왜 그 쪽으로 튀어?"




결국, 우리 남매는 단 5분도 진지함을 견디지 못하고 다시 아웅다웅 다투다가 술자리를 끝냈다.


잔뜩 취해선 몸을 잘 가누질 못하는 김남준은 근처에 사는 윤기 오빠를 불러 부탁하고, 난 술에 들떠 붉어진 얼굴을 가라앉히려 밤같지도 않은 밝은 밤거리를 조금 걸었다.


조금 붕 뜬 머릿속에 김남준의 목소리가 울린다.



-"뮤즈를 찾아."


-"I don't know you"


-"그 뮤즈에게 영향을 받은 네 내면을 표현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


-"But I want you"


-"이젠 밖을 볼 때도 됐어, 마."


-"All the more for that"


-"뮤즈를 만난다는 거, 음악 인생에 굉장한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어."


-"Words fall through me"


-"한 번 뮤즈는 영원한 뮤즈야. 첫만남부터 마지막 순간까지 말이야.


-"And always fool me"


-"딱, 딱 감이 와."


-"And I can't-"




"-react..."




어느샌가, 발은 멈춰 있었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김남준의 목소리를 뚫고 들어오는 오묘한 목소리를 따라 익숙한 멜로디를 읊조리고 있는 나의 입. 'Once'의 ost, 'Falling Slowly'였다.


홍대에선 흔하다 못해 뻔하기까지 한 버스킹이다.



-"Take this sinking boat"



한 두 번 들은 노래도 아니다.



-"and point it home"



버스킹 곡으로는 더욱 많이 들어본 노래다.



-"We've still got ti-me"



하지만, 나의 신발코는, 부드럽게 기타소리를 향해 방향을 튼다. 점점, 발이 빨라지기 시작한다.




"Raise your hopefulvoice"




꽤나 많이 몰려 있는 사람들 사이로, 조곤히 흘러나오는 소리.




"you have a choice"




마치 마법처럼,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방향을 따라가면 길이 나왔다. 나를 부르는 것만 같았다.


정말로,



[방탄소년단/박지민] Begin Again | 인스티즈

"You've make it no-w"




마법만 같았다.






***






옆에 동생으로 보이는 어린 소년 하나가 치는 서투른 기타 선율에 맞춘 내 또래 남자의 목소리는 참 예뻤다. 아니, 향기로웠다고 하겠다. 온몸에 감돌듯이 아련히 남아서, 몇 안 되던 청중들에게 꾸벅 고개를 숙이고 사라질 때는 마지막 순간까지 눈길을 떼지 못했었다.바로 옆에서 대학 댄스 동아리가 시끄럽게 공연을 하고 있었다는 건 그가 떠나고 한참 뒤에 안 사실이었다.


아주 작은 앰프에 3만원도 채 안 되어 보이는 마이크를 잡고 한 노래였다. 목소리를 생각해보면 'Falling Slowly'와 완전히 딱 맞는 음색도 아니었으며, 성량이 딱히 아주 특출나지도 않았었다.


..그런데, 그 많은 사람을 뚫고, 나를 끌어당겼다. 그 작은 소리로, 그는 나를 불러내었다.



작업실에 가만히 앉아 천장을 바라보던 나는, 문득 키보드로 시선을 돌렸다. 어제보다 조금 더 먼지가 올라앉은 건반. 무심코 키 하나를 누른다. 그 남자의 목소리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방탄소년단/박지민] Begin Again | 인스티즈

천천히, 손가락을 움직인다. 단편적인 선율 위, 머릿속에 베이스 소리가 노크하듯 낮게 울리며 들어온다. 드럼, 세컨드 피아노, 일렉.. 아니야, 일렉은 아니고, 베이스로 화음을 하나 더.



자세를 고쳐잡았다. 느낌이 좋다.






***






그 날 이후로 매달려 완성한 곡이 총 다섯 개. 한 곡당 한 이틀씩 공들여서 만든 것 같다.


내 곡을 확인하러 온 김남준과 윤기 오빠는, 곡을 듣고 의미가 같은 말을 한 마디씩 던졌다.




-"..야, 괜찮기는 너무 괜찮은데.. 소화할 사람이 있을까 모르겠다."


-"모르겠네.. 노래 자체는 진짜 괜찮은데, 가이드가 아쉬워. 멜로디가 독특해서 그런지... 느낌이 안 살아."




나는, 그럴 때마다 의도한 바라며 웃어보였다. 솔직히, 누가 소화해냈다면 기분이 오히려 잡쳤을지도. 내가 쓴 이 곡들은 전부 이름도 알지 못하는 그 남자를 위한 곡이니, 그 사람 말곤 아무도 떠올릴 수 없어야 정상인 거다.


그래도 평생을 그 사람만을 위해 곡을 쓸 순 없으니까, 나를다시 시작하게 해준 그에게 느꼈던 짧은 감정과 고마움을여섯 번째 곡에 전부 털어놓기로 하고 작업에 매달렸다.




"..베이스부터.."




..아니다.




"..아예 오케스트라처럼 갈까?"




..이것도 아니다.



마지막이란 생각 때문인가, 뜻대로 잘 되지를 않았다. 목소리를 들은지 너무 오래된 건가. 한 번 더 듣고 싶은데.


살풋 구겨진 미간을 꾹꾹 누르며 휴게실로 나와 물을 마셨다. 오늘 김남준과 윤기 오빠가 홍대를 간다고 해서인가, 항상 이곳저곳 시끄럽던 작업실 공간이 한적해서 귀와 눈을 조금 쉴 수가 있었다.



..이제는 끝이야. 오늘은 끝내자.


나의 짧은 뮤즈와의 만남은, 이제 마지막이야.



마지막, 이라는 단어를 중얼거리며 종이컵을 버리고 다시 작업실로 가려는데,




"야야, 김여주!!!"




익숙한 시끄러움에 몸을 돌렸다.




"우리가 대박인 애 하나 찾았어!!"




그리고, 잔뜩 신난 오빠들의 뒤에서 얼굴을 휘감는 향긋함이 느껴졌다.




"너 노래 누구보다 잘 살릴 목소리라 데리고 왔어. 설득하느라 힘들었다고."


"......."




그 때완 다른 까만 머리를 한 채, 그 때처럼, 맑은 눈을 반짝이며 제 동생을 옆에 꼭 데리고 있는 그.


나를 보자 어색하게 웃으며,



[방탄소년단/박지민] Begin Again | 인스티즈

"아, 안녕하세요.. 박지민이라고 합니다."




내가 반했던, 그 오묘한 향기를 내 귓가에 다시 한 번 뿜어낸다.




"..아아,"


"......."


"..박, 지민 씨."




박지민, 하고 나는 그의 이름을 몇 번이고 내 입술에 머금었다.


조금 당황한 듯 빠르게 깜짝이는 까만 눈동자에게로, 그의 향기로운 이름에게로, 나는 떨리는 손을 내밀었다.




"..프로듀서 김여주라고 합니다."




이젠 마지막이 아닌 그에게, 다시 오롯이 취해버리고 마는 나다.





***





"참 신기해요."


"네?"


"어떻게 나랑 그렇게 딱 맞는 곡을 만드는지."


"그야, 지민 씨는..."


"?"


"..항상, 노래를 부르고 있거든요."


"......."


"노래를 불러요."






You don't love someone for their looks, their clothes, or their fancy cars-


-but, because,



because, they sing a song only 'you' can hear.






***

쓴지 2년이 다 되어가는 글인데, 뒤져보다 나와서 가지고 와봅니다. 예전에 공부할 때 쓰던 노트에 써 있던 글귀를 바탕으로 썼습니다.

마찬가지로 타 커뮤니티와 블로그에 업로드된 글입니다.

감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첫글과 막글
· [현재글] [막글] [방탄소년단/박지민] Begin Again  1  9일 전
· [첫글] [방탄소년단/김남준] 예뻤더라  4  10일 전

위/아래글
· [현재글] [방탄소년단/박지민] Begin Again  1  9일 전
· [방탄소년단/김남준] 예뻤더라  4  10일 전

공지사항
없음
 
독자1
와우.. 이거 정말 대박이네요 내용을 보면서 대단한 여주라고 생각했어요 간간이 여주의 고뇌하는 장면에서는 왠지 윤기도 겹쳐지는 것 같고요 정말 상위 호환 가능한 고급진 이야기의 끝이네요 중간중간 영어가 들어가 있어서 읽는데 어버버버 거리긴 했지만.. 하항💜너무 멋진 작품입니다. 진심으로 감동받고 갑니다🤗
•••답글
l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프로듀스 [프로듀스/황윤성] 하숙집 막내 아들 05 108 딩딩이 08.15 21:37
엔시티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11 45 해챤들 08.19 00:17
배우모델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48🤭😍 42 1억 08.19 02:09
프로듀스 [프로듀스/황윤성/이은상] 초코칩은 사랑을 싣고 H 72 자몽단 08.18 23:40
배우모델 [하정우] 앞집에 이사온 아저씨가 하저씨인 SSUL 50   걍다좋아 08.15 23:47
프로듀스 [프로듀스x101] 윤사장네 카페 알바생 kakaotalk 04 36 먹방동아리 08.20 21:08
프로듀스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4 25 프로듛흐 08.17 21:37
프로듀스 [프로듀스/한승우/이진혁] 머리 위로 부는 바람 11 (完) 21 myblue 08.17 02:14
10951899 [NCT/재민] 뾰족해도 좋아 4 반짝이는도시.. 8:39
10950559 프로듀스 [프로듀스/이진혁/조승연] gimme heaven 07 7 myblue 3:44
10948547 프로듀스 [프로듀스/이진혁] 여름날의 다람쥐를 좋아하세요? 06 10 중력달 1:35
10944184 프로듀스 [엑스원/X1] 일곱 명의 죄악 B 2 2112 08.21 21:51
10943042 프로듀스 [엑스원/이은상/조승연/김우석] 한 여자 두고 불꽃튀는 그사세 이은상 조승연 보고.. 6 짹짹아참새해 08.21 20:35
1094214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J와 러브레터 -07 4 P92 08.21 19:23
10941993 배우모델 [김재욱/김남길] 집착남 계략공 VS 다정남 순정공 5 SSUL 33   걍다좋아 08.21 19:12
10940106 [세븐틴] Duality 01 : 1월, 그 시작점 작은 세계 08.21 16:06
10938586 세븐틴 [세븐틴] Duality : 프롤로그 작은 세계 08.21 13:31
1093246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호그와트; 일곱 개의 호크룩스 47 4 육일삼 08.21 01:05
10931308 프로듀스 [프로듀스/이진혁/조승연] gimme heaven 06 7 myblue 08.21 00:14
10929626 프로듀스 [프로듀스/X1/엑스원/김요한] 김요한이 아끼는 여자애 2 34   ZeRO L 08.20 22:46
10928016 프로듀스 [프로듀스x101] 윤사장네 카페 알바생 kakaotalk 04 36 먹방동아리 08.20 21:08
10927542 데이식스 [데이식스] 월로적승_04 10 소주 08.20 20:33
10924514 프로듀스 [프로듀스/엑스원/김요한] 나 좋다던 태권도 찔찔이 고딩이 데뷔한 썰 PROLOG.. 5 술무졀빈 08.20 16:02
10918279 프로듀스 [프로듀스/X1/엑스원/김요한] 김요한이 아끼는 여자애 11   ZeRO L 08.20 02:18
10917101 프로듀스 [프로듀스/X1/엑스원/이은상] 뱀파이어 고딩 가르치기 (부제: 은상.. 38   ZeRO L 08.20 01:25
1091662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조각] 뇌쇄惱殺 이규 08.20 01:03
10911686 프로듀스 [프로듀스101/워너원] 먹방동아리 홍일점 kakaotalk 35 46 먹방동아리 08.19 20:51
10910935 프로듀스 [엑스원/X1/조승연] 신, 하데스 1   Ever_ 08.19 19:57
1091081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연하가 남자로 보이는 순간, 그 후 01 + 드릴 말씀 15 화백 08.19 19:49
1091033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그녀 한정 관찰일지 #01 2 P92 08.19 19:02
10909738 프로듀스 [프로듀스/이진혁] 여름날의 다람쥐를 좋아하세요? 05 10 중력달 08.19 18:04
1090635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J와 러브레터 -06 4 P92 08.19 12:24
10903163 프로듀스 [프로듀스/이진혁/조승연] gimme heaven 05 6 myblue 08.19 03:37
10901730 배우모델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48🤭😍 42 1억 08.19 02:09
10899030 엔시티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11 45 해챤들 08.19 00:17
10897993 프로듀스 [프로듀스/황윤성/이은상] 초코칩은 사랑을 싣고 H 72 자몽단 08.18 23:40
10896878 프로듀스 [프로듀스x101] 윤사장네 카페 알바생 kakaotalk 03 25 먹방동아리 08.18 22:53
1089659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불편한 날 05 이규 08.18 22:42
10892882 세븐틴 [세븐틴] 욕쟁이 남사친들과의 근본없는 대화 19119119119119119119.. 10 소세지빵 08.18 19:27
1088139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달의 연심 02 2 화백 08.18 01:07
1087912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누아르(noir) 03(完) 웨이콩 08.17 23:28
10877294 프로듀스 [프로듀스/엑스원/조승연] 조승연은 나를 싫어한다 04 25 프로듛흐 08.17 21:37
10876862 프로듀스 [엑스원/X1/강민희] 고백을 수 놓는 밤 3   Ever_ 08.17 21:08
10876710 여러분 금붕어가 질문을 하게씀미다 8 1억 08.17 20:57
10876531 프로듀스 [엑스원/X1/한승우/조승연/김요한] 승우가 엑스원고 학생회장이라면?.. 2   Ever_ 08.17 20:44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자필만 게시 가능 (펌/표절 금지), 친목 (암호닉 제외) 금지
글잡담 F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인스티즈 트렌드 l근로장려금블루카펫4040언니네쌀롱당첨됐어ㅋㅋㅋㅋㅋㅋ우수회원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8/22 16:52 ~ 8/22 16:54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8/22 11:08 ~ 8/22 11:10 기준
1위 ~ 10위
신설 메뉴 l 슈퍼엠 l 민원 l 더로즈 l 국른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l
© instiz Corporation
생리할 때 더 당기는 음식은?? l 9903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