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전체방 소설 만화 단편/조각 고르기 공지사항 상황톡사담톡 글잡담 N글잡담 S
방탄소년단 세븐틴 엔시티 몬스타엑스 더보이즈 엑소 남주혁 현빈 위너 베리베리
엘총호총남총이진리ll조회 115583l 16

오늘은 성년의 날. 하지만 컴백 때문에 뭐 하나 제대로 된 축하인사들 없는 멤버들 땜에 짜증난다.

"에휴..."

기껏해야 팬카페에 올라와있는 팬들의 축하글만 가득하니. 물론 작년에 91라인 형들도 그랬다지만 어쩐지 지금이 그때보다 심한거같다.

"명수야."

지옥같은 스케줄을 소화하고 숙소에 들어와 잠시동안이라도 쉬려하니 우현이 형이 방에 들어온다.

"이제 성인도 됐고 하니 술 마실래?"

"술? 요즘 바쁜데 미쳤어?"

"싫으면 말고."

"...매니저 형한테 안 들키게 조심해."

그리고 성인이 된 기념으로 술이나 마시자고 얘기한다.

"우와. 징하게도 샀다."

"막내도 20살이 되었으니 한 번 질렀지."

요즘 활동시기라 조심해야 할판에 술이라니 제정신인가 싶었으나 안 하자니 성년의 날을 허무하게 보내는 거 같아 그냥 술자리에 끼었다.

"술 잘 못하는 명수는 맥주만 마셔."

"우씨. 어리디고 무시하냐."

일단 멤버들이 주는대로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만... 어째 다른때보다 더 취하는 느낌이 든다.

"명수 형. 많이 취했어?"

"몰라..."

게다가 어질어질하고 헤롱거리는 느낌까지. 오늘따라 왜 이럴까.

"...이제 시작할때인거같지?"

"응."

그런데 갑자기 멤버들이 저들끼리 모여 뭐라고 수근대더니 뭔가 심상치 않은 미소를 짓는다.

그리고

"명수야. 이제 성인식 하자."

성열이 형과 호원이 형이 양쪽에서 날 잡고 내 방으로 데려온다.

"얘 땜에 딸딸이만 몇 번을 쳤는지 모르겠다."

"그러게. 지금이 기회야."

그 둘이 날 내려놓기 무섭게 다른 멤버들이 들어왔고 내 손목에 뭔가를 채웠다.

"혹시라도 반항할때를 대비했지."

"와- 이성종. 알고보니 완전 새디야."

"닥치고 얼른 시작하자."

정신이 헤롱한 상태여서 그런지 뭔가에 결박 된건지도 모르겠다.

"읏... ㅎ지... 하앗..."

이런 상황에 성규 형이 입고 있던 내 셔츠를 말아 올리더니 갑자기 쇄골에 입을 묻고 애무를 시작한다.

"명수야. 지금 많이 어지럽지?"

"흐읏... 아앗..."

"사실 니 술잔에 약 좀 탔어."

그러다가 우현이 형의 말에 놀랐다.

"니가 그냥 하려고 하면 안 할거같아서."

"흣... 하읏..."

한마디로 날 범하려고 술에 약을 타서 정신상태를 어지럽게 했다는 얘기인가...? 뭐가 뭔지 모르겠다.

"아읏..."

성규 형이 쇄골에서 점점 밑으로 내려가 이번엔 유두를 애무한다.

"흐앗... 혀엉..."

그리고 다른쪽은 호원이 형이 애무하기 시작했다.

"이것 봐. 장난 아니게 야해."

"꼴에 남자라고 어느정도 크네."

그런데 누군가 바지를 벗기는 느낌이 들더니 동시에 속옷까지 벗겨졌다.

"으응!... 앗..."

"여기 잘 느끼는구나."

그 사람은 다름 아닌 막내. 여태껏 천사같던 모습만 보여줘서 이런 모습이 낯설기만 하다.

"흐응... 아앙!... 흣... ㄱ…."

3명이 한꺼번에 몸을 애무하는 덕에 몸은 금방 달아올랐고 어느새 내 것은 크기가 꽤 커졌다.

"갈ㄱ... 같ㅇ... 하응..."

"벌써 가면 안 되지."

사정의 기미가 다가와 애원해 보지만 통하지 않는다.

"읏... 으응..."

계속 유두를 애무하던 호원이 형과 성규 형이 금새 다른 위치로 옳겨 애무까지 해주는 탓에 미칠거같다.

"하앙!... 으읏..."

한 명은 배꼽주변을 애무하고 한 명은 허벅지쪽을 애무하며 낭심이 있는데를 만져준다.

"제ㅂ…. 흐읏..."

버텨보려고 했거늘 벌써부터 쿠퍼액이 조금씩 새어나오기 시작했다.

"아직은 안 돼."

게다가 언제 들어갔는지 애널 안에서 움직이는 손가락이 느껴진다.

"하읏... 아앙!..."

"이 정도면 좀 풀었지?"

"OK. 얼른 들어가. 이러다 나 고자 되겠다."

"알았어."

애널 안에서 몇 번 대충 움직이던 손가락이 빠져나가자 입구에 동그란 물건이 닿는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아ㅍ…. 아파... 흣..."

생소한 이물질이 안에 들어온다.

"김명수 아다는 내가 딴다."

"그러던지."

그리고 조금씩 움직여지는게 느껴진다.

"하응... 흐... 아파..."

"존나 조이네. 힘 좀 빼봐."

그 느낌에 나도 모르게 조였는지 호원이 형이 짜증을 내며 유두를 살짝 만졌다.

"흣... 흐윽..."

그러자 힘이 풀렸고 기다렸다는 듯 허리짓이 강해진다.

"형. 펠라 할줄 알지? 한 번 해봐."

무차별적인 허리짓에 아파져 눈물이 차올라 울고만 있는데 입안에 성종이의 것이 들어온다.

"으읍... 흡..."

서툴게나마 페니스를 입에 담고 혀를 움직여 펠라를 시작했다.

"흐... 읍..."

그러자 내 머리채를 잡고 허리를 움직인다.

"아 씨발. 너네 둘 다 빨리 좀 끝내."

"누가 저런애보고 순둥이래. 완전 다르구만."

멤버들에게 강간을 당하는 이 상황. 정말 어이가 없으면서도 점점 차오르는 쾌락에 몸이 더 달아오른다.

"하읏... 흐윽... 아응..."

그렇게 힘이 점점 빠져 나갈때쯤 성종이가 입안에 사정을 하고 나왔다.

"읍...!"

이제 자유로워지나 한것도 잠시. 다시 입안에 들어온 동우 형의 페니스 때문에 입이 막혔다.

"참다가 뒤질뻔 했네. 명수야 제대로 해줘."

마음같아선 깨물어 버리고 싶지만 그랬다간 어찌될지 몰라 일단 시키는대로 하기 시작했다.

"이젠 내 차례."

한편 뒤에서 호원이 형이 드디어 사정하고 나오자 쉴틈도 없이 성규 형의 것이 들어온다.

"으읏... 읍..."

앞뒤로 당하는판에 괴로워서 죽을거같다.

"흐앙!... 아응..."

그렇게 한동안 당하고 있는데 동우 형이 입에서 페니스를 빼더니 자위하듯 만지기 시작한다.

"흣... 아앙!... ㄱ…."

그리고 내 얼굴에 사정액을 뿌렸다.

"이렇게 보니까 더 야하네."

"으응... 읏... 하앙!..."

"게다가 처음치고는 잘 느껴. 타고난 거 아니야?"

얼굴이며 몸이며 이곳저곳이 정액 범벅인데 멤버들은 그걸 보면서 저들끼리 히히덕 거린다.

"글쎄."

"성규 형. 이제 그만해."

"그럴까...?"

다른 멤버들 앞에서 성규 형에게 그대로 당하는데 성규 형도 안에서 나오더니 내 등에 사정액을 뿌렸다.

"이제 시작해볼까."

그렇게 벌써 2명에게 당하여 지칠대로 지쳤거늘 쉴틈도 없이 동우 형의 것이 들어온다.

"하응... 흣... 으읏..."

몸은 분명히 지쳤는데 이상하게 쾌락이 자꾸 올라와 미치게 한다. 대체 왜 이러는걸까.

"아앙!... 읏... 흐읏... 그ㅁ…."

멤버들 앞에서 온갖 수치란 수치심은 다 겪고 있으면서 몸은 정반대로 이러니 죽고 싶은 심정이다.

"제발... ㄱ…. 만... 흐응..."

"윽- 씨발. 진짜 나가기 싫다."

동우 형이 거의 절정에 이를때쯤 갑자기 또 입안에 들어온게 느껴진다.

"제대로 안 하면 죽어."

그 물건의 주인은 다름 아닌 성열이 형.

"윽... 으읍..."

평소에 의외로 무서운 성격을 가진걸 아는 이상 빼도 박도 못한다.

"다음에 누구야?"

"나."

힘들게 성열이 형의 페니스를 애무하는데 그 사이 동우 형이 사정을 하고 나왔다.

"읏...!"

"막내라고 무시하더니 이렇게 당하게 된 소감이 어때?"

그리고 이어서 성종이가 들어온다.

"으읏... 흡..."

마른 몸과 다르게 의외로 크기가 장난 아니다.

"우리 막내. 이제 20대 됐다고 너무 즐기네."

그리고 평소 걸그룹 댄스를 추는탓인지 유연한 몸덕에 다른 멤버들보다 움직임이 수월하다.

"내가 형을 깔아볼 날도 다 있네. 팬들이 맨날 엘성 거려서 얼마나 짜증났는지."

살다살다 같은 팀 막내에게까지 당하게 되다니... 너무 끔찍하다.

"으응... 흐읏..."

당하면서도 즐기는 내 몸이 수치스럽기만 하다.

"좋아? 아주 자지러지려고 하네."

"아ㄴ... 흣..."

이 저주스러운 몸뚱아리를 부쉬고 싶을만큼 기분이 좋지만은 않지만... 쾌락이 올라오는건 어쩔 수 없나보다.

"흐응... 읏..."

야한소리를 내는 내 모습을 보니.

"아마 너는 모를거야. 명수야."

"으읍... 읏..."

"너는 본인도 모르게 은근히 색기가 흐른다는거."

게다가 멤버들의 음담패설이 오늘따라 다르게 들린다.

"으응... 하앗..."

한참을 입안메 머물던 페니스가 빠져나가고 무언가 따뜻하고 비린 액체가 느껴진다.

"질질 흘리지말고 삼켜. 아까 보기 좀 흉하더라."

한편 성종이는 절대 끝날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야 막내. 그만하고 형들에게 양보 좀 해라."

"명수 형 안이 얼마나 좋은지 모르면 말을 마. 대박이야."

그 모습에 대기를 하고 있던 우현이 형과 성열이 형이 투덜대며 짜증을 냈다.

"ㅇ... 제..."

정말 지쳤는데…. 언제까지 이 끔찍한 짓을 해야 할까.

"으읏... 힘ㄷ...어..."

이 지옥같은 시간이 빨리 끝나기를 바라면서 성열이 형의 것을 받아들였다.

"흐응... 아앗..."

"많이 지친거같은데 그만할까?"

"안 돼. 난 아직 넣어보지도 못했어."

"하여간 저 고집쟁이. 니 맘대로 해라."

이젠 신음소리조차 내뱉기 힘들다. 그만큼 너무 지쳤다.

"난 여기까지 할련다."

"마무리는 내가 하게 됐네."

힘든 내 상태를 보고 신경이 쓰이는지 몇 번 움직이다가 이내 다시 나와 외부사정을 한다.

"나도 안 되겠다. 혼자서 풀어야지."

그리고 우현이 형도 미안한지 다행히 하지 않았다.

"우리 명수. 이제 완전한 어른이야. 알았지?"

성규 형이 내게 다가와 아이를 다루듯 얘기를 하고 다른 멤버들이 하나둘씩 방에서 나갔다.

"그리고 앞으로도 가끔씩 부탁해."

--------------------------------------------------

이거 역시 제 블로그에 원본이 있구요

5월때 성년의 날 기념으로 썼던 조각 수위인데...;;

어째 수위같지 않죠? ;;

첫글과 막글
· [막글] [인피니트/열우] Babysitter 上  7년 전
· [첫글] [인피나트/성열/호야] 양아치에서 착한 아이로  13  9년 전

위/아래글
· [인피니트/엘총수] 미남이시네요 01  2  9년 전
· [인피니트/엘총수] 미남이시네요 00  1  9년 전
· [인피니트/열수] 복수  7  9년 전
· [인피니트/엘총수] 김명수는 사실 왕따 담당 上  8  9년 전
· [퓨전/성열/엘조] 소유욕  4  9년 전
· [현재글] [인피니트/엘총수] 성인식  13  9년 전
· [인피나트/성열/호야] 양아치에서 착한 아이로  13  9년 전

공지사항
없음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작품을 읽은 뒤엔 꼭 댓글 남겨주세요, 작가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9년 전
독자1
허...? 술에 약까지 탄 치밀함좀 보게ㄷㄷㄷㄷㄷ
•••답글
9년 전
독자2
역시 엘은 섹시..ㅋㅋ
•••답글
9년 전
독자3
네?엘총수라그여? 여기지독한김명수우주총수★ 를핥는저ㄹㅡㄹ위해쓰셧다그여?????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9년 전
독자4
저는 엘총을 외치죠!
•••답글
7년 전
독자5
하읏.... 아파요 형
1

•••답글
7년 전
독자6
충격이야...그래도 작가님 굿!
•••답글
6년 전
비회원182.182
마메드뤗 좍과뉨★★ 엘총수는 짜셉니다bb
•••답글
6년 전
비회원115.23
6년 전
비회원129.168
4년 전
비회원100.48
와,,,,,,,미쳤다
•••답글
4년 전
비회원168.192
4년 전
비회원 댓글
ㅋㅋ 역시 5년 전 글은 읽기 좀 그러네 ㅋㅋ
•••답글
4년 전
비회원85.112
핳.ㅎㅎ좋습니다.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작품을 읽은 뒤엔 꼭 댓글 남겨주세요, 작가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방탄소년단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죠?17 침벌레 11.21 15:29
세븐틴 [세븐틴] <세렌디웰> | 01. 처음이란 누구에게나 있는 것30 넉점반 11.26 23:10
세븐틴 [세븐틴/버논] 최한솔한테 깊게 빠져서 자동 망상 되는 n의 썰6 chwewing 11.19 03:4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117 11.10 14:0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갓생 TALK2 극단 12.08 01:36
2322846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LOVE YA! : 우리 젊은 날의 사랑을 위하여 [0]1 크리옴 12.06 02:00
2322817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完6 12.06 01:42
23170417 방탄소년단 [전정국] 러시 아워 prologue2 뀨동 12.01 00:12
2294363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117 11.10 14:09
2292230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10-28 11.08 16:45
2292202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10-14 11.08 16:09
2281564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황후열전 30. 31. 32171 멜트 10.29 22:50
22696859 샤이니 [샤이니/온유] 없던 일로 치자구요 017 지니방구 10.18 06:51
2256657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99 10.06 00:23
2254458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86 10.04 02:11
2250619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76 09.30 05:50
22475304 현빈 [김태평/주지훈] 나는 유부남을 사랑한다. ep.29 09.27 03:38
22452201 엔시티 [NCT/김정우] 마지막 무도회, 제 2장: 후플푸프3 밤이 길어서 09.25 14:56
22449120 몬스타엑스 [몬스타엑스] One of a Kind 01 치밀한유산균 09.25 03:35
2240648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611 09.21 19:46
22404604 엔시티 [NCT/이동혁] 마지막 무도회, 제 1장: 그리핀도르5 밤이 길어서 09.21 16:18
2238567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510 09.20 00:17
2233304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416 09.14 20:52
2231040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미련범벅 짝사랑 민윤기를 다시 만난다면-311 09.12 19:3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2/9 23:14 ~ 12/9 23:1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