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방탄소년단
엔시티
배우모델
기타
세븐틴
데이식스
엑소
몬스타엑스
커피우유알럽ll조회 194l 0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3 | 인스티즈

꿈속의그녀



인간과 귀신의상관관계

죽은그녀가내 눈앞에 나타났다

앞에 나타났다















이상한 남자를 만났다. 비가 세차게 내리는 새벽. 어느 때와 같이 갈 곳 없이 떠돌다가 보이는 공원 벤치에 앉았다. 그렇게 한참을 비를 맞으며 앉아 있는데 시선을 돌리다 어떤 남자랑 눈이 마주쳤다. 응..? 눈이 마주쳐? 에이, 무슨. 그래도 착각이라기엔 너무 이쪽을 뚫어져라 쳐다보는데...


나도 참, 무슨 생각을... 말도 안 되는 생각에 다시 고개를 돌려 사람 하나 없는 공원을 바라봤다. 몇 분을 그러고 있었을까, 갑자기 나에게만 비가 내리지 않는 느낌에 고개를 들자 아까 공원 입구에서 내 쪽을 본 남자가 나에게 우산을 씌워주며 나를 내려다보았다. 고개를 들자 마주친 두 눈에 그 남자는 놀란 듯 눈이 커지더니 손에 들고 있는 검은 봉투와 우산을 떨어트렸다.










"여주야..? 진짜... 여주야....?"










운다, 남자가 갑자기 울기 시작한다. 그것도 알 수 없는 이름을 부르며 나와 눈을 마주치고는 뚝뚝 눈물을 흘린다. 뭐야, 이 남자. 귀신을 보나? 무당인 건가.. 딱히 기는 안 느껴지는데...살면서, 아니. 죽고 나서 무당말고는 나를 보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게다가 여기 근처에는 무당집이 없는데... 이 남자 뭐지?










"정말 나 보여요? 그럼 다른 것들도 보는 건가.."

"......."

"저기요. 나 귀신이에요. 왜 내 앞에서 우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이 시간이면 귀신 진짜 많이 돌아다니거든요?"

"......."

"나는 괜찮지만 악귀하고 괜히 눈 잘못 마추치면 그쪽만 골치 아파요. 그니까 얼른 집 가요."










처음으로 무당말고 평범한 사람을 만나서 그런가. 괜한 오지랖을 부렸다. 죽고 나서 저런 따뜻한 눈빛은 처음이라 그런가. 나를 보며 울고 있는 두 눈은 사무치게 따뜻했다. 너무 따뜻해서 잠시 할 말을 잃을 정도로. 귀신이라는 나의 말에 눈이 잠시 커졌다. 걱정이 섞인 나의 말에 무엇을 생각하는 듯 말이 없더니 처음으로 알 수 없는 이름 말고 다른 말을 내게 건넸다. 울음이 가득 섞였지만 정말 듣기 좋은 목소리로.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3 | 인스티즈

".... 춥지 않아요? 우리 집 갈래요?"










분명 처음 보는 사람인데. 이상하리 만큼 익숙했다. 또 이상하리 만큼 따뜻했다. 그래서 나는 그 남자를 따라갔다.











꿈속의그녀









옷을 건네주며 갈아입고 오라는 남자의 말에 남자가 가리키는 방으로 들어가 옷을 갈아입었다. 신기하게도 그 옷이 꼭, 나를 위해 준비한 옷처럼. 내 것 마냥 나에게 딱 맞았다. 죽고 나서는 처음 갈아입는데 뭔가 느낌이 이상하다.










"저 죽고 나서 옷 처음 갈아입어요. 완전 어색하다."

"........"

"어때요, 예뻐요?"










반응이... 없네. 처음부터 답을 바라고 물은 질문은 아니었지만 장난스럽게 묻는 나의 질문에 아무 대답 없이 나를 가만히 쳐다만 보는 남자의 눈빛에 괜히 민망해졌다.










"왜 그래요?"










계속 아무 말 없이 쳐다만 보는 남자에 결국 남자 얼굴 앞에다 손을 이리저리 휘저으며 말하자 그제서야 정신이 드는지 나와 눈을 맞췄다. 그러다가도 자신의 앞앞, 바닥을 가리켰다. 앉으라는 말인가? 자리에 앉은 후 물어보자 아무 대답을 안 한다. 근데 그때 바로 귀 옆에서 들려오는 위 이임- 하는 큰 소리에 움찔하자 머리카락에서 조심스러운 손길이 느껴졌다.











"와... 나 누가 머리 말려주는 거 처음이에요. 기분 되게 좋다, 이거."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그래요? 앞으로 자주 말려 줄게요."










자주 말려준다는 그의 말에 기분 좋은 웃음이 났다. 내가 누가 내 머리 말려주는 걸 좋아했구나. 죽고 나서 누가 머리를 말려주긴커녕 머리를 만져준 적도 없으니 나도 몰랐던 사실이다.











"근데 여자 옷이랑 여자 속옷은 왜 있는 거예요?"










아까부터 정말 궁금했는데 이제야 물어보네. 내 물음에 잠시 손을 멈칫하는 게 느껴졌다. 하지만 곧바로 들려오는 목소리에 겉으로는 안 놀란척했지만 사실 많이 놀랐다. 여자친구가 있다 그랬다. 하긴, 저 얼굴이랑 성격에 여자친구가 없는 게 더 이상하긴 하지.










"그럼 여자친구랑은 얼마나 됐어요?"










물음에 또다시손을 멈칫한다. 뭐지? 여자친구 말만 나와도 떨리나. 자꾸 멈칫하네. 이번엔 아무 대답이 없다. 계속해서 정적만 이어졌다. 뭐야, 여자친구랑 얼마나 됐는지도 모르는 거야? 안되겠네. 여자는 이런 걸 중요하게 여긴다고요. 내가 여자친구였으면 엄청 섭섭했겠네.










"뭐예요. 여자친구 있다면서 얼마나 됐는지도 몰라요? 여자친구 섭섭하겠다."

"........"

"뭐야. 왜 계속 말이 없어요. 여자친구랑 싸웠어요? 그래서 그래요?"

"......."

"알겠어요.. 이제 여자친구 말 안 꺼낼ㄱ..."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안 만난 지 좀 됐어요. 아니, 못 만난 지."







계속되는 내 물음에도 말이 없길래 아 싸웠구나. 하고 생각이 들어 기분 안 좋겠다 싶어서 그만 말하겠다고 얘기하려는데 남자가 입을 열었다. 못 만난 지 좀 됐다고? 유학이라도 갔나... 결국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고개를 돌려 소파에 앉아 머리를 말려주는 남자를 올려다보자 자연스럽게 머리 말려주는 손으로 내 고개를 돌려 앞을보게 했다.










"사정이 좀 있어서... 사실 아직 사귀는 게 맞는 건지도 잘 모르겠어요."

"... 아, 미안해요. 괜한 거 물어서..."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근데, 만난 것 같아요. 여자친구."










사정이 있어서 못 만났다고, 사실 사귀는 게 맞는지도 모르겠다는 남자의 말에 내가 말을 잘못 꺼냈구나 생각했다. 너무나도 슬픈 목소리였기에, 사정이란 게 별로 좋지 못한 사정이라는 거쯤은 금방 눈치챌 수 있었다. 그래서 얼른 사과하려 입을 열었다.










"네?"







하지만 바로 들려오는 말에 이해가 되지 않았다. 만난 것 같다고? 무슨 소리지. 이해가 되지 않아 바로 되묻자, 남자는 대답하지 않고는 드라이기를 끄고는 자리에 일어섰다.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다 말렸어요. 피곤하죠? 아, 귀신은 피곤함을 못 느끼나..."










피곤하죠? 묻고는 곧바로 자신이 실수한 것처럼 표정을 짓는 남자의 모습에 그만 풋, 하고 웃음이 났다. 귀엽다. 내 웃음소리에 나를 쳐다본 남자에게 웃으며 말했다.










"느껴요. 느끼는데, 사람보다야 많이 덜 느끼죠? 그러니까 그렇게 미안한 표정짓지 마요.괜히 내가 미안해지네. 머리말려준 거고마워요."


"아니에요. 내가 해주고 싶어서그런 건데요 뭘."

"아, 근데 나 아까부터궁금한 거있는데 물어봐도 돼요?"









아까처럼 실수할까 싶어 이번엔 물어봐도 되냐고 정중하게 묻자, 내가 무엇을 물어볼지 궁금하다는 표정으로 나를 보았다. 정말 아까부터 궁금했는데요.










"그쪽 이름이뭐예요?"

"그러고 보니 이름도 안 알려줬네요. 내 이름은 이석민이에요."

"이석민... 이름되게 이쁘네요. 제이름은... 아....."










이석민. 그와 되게 잘 어울리는 이름이다. 얼굴처럼 이름도 예쁘네. 제이름은.. 아.... 나내 이름이 뭔지모르지.. 씁쓸해졌다.사람이라면 국적, 나이같은 거와상관없이 누구든 가지고있는 게바로 이름이었으니까. 그런데 난 이름이 없다. 아니, 있었겠지. 그런데 죽으면서 잃어버렸다. 이름, 나이, 기억. 전부 다.


그래, 사람이라면 가지고 있는 거잖아. 난 사람이 아니니까...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김여주 해요. 그쪽 이름."










알고 있었지만 다시 느껴지는 씁쓸한 감정들에 바닥만 바라보고 있는데 위에서남자의.. 아니,석민 씨의목소리가 들렸다.










"..김여주?그게 누군데요?"

"그쪽이요."

"아니, 원래 이름 주인 말이에요."










나에게김여주하라며 말하는석민 씨.알 수 없는 이름에 그게 누군지 물으니그쪽이요. 라며당연한 듯말하는석민 씨다.아니, 그 이름의 원래 주인 말이에요. 그게누구예요?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나한테
엄청 소중한사람이요."










나에게 엄청 소중한 이름이라며 말하는석민 씨의표정이 어딘가 슬퍼 보였다. 엄청 소중한 사람...? 여자친구말하는 건가... 아니면엄마? 분명 여자이름인 건확실한데.석민 씨에게엄청 소중한 사람...










"엄청 소중한사람이요?"

"네. 근데 이제 그거여주 씨가해요."

"........"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3 | 인스티즈

"나한테 엄청 소중한 사람."




















***

음!! 사실 이 글 특유의 몽실몽실한 분위기를 제가 너무 좋아해서 계속 이어가고 싶은, 무사히 완결까지 가고 싶은 글이에요! 근데 생각보다 반응이 없어서 넘 속상ㅠㅠ 그래도...! 힘이 닿는 곳까지....!



첫글과 막글
· [막글] [몬스타엑스/유기현] 철벽 쩌는 카페 사장님 좋아하기 9  7  5일 전
· [첫글] [세븐틴/혼성그룹] 본격 김여주 입덕글 01  2  6개월 전

위/아래글
· [몬스타엑스/유기현] 철벽 쩌는 카페 사장님 좋아하기 9  7  5일 전
· [현재글]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3  2  6일 전
· [몬스타엑스/유기현] 철벽 쩌는 카페 사장님 좋아하기 8  20  11일 전
· [몬스타엑스/유기현] 철벽 쩌는 카페 사장님 좋아하기 7  25  14일 전
· [피오/송민호] 위너 송민호와 블락비 피오가 내 소꿉친구인 썰 3  20  17일 전
· [피오/송민호] 위너 송민호와 블락비 피오가 내 소꿉친구인 썰2  40  19일 전
· [몬스타엑스] 어떻게 하다가 어려진 여주랑 같이 투턱베베 찍는 몬엑이 보고 싶어졌다  8  22일 전
· [더보이즈/영훈] 찌질이 남친한테 장난치다가 남친 제대로 울린 썰 푼다  7  24일 전
·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2  2  29일 전
· [몬스타엑스/유기현] 철벽 쩌는 카페 사장님 좋아하기 6  16  29일 전
·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1  4  30일 전
· [피오/송민호] 위너 송민호와 블락비 피오가 내 소꿉친구인 썰 1  44  1개월 전

공지사항
· 💜소재 신청 방💜  6  1개월 전
· ☕️🥛커피우유알랍의 글 모음집🥛☕️  2  1개월 전
 
독자1
아ㅏㅠㅠㅠㅠ 재미써요ㅠ 댓글은 잘 못 쓰지만 재밌게 보고있어용 ㅠㅠ 완결까지 기대할게요 작가님!
•••답글
독자2
와아아앙 작가릠!! 힘나게 제가 열심히 댓글달게요!
이름도 기억도 없는 여주랑 다 기억하는 석민이가 만난게 묘한 것 같아요 여주는 어쩌다 죽은건지 왜 기억이 없는지 다 궁금해지네요!!!!
다음 편도 기다릴게용!!!❤️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엔시티 [NCT] 친구의 남자친구와 잤다 01 + 암호닉 정리 143 카니알 05.22 23:01
배우모델 [이재욱] 싸가지 없지만 괜찮아_END 45 1억 05.18 22:19
엔시티 [NCT/이동혁] 굿바이 써머 (4) 21 05.20 17:05
배우모델 [이재욱] 테니스부 걔가 너 좋아하는 거 아니야? 01 31 옥수수소세지 05.23 15:49
엔시티 [NCT] 권태기썰 PDF 공유 103 내통장비번021.. 05.21 00:24
방탄소년단 [공지] 텍스트파일 종료 관련 30 Winter,Writer 05.20 22:50
엔시티 [NCT/이마크] 낙화 下 20 맠둥이 05.23 01:06
데이식스 [데이식스/윤도운] 수영부 윤도운-ep.1 13 이지 05.23 04:41
15564891 기타 [TXT범규] 쪼꼬쿠키 최 1 13:49
15562413 배우모델 [이재욱] 테니스부 걔가 너 좋아하는 거 아니야? 02 11 옥수수소세지 7:42
15560785 세븐틴 [세븐틴/홍일점] 함께 앓아요, 홍일점 in instiz 50 2  Allie 3:44
15560336 배우모델 [주지훈] 물망초_01화 2 마을 3:10
15559076 엔시티 [NCT/김정우] 당신의 시그널을 보내주세요! : 🐶 + 9 시즈닝뿌려 2:09
15553538 배우모델 [안효섭] 멍멍!하고 오는 녀석_01 22 1억 05.24 22:16
15549685 데이식스 [데이식스] 데식이네 셰어 하우스 20 3 포장 05.24 18:39
1554903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대의 prologue: 태형 히카 05.24 17:47
1554897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비혼황제 prologue 히카 05.24 17:44
15539495 배우모델 [김태평] 나의 인연은 과거에서 下 핑키포키 05.24 01:28
1553848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대취타가 떠먹여 주는 글 4 언젠가봄 05.24 00:47
15536420 엔시티 [NCT/해찬재민]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 6 유교걸 05.23 23:15
15530821 방탄소년단 김PD의 신혼일기 소장본 입금 종료 6일전! 화백 05.23 17:09
15529832 배우모델 [이재욱] 테니스부 걔가 너 좋아하는 거 아니야? 01 31 옥수수소세지 05.23 15:49
1552547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어땠을까 (dear my friend) 2 05.23 04:55
15525379 데이식스 [데이식스/윤도운] 수영부 윤도운-ep.1 13 이지 05.23 04:41
15521256 엔시티 [NCT/이마크] 낙화 下 20 맠둥이 05.23 01:06
15518456 엔시티 [NCT] 친구의 남자친구와 잤다 01 + 암호닉 정리 143 카니알 05.22 23:01
15508567 기타 [기타/재현현재해찬수빈정한세준승철장준] TROUBLE 01 안 내면 진거 05.22 04:55
1550849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바다가 들린다 외전 (Goodbye, Dear my best.. 6 odod 05.22 04:46
1550698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아주 못돼먹었어 사라질사람 05.22 02:46
15506330 엑소 [변백현] Lean on me 02 4 유백설 05.22 02:06
1550304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박지민] PLUMMY! 03 2 우주 05.21 23:47
15501786 엔시티 [엔시티/해찬] 너란 어항 속 나란 인어 14 유교걸 05.21 22:52
15497039 배우모델 [이재욱] 테니스부 걔가 너 좋아하는 거 아니야? 00 24 옥수수소세지 05.21 17:13
1549143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바다가 들린다 13 (完) 8 odod 05.21 05:06
1548891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모르는 선배가 자꾸 밥을 산다._후기와 끝맺음 7 사라질사람 05.21 02:12
15486467 엔시티 [NCT] 권태기썰 PDF 공유 103 내통장비번021.. 05.21 00:24
15484504 엑소 [변백현] Lean on me 01 2 유백설 05.20 22:50
15483667 워너원 [워너원/김재환] 5년째 연애 중 36 8 김코튼캔디 05.20 22:04
15479748 엔시티 [NCT/이동혁] 굿바이 써머 (4) 21 05.20 17:05
15474785 엑소 [변백현] Lean on me 00 8 유백설 05.20 07:48
15471516 배우모델 [안효섭] 쓸데없이 직진남_01 44 1억 05.20 01:54
15467540 배우모델 [김태평] 나의 인연은 과거에서 中 -2- 3 핑키포키 05.19 22:52
15467172 몬스타엑스 [몬스타엑스/유기현] 철벽 쩌는 카페 사장님 좋아하기 9 7 커피우유알럽 05.19 22:33
15463915 [주지훈] 물망초_0화 4 마을 05.19 19:25
15454643 배우모델 [주지훈] 매주 일요일 같이 밥 먹을래요? 2 10 지니 05.19 03:01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5/25 21:38 ~ 5/25 21:4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신설 메뉴 l EXO-SC l TOO l 루시 l 더킹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